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3,8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소비자물가, 또 치솟았다

    ... 폭으로 올랐다. 9월 대비로는 전기·가스·수도가 8.8% 상승했다. 가공식품(1.6%), 공업품(0.4%) 물가도 한 달 전보다 올랐다. 반면 석유류(-2.4%)와 농산물(-6.3%)은 하락했다. 산유국 모임인 OPEC+의 감산 결정에도 경기 침체 우려로 국제 유가가 급등하지 않은 데다 수급 개선으로 농축산물 가격 상승세가 주춤한 결과다. '끈적한 인플레'가 왔다…한은 "내년 1분기까지 5%대 물가" ...

    한국경제 | 2022.11.02 18:31 | 황정환/조미현

  • [인베스팅닷컴] 10월 증시 상승에 황홀했던 투자자들, 이제 연준이 발언할 차례

    ... 생각할 수도 있지만 미국 내 원유, 휘발유, 식품 가격은 미국 외 지역 상황이 영향을 미치는 부분도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소맥 을 포함한 세계 최대 곡물 수출국이고, 식품 가격은 현재 인플레이션에서 큰 비중을 차지한다. OPEC 산유국도 원유 생산을 절제하는 중이다. 역사는 투자자들의 편일 수도 있다. 11월과 12월은 적어도 그렇다. Stock Traders Almanac에 따르면 역사적으로 11월과 12월에는 4월과 더불어 연중 가장 강력한 실적이 나타났다. ...

    한국경제 | 2022.11.02 17:50

  • thumbnail
    "사우디 왕세자, UAE 반대 물리치고 석유 감산 고집했다"

    ... 시도했으나, 마음을 돌리는 데 실패했다는 것이다. 당시 무함마드 왕세자는 사우디와 러시아 등이 참여하는 산유국 단체 '오펙 플러스'(OPEC+)가 석유 생산량을 감축하는 방안을 강력히 추진했다. 이에 대해 UAE는 이 시점에서 석유 감산이 ... UAE와 사우디는 오랫동안 에너지와 안보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왔으나 이번에 입장차가 벌어진 것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일부 회원국들 사이에 이번 감산 조치가 미국과의 관계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있음을 보여 준다고 WSJ는 ...

    한국경제 | 2022.11.02 16:12 | YONHAP

  • thumbnail
    유가 2% 상승...중동 정세 불안과 중국 봉쇄 완화 기대 영향 [오늘의 유가동향]

    ... 그간 추진했던 전략적 비축유 방출을 중단하는 가운데 다음 달로 예정된 EU의 러시아산 원유 수입 금지 조치가 원유 가격을 끌어올릴 것이란 예상이다. 시추 부족으로 미국 셰일가스 생산·공급이 부족한 점, 산유국 연합체인 OPEC플러스가 하루 200만배럴의 석유 생산량을 줄이기로 한 점도 유가 상승 요인으로 들었다. 커리 책임자는 "지난달 OPEC플러스의 감산 동기는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였다"며 "세계 경기가 예기치 않게 반등할 경우 ...

    한국경제 | 2022.11.02 08:52 | 이주현

  • thumbnail
    "'이란이 곧 사우디 공격' 첩보에 사우디·미국 초긴장"

    ... 경색의 계기 중 하나는 2018년 10월에 발생한 사우디 출신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납치살해 사건이다. 미국은 사우디의 실권자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사건의 배후라고 보지만 사우디 측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를 주도하는 사우디는 러시아 등 비회원 산유국과 함께 이달부터 원유 생산량을 줄이겠다고 지난달 발표했다. 이는 미국 중간선거를 코앞에 둔 시점에서 유가 상승을 유발하는 조치여서 미국의 현 집권당인 민주당에 상당히 불리하게 작용할 ...

    한국경제 | 2022.11.02 08:48 | YONHAP

  • thumbnail
    美 원유 생산량,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가스 생산도 역대최대

    OPEC "2035년까지 석유 수요 지속 증가할 것" 세계 석유 수요가 증가세를 지속하는 가운데 미국의 원유 생산량이 코로나19 대확산(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8월 미국 원유 생산량은 2020년 3월 이후 최대인 일간 1천198만 배럴(bpd)이었다. 미국의 원유 생산량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말 1천300만 bpd를 기록한 이후 그간 이 ...

    한국경제 | 2022.11.01 15:11 | YONHAP

  • thumbnail
    [인베스팅닷컴] 원자재 주간 전망: 연준 FOMC 및 중국의 코로나 정책으로 압박받는 유가

    ... 경험을 갖고 있다. 세계적인 뉴스 통신사의 베테랑으로 AFP에서 정치리스크 특파원 , 이후 로이터에서는 21년동안 상품시장의 기사를 적고 편집을 하였다. (2022년 10월 31일 작성된 영문 기사의 번역본) 감산 시행하려는 OPEC+, 더욱 엄격한 코로나 정책 시행하는 중국 미국 퍼미안 분지에서의 셰일오일 생산 둔화로 유가 하락 제한돼 연준 및 영란은행 0.75%p 금리인상 결정 예상 연준 과 영란은행 의 대폭 금리인상 가능성 속에서, 중국의 코로나 ...

    한국경제 | 2022.11.01 12:10

  • thumbnail
    中 경제 비틀거리자…하락세 접어든 국제 유가 [오늘의 유가동향]

    ... 밝지 않다”며 “제로 코로나가 실업을 초래하고 소비심리를 훼손하는 등 '자해적'인 정책이었다”고 비판했다. 장기적으로 경제가 되살아나면 원유 수요가 폭증할 거란 전망도 나왔다. OPEC은 이날 올해 글로벌 원유 전망보고서를 발표했다. OPEC에 따르면 앞으로 몇 년간 개발도상국들에서 인구가 증가하며 경제가 호황으로 접어들어 석유 수요가 많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2025년까지 세계 원유 수요는 하루 900만 ...

    한국경제 | 2022.11.01 08:34 | 오현우

  • thumbnail
    [뉴욕유가] 中 지표 부진에 하락…10월 한달간 8.7%↑

    ... 중국의 경제 회복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주초 유가가 하락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정저우시에서와 같은 새로운 이동 제한과 공산당 회의의 영향이 당초 예상보다 더 수치를 악화시킨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OPEC 산유국들로 모인 OPEC 플러스(+) 협의체는 다음날인 오는 11월부터 산유량을 하루 200만 배럴가량 축소할 예정이다. 공급 우려 속에서도 세계 경제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산유국들은 감산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22.11.01 04:09 | YONHAP

  • thumbnail
    시진핑 사우디 가나…"미-사우디 분쟁, 중동서 중국에 기회"

    ... 확인하지 않고 있다. 앞서 시 주석이 8월 사우디를 방문할 것이라고 영국 가디언이 보도한 바 있지만, 실제 방문은 이뤄지지는 않았다. 사우디 외교장관이 시 주석의 방문 계획을 발표한 것은 사우디를 중심으로 한 석유수출국기구(OPEC)과 러시아 등 비(非)OPEC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11월부터 원유 생산량을 하루 200만 배럴 줄이기로 합의한 가운데 이뤄졌다. 미국은 이번 감산 결정이 러시아의 석유 수출 실적을 늘림으로써 러시아에 대한 ...

    한국경제 | 2022.10.31 13:2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