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20 / 13,7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부 "국제유가 소폭 하락세…국내유가도 이달부터 안정화 추세"

    ...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하반기 국제 유가가 소폭 하락세를 보이면서 연평균 배럴당 101∼108달러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상반기 국제 유가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에 따른 대(對)러시아 제재 심화와 '오펙 플러스'(OPEC+) 등 산유국의 생산 능력 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완화에 따른 글로벌 석유 수요 증가 등으로 배럴당 105.03달러까지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국제 유가(배럴당 70.95달러)보다 34.08달러 ...

    한국경제 | 2022.07.14 11:00 | YONHAP

  • thumbnail
    IEA "국제 석유 공급위기 완화 조짐…고유가로 수요 감소"

    ... 배럴당 96.30달러, 브렌트유는 99.57달러로 둘 다 100달러 이하로 마감했다. 공급 측면의 상황도 나쁘지 않다. IEA는 미국과 서방의 제재로 러시아의 원유 수출에 차질이 발생했으나, 미국과 캐나다 등 석유수출국기구(OPEC) 외 산유국이 증산에 나섰고 중국과 인도 등이 러시아산 원유를 대거 사들여 러시아의 공급량이 큰 폭으로 줄지는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유럽연합(EU) 등이 러시아산 원유를 보이콧하고 있지만, 이를 중국과 인도 등이 할인가로 대거 사들이고 ...

    한국경제 | 2022.07.14 10:51 | YONHAP

  • thumbnail
    OPEC "내년 세계 석유 공급량, 하루 100만배럴 부족할 것"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내년 세계 석유 공급이 수요보다 하루 100만배럴 가량 부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OPEC은 이날 보고서에서 내년 세계 석유 수요가 신흥국 경제 성장에 힘입어 휘발유와 디젤을 중심으로 하루 270만배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OPEC 외 산유국들의 공급은 하루 170만배럴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런 수급 불균형을 맞추려면 OPEC은 내년 하루 평균 3010만배럴을 ...

    한국경제 | 2022.07.13 10:41 | 차은지

  • thumbnail
    OPEC "내년 세계 석유 공급량, 하루 100만배럴 부족 전망"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내년 세계 석유 공급이 수요보다 하루 100만 배럴가량 적으며, 이런 공급 부족 현상이 개선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OPEC은 이날 보고서에서 내년 세계 석유 수요가 신흥국 경제 성장에 힘입어 휘발유와 디젤을 중심으로 하루 270만 배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OPEC 외 산유국들의 공급은 하루 170만 배럴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런 수급 불균형을 맞추려면 ...

    한국경제 | 2022.07.13 10:22 | YONHAP

  • thumbnail
    리치먼드 연은 총재 "수요 과잉 완화 조짐 보여" [글로벌 시황&이슈]

    ... 유로와 달러의 패리티가 점차 회복될 거란 견해도 있습니다. 아이캐피털의 기예르모스 산토스 아람브로 파트너는 유로와 달러의 균형 패리티는 1.30달러라며, 달러 강세를 견인하고 있는 요인들이 곧 반전될수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OPEC 월간 보고서…"2023년, 공급 부족 전망" 에너지 위기라는 말이 시장에서 자주 들리고 있죠. 수요는 계속 증가하고 있는데, 공급은 부족한 상황입니다. 오늘 나온 OPEC의 월간 보고서를 통해 내년 원유 시장 전망 체크해보겠습니다. ...

    한국경제TV | 2022.07.13 08:09

  • thumbnail
    바이든, 사우디서 유가 잡을까…"OPEC 증산여력 충분" 자체진단

    ... 사우디아라비아·이스라엘 순방을 앞두고 중동 산유국이 증산 여력을 보유했는지, 아니면 더 생산량을 늘릴 수 없는 상황인지에 관심이 쏠린다. 바이든 대통령은 13∼17일(현지시간) 순방에서 사우디 등 중동 국가와 관계를 개선하고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대규모 증산을 유도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산유국의 생산량을 크게 늘려 국제 원유 시장의 빠듯한 수급 상황을 개선, 유가도 진정시키겠다는 것이다. 순방을 앞둔 백악관은 산유국의 증산 여력이 충분하다고 판단한다. 제이크 ...

    한국경제 | 2022.07.12 19:24 | YONHAP

  • thumbnail
    제넥신 “지속형 빈혈 치료제로 1년 내 신약허가 신청 추진”

    ... 지난 3월 제넥신 대표로 선임됐다. 그는 아이맵 바이오파마 등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에서 25년 이상 일했다. 아이맵에서는 미국 총괄지사장을 역임했고 노바티스 스위스 본사에서 글로벌 제약 정책과 마케팅을 담당했다. 오펙사 테라퓨틱스와 바이론 테라퓨틱스에서는 대표를 맡았다. 그는 “다국적 기업에서의 경력을 바탕으로 제넥신이 글로벌 회사로 나가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넥신의 주력 기술은 ‘차세대 항체융합...

    바이오인사이트 | 2022.07.12 12:24 | 이도희

  • thumbnail
    美바이든, 국제 유가 잡기 위해 중동 순방 나선다 

    12일 출발해 이스라엘, 사우디 등 방문할 예정 OPEC 회원국들의 석유 증산이 주된 목적이 될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 주 예정된 중동 순방을 통해 OPEC 회원국들의 석유 증산을 설득시켜 국제 유가를 달래는 데 나설 것으로 보인다. ​ 바이든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각) 저녁 비행기로 출발해 이스라엘과 세계은행, 사우디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순방은 바이든 대통령이 ...

    조세일보 | 2022.07.12 08:55

  • thumbnail
    바이든, 13일부터 중동 방문…에너지 안보·중동 평화 논의

    ...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방문 기간 살만 빈 알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 및 빈 살만 왕세자와 회담하며, 사우디에서 열리는 걸프협력회의(GCC) 정상회의에도 참석한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와 관련해 "우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국가 지도자들과 에너지 안보 문제에 관해 이야기할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순방 기간 이스라엘 및 아랍에미리트, 인도 등과 4자 화상 정상회담을 갖고 식량 안보 문제를 논의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7.12 06:39 | YONHAP

  • thumbnail
    [뉴욕유가] 중국 코로나 봉쇄 조치에 소폭 하락

    ... 이번 주 사우디아라비아 방문도 주목하고 있다. RBC 캐피털 마켓츠의 헬리마 크로프트 글로벌 원자재 전략 헤드는 "사우디는 바이든 대통령의 방문을 계기로 석유 공급을 완화하는 데 동의할 것으로 보이지만, 지도부는 아마도 현행 OPEC+ 산유국들의 합의 내용 내에서 이를 도모할 방법을 찾으려고 애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 가지 가능한 방법으로 사우디나 아랍에미리트와 같은 추가 생산 여력이 되는 소수 국가가 나이지리아나 앙골라 등 생산 쿼터를 맞추는 데 어려움을 ...

    한국경제 | 2022.07.12 04: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