전체뉴스 1-10 / 13,6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이든, '내달 G20서 푸틴 만나냐' 질문에 "두고보자"…거리두기

    OPEC+ 감산 결정 재차 비판 "실망스럽다…대안 찾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오는 11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날지에 대해 "그것은 두고 봐야 한다(That remains to be seen)"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뉴욕으로 이동하기 위해 백악관을 출발하면서 'G20 때 우크라이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푸틴과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백악관 풀 ...

    한국경제 | 2022.10.07 00:32 | YONHAP

  • thumbnail
    뉴욕증시, 실업 지표 부진 속에 하락 출발

    ... 수 있다"고 말했다. 유럽증시도 하락세를 보였다. 독일 DAX지수는 0.49% 하락했고, 영국 FTSE지수는 1.21% 떨어졌다. 범유럽 지수인 STOXX600 지수는 0.70% 밀리고 있다.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OPEC+)가 전날 오는 11월부터 하루 200만 배럴의 원유 감산에 합의했다는 소식에 상승세를 이어갔다. 1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34% 오른 배럴당 88.06달러에, 12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

    한국경제 | 2022.10.06 23:34 | YONHAP

  • thumbnail
    한숨 돌린 증시…"3분기 실적 집중할 때" [증시프리즘]

    ... 진단을 위해 증권부 박찬휘 기자와 이야기 나눠봅니다. 박 기자, 오늘 우리 증시가 기분 좋게 반등하면서 전날 낙폭을 만회했습니다. 이번 달에는 연준의 FOMC가 없는데 투자자들이 주목해야할 이슈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9월 FOMC와 OPEC+ 회의 등 대형 이벤트를 소화한 투자자들은 이제 3분기 어닝시즌으로 눈을 돌려야 합니다. 이달 들어 증시가 연일 상승하면서 투자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지난달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한 뒤 반등 국면에 접어들었기 때문인데요. ...

    한국경제TV | 2022.10.06 19:15

  • thumbnail
    과매도 인식 확산…월가 "어닝시즌 다가온다" [GO WEST]

    ... 투자자들이 과매도에 반응했지만 지난 이틀 동안 인플레이션 문제나 경제 문제 등을 바꾸지는 못했습니다.] ADP 전미고용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민간 부문 고용이 직전 월보다 20만 8,000개 늘었고,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코로나 이후 최대 규모의 감산을 결정했습니다. 예상보다 탄탄한 고용 지표에 인플레이션 압력까지 더해지면서 긴축에 대한 우려가 다시 커졌다, 이렇게 해석할 수 있겠습니다. 이번 랠리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는 어렵다, 이런 ...

    한국경제TV | 2022.10.06 19:14

  • thumbnail
    '우방' 미국 뒤통수치고 푸틴 손잡다…경기침체 공포 확산

    미국을 비롯한 서방과 친러시아 국가 간 에너지 패권 전쟁이 세계 경제의 복병으로 떠올랐다.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산 천연가스를 두고 대립한 양측은 원유 생산량을 놓고 다시 맞붙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산유국 협의체인 OPEC+의 지난 5일 하루 원유 생산량 200만 배럴 감산 결정은 사우디아라비아가 러시아 편에 선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에너지 가격을 안정시켜 물가를 잡고, 러시아의 전쟁 비용 충당을 막으려는 ...

    한국경제 | 2022.10.06 18:12 | 노유정

  • thumbnail
    "원유 감산 고마워~" 에너지株는 웃었다

    ... 5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S&P500 에너지섹터 지수는 전날보다 2.06% 오른 622.39로 마감했다. 이날 S&P500 지수가 3거래일 만에 하락한 가운데 에너지 업종의 선전이 돋보였다는 평가다. 이날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비(非)OPEC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가 다음달 하루 원유 생산량을 200만 배럴 줄이겠다고 발표한 영향이다. OPEC+의 이번에 결정한 감산 규모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최대다. OPEC+의 ...

    한국경제 | 2022.10.06 18:09 | 박주연

  • thumbnail
    골드만 "국제유가 연말 110달러까지 간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회원 산유국의 협의체인 OPEC+가 다음달 하루 200만 배럴 감산을 결정하면서 국제 유가가 강세를 보였다. 5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11월물)은 전 거래일보다 1.24달러(1.43%) 상승한 배럴당 87.7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3일부터 3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런던ICE선물거래소에서 브렌트유 선물(12월물)도 전일보다 1.57달러(1.71%) ...

    한국경제 | 2022.10.06 18:07 | 오현우

  • 고환율에 고유가 덮쳐…항공사 악!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회원 산유국의 모임인 OPEC+가 감산을 결정하며 산업별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항공업계는 울상이다. 원·달러 환율과 금리 상승으로 이미 큰 타격을 받은 가운데 유가 상승까지 ‘삼중고’를 겪을 수 있어서다. 지난 2분기 말 기준 부분자본잠식 상태인 아시아나항공은 3분기 말 기준 완전자본잠식에 빠진 것으로 추산된다. 환율 급등으로 대규모 외화환산손실을 본 탓이다. 여기에 유가 상승까지 ...

    한국경제 | 2022.10.06 18:06 | 이상은

  • thumbnail
    OPEC+ 감산에 다급해진 美…비축유 풀고 베네수엘라 제재 완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에 세계 경제가 시달리는 가운데 OPEC+가 근시안적인 원유 감산 결정을 내린 것에 실망했다.” 백악관은 5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주축인 산유국 협의체 OPEC+가 하루 200만 배럴의 원유 감산에 합의한 것에 대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반응을 이같이 전했다. 중간선거를 한 달 앞둔 바이든 대통령은 유가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전략비축유 방출, 자국 ...

    한국경제 | 2022.10.06 18:03 | 허세민

  • thumbnail
    [천자 칼럼] 빈 살만의 몽니

    ...o;이라는 비판이 있다. 그러나 집권 후엔 원전과 인공지능, 네옴 신도시 등에 1000조원이 넘는 돈을 투자하며 ‘석유 이후’ 사우디를 그리는 비전 있는 리더라는 평가도 많다. 23개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그제 하루 200만 배럴 감산에 합의하면서 빈 살만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외신들은 그가 주도하는 OPEC+가 감산 카드로 미국을 코너로 몰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인플레 압력을 가중시켜 중간선거를 앞둔 조 바이든 정부를 ...

    한국경제 | 2022.10.06 17:40 | 박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