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13,7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물가 속 '서민 지원 자금' 수조원 푸는 걸프 산유국

    ... 했다. 늘어난 예산 규모는 280억 디르함(약 10조원)에 이른다. UAE 정부는 이 예산을 식료품, 에너지 분야 가격 상승 영향을 완화하는 데 사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구가 1천만명 수준인 UAE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중 세 번째로 많은 양의 원유를 수출하는 나라이지만, 국민들에게 연료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는 국가다. 올해 초부터 UAE 내 소매 연료 가격이 80% 가까이 급등하자 저소득층 부담이 커진 상황이다. 생활이 팍팍해지자 ...

    한국경제 | 2022.07.05 19:46 | YONHAP

  • thumbnail
    CNBC "월가, 올해 말 美 증시 상승 예상"[글로벌 이슈]

    ... 하원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생산량을 늘려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사우디아라비아가 얼마나 공급량을 더 늘릴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은 존재한다고 했습니다. 그럼에도 사우디아라비아가 더 많이 생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OPEC+가 공급량을 더 늘려야한다는데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존슨 영국 총리의 이번 발언은 바이든 대통령이 유가를 낮추기 위해 산유국들에 증산을 촉구한 이후에 나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페르시아만의 주요 산유국들이 ...

    한국경제TV | 2022.07.05 07:56

  • thumbnail
    "러시아 원유 제재하면 국제 유가 3배로 뛸 것"

    ... 서방에 대항할 수 있다”며 “세계적인 원유 공급 부족 상황은 러시아에 유리하다”고 했다. 최근 국제 유가는 공급 경색 우려와 경기침체 가능성에 각각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비(非)OPEC 회원국들의 연합체인 OPEC+는 오는 8월에도 이달과 같은 생산량을 유지(하루 64만8000배럴 증산)하기로 합의했다. 이 같은 악재에도 국제 유가 상승세는 주춤한 상황이다. 세계 경기침체로 ...

    한국경제 | 2022.07.03 17:39 | 이고운

  • "러시아 제재로 국제유가 3배 이상 뛸지도"…JP모간의 경고 [원자재포커스]

    ... 서방에 대항할 수 있다”며 “세계적인 원유 공급 부족 상황은 러시아에 유리하다”고 분석했다. 최근 국제유가는 공급 경색 우려와 경기침체 가능성에 각각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비(非) OPEC 회원국들의 연합체인 OPEC 플러스(+)는 최근 8월에도 이달과 같은 생산량을 유지(하루 64만8000배럴 증산)하기로 합의했다. 리비아의 반정부군이 주요 유전과 항구가 있는 동부 지역을 점거하면서 ...

    한국경제 | 2022.07.03 10:12 | 이고운

  • thumbnail
    원유 공급부족 누른 '침체 공포'…유가 급락

    OPEC플러스(OPEC+)’가 석유 증산 규모를 기존 계획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OPEC+는 기존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에 러시아, 멕시코 등 비회원 10개국이 가입해 있다. 그럼에도 유가는 하루 새 3.7% 급락했다. 경기 침체 우려가 공급 불안 우려를 압도해서다. 올겨울 에너지 위기가 더 심각해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산유국들의 생산량 확대가 쉽지 않아서다. 추가 석유 증산 없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

    한국경제 | 2022.07.01 17:27 | 이주현

  • thumbnail
    OPEC 증산 규모 유지에도 유가 하락…에너지 공급난 향방은

    산유국의 추가 증산 확대는 없었다. 산유국 모임인 ‘OPEC 플러스(OPEC+)’가 석유 증산 규모를 기존 계획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그럼에도 유가는 하루 새 3.7% 급락했다. 경기침체 우려가 공급 불안 우려를 압도해서다. 산유국들의 생산량 확대가 쉽지 않다는 지적이 잇따르는 가운데 올 겨울 에너지 위기가 더 심각해질 것이라는 비관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9월 증산 논의 없어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OPEC+는 ...

    한국경제 | 2022.07.01 15:53 | 이주현

  • thumbnail
    美바이든 "사우디, 원유 증산 책임 독박하는 일 없어야"

    ... ​ 바이든 대통령의 보좌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사우디를 방문해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을 만날 예정이다. 모하메드 왕세자와 여타 사우디 각료들과의 회의는 별도로 진행된다. ​ 지난달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는 정례 산유국 회의에서 7월과 8월 증산 규모를 기존에 합의한 하루 64만8천 배럴로 유지하기로 했다. ​ 증산하기로 ...

    조세일보 | 2022.07.01 12:25

  • thumbnail
    경기침체 우려 WTI '뚝'…국내 정유주 약세

    ... 19만1,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물 미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보다 3.7%, 4.02달러 하락한 배럴당 105.76달러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기타 산유국 협의체 OPEC+가 8월 증산 규모를 종전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했음에도 경기침체와 수요부진 우려로 인해 유가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9월 증산 규모는 논의되지 않았다. 상승세를 보이던 국제유가는 WTI 기준 배럴당 ...

    한국경제TV | 2022.07.01 09:28

  • thumbnail
    美 5월 PCE물가지수 전년비 6.3%↑…소비지출 감소[글로벌 이슈]

    ... 블룸버그는 소비지출이 둔화함에 따라 경기 침체 우려가 커졌다고 분석했습니다.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구매력 감소와 소비심리 둔화가 결국 소비지출 둔화로 이어졌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2분기에 소비 모멘텀이 악화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OPEC+, 8월 하루 64만8천 배럴 증산 합의 현지 시각 30일, OPEC과 비OPEC 산유국으로 이뤄진 OPEC+의 회의가 있었습니다. OPEC+는 8월 증산 규모를 하루 64만8천 배럴로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6월 2일 정례회의에서 ...

    한국경제TV | 2022.07.01 08:10

  • thumbnail
    7월 1일 ETF 시황...RAYS·CHIS 강세

    ... 주가 흐름 살펴보시겠습니다. 단기적으로 한달, 그리고 3개월 동안은 15% 가량 상승한 상태지만, 올해로 봤을 땐 7%, 1년 전과 비교해서는 20% 가까이 내렸습니다. [하락 ETF] 글로벌 공급이 빠듯하기는 하지만 OPEC+가 8월에 생산을 기존에 발표한 정도로만 올리겠다고 밝히면서 목요일 장에서 유가가 하락했습니다. 이들은 9월 생산 계획도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날은 에너지 관련 ETF 가 6.8%하락했습니다. 바클레이즈에서 운용하는 ATMP 는 ...

    한국경제TV | 2022.07.01 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