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531-13540 / 13,8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제원유가격 폭등세...배럴당 30달러 돌파

    ... 아랍에미리트(UAE)의 두바이유는 유럽현물시장에서 24.70달러로 폐장, 3.45달러가 상승했다. 석유거래업자들은 전쟁발생직후 유가는 배럴당 40~50달러로 폭등했다가 수일안에 30달러대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은 OPEC(석유수출국기구)의 산유량이 현재 10년만의 최대 수준이고 세계 각국의 석유비축량도 약 1백일사용분으로 충분한 까닭에 전쟁이 발생하면 심리적 불안감때문에 유가는 폭등하겠지만 현재의 원활한 수급사정을 감안할때 유가폭등세는 오래가지 ...

    한국경제 | 1991.01.15 00:00

  • < 외신면 톱 > 국제유가, 배럴당 24-25달러대로 하락

    ... 페만사태의 평화적 해결이 최종 순간에 가능할 것이라는 낙관적인 분위기가 장세를 압도해 이같이 유가가 내렸다고 거래업자들은 말했다. 런던시장의 영국 북해산 브렌트유(2월 인도분)는 이날 24.89달러로 전날보다 1.55달러나 내렸다. 브렌트유는 2일에도 60센트가 떨어졌었다. 한편 작년 12월의 OPEC(석유수출국기구) 원유생산량은 하루 평균 2천3백 55만배럴로 잠정집계됐다. 이는 9개월만의 최대치로 11월보다 48만배럴이 증가한 양이다.

    한국경제 | 1991.01.04 00:00

  • >>> 91년도 중요 국제 캘린더 (1월-12월) <<<

    ... 방글라데시 총선 3 일 아시안 무역박람회 (사우디아라비아, 7일까지) 3 일 나고야 국제마라톤 5 일 퍼스널컴퓨터 (PC) 91 (시드니, 8일까지) 5 일 일 FA(공장자동화) 쇼 (동경) 8 일 소련 국제여성의 날 11 일 OPEC(석유수출국기구) 회의 (빈) 12 일 일본 무역진흥회 수입상품전 (동경, 15일까지) 13 일 파인세라믹스쇼 (나고야) 19 일 반도체 국제 디자인 생산 전람회 (버밍햄, 21일까지) 19 일 영국 성패트릭데이 (북아일랜드) ...

    한국경제 | 1991.01.03 00:00

  • 페만전쟁나면 유가 1백달러까지 올라...베네주엘라 에너지장관

    ...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전쟁이 발생하면 그 피해복구에도 상당한 시일이 소요돼 91년말에 가서야 유가가 배럴당 27-30달러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같은 유가 관련 시나리오가 지난주 빈에서 열린 석유수출국기구 (OPEC) 각료회의 참석자들에게 제출된 3개의 시나리오중 하나라고 밝히고 페르시아만 사태의 평화적 해결을 전망한 다른 시나리오에 따르면 평화적 해결과 함께 국제유가는 하락세를 기록, 내년 하반기에 배럴당 13-14달러 선으로 떨어져 세계 석유산업을 ...

    한국경제 | 1990.12.19 00:00

  • OPEC 하루산유량 2천3백63만 배럴로 늘어..중동경졔조사지

    석유수출국기구 (OPEC) 의 11월 하루산유량은 10월보다 거의 1백만배럴 늘어난 2천 3백 63만 배럴에 달했다고 중동경제조사지 (MEE)가 17일 밝혔다. 이러한 중가분은 주로 이란과 사우디의 원유증산에 기인하고 있으며 사우디가 하루 53만배럴 늘린 8백 33만배럴을, 이란은 46만배럴 늘린 3백 46만배럴을 생산했다고 덧붙였다. 11월 이란의 석유수출은 하루평균 2백 66만배럴은 10월에 비해 64만배럴이 증가했다.

    한국경제 | 1990.12.18 00:00

  • 쌍용경제연구소 내년 성장률 7.5% 전망

    ... 6백90억달러(통관기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한 반면 수입은 내수용 자본재등의 수요증가로 금년보다 9.3% 늘어난 7백65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따라 통관기준 무역적자가 올해의 60억달러에서 내년에는 75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원화의 지속적인 평가절하로 미달러화에 대한 원화환율은 연평균기준으로 달러당 7백25원선에서 안정되고 국제유가도 OPEC(석유수출국기구) 평균 유가를 기준으로 배럴당 25달러선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경제 | 1990.12.18 00:00

  • OPEC 원유증산 지속, 이틀간 회담 폐막

    OPEC(석유수출국기구) 13개국 회원국 석유장관들은 13일 페만사태로 인한 원유공급부족분을 메우기 위해 산유량을 계속키로 하며 원유가격 안정을 위해 산유쿼타량 준수를 연기하기로 합의하고 이틀간의 회의를 마쳤다. 그러나 이들은 원유가의 폭락가능성에 우려를 표명하면서 페만사태 해결후에 지난 7월에 합의한 산유쿼타로 복귀할 것을 약속했다. 이날 회담에는 지난 8월 29일 회의에 참석치 않았던 이라크, 리비아를 포함해 전 회원국이 참석했...

    한국경제 | 1990.12.14 00:00

  • 페만사태 해결때까지 쿼타준수 연기...OPEC 각료회의

    OPEC 각료들은 13일 아침 올해의 마지막 각료회의를 열고 페만위기가 끝날때까지 지난 7월에 합의된 쿼타준수와 생산량에 관한 협정의 계속 연기를 결의할 예정이다. 이란의 골람레자 석유장관은 기자들에게 "13개회원국들이 페만위기가 끝날때까지 쿼타준수의 실시를 연장할 것을 이미 합의했다"고 말했다. 7월협정서 합의된 쿼타는 하루생산량의 상한선을 2천2백49만1천배럴로, 가격에 있어선 하한선을 배럴당 21달러로 정한것으로 지난8월 이라크의 ...

    한국경제 | 1990.12.13 00:00

  • 국제원유가 페만사태 이후 최저치 기록...배럴당26달러이하로

    ... 가격은 전날보다 1.06달러가 폭락한 25.35달러에 폐장됐다. 런던국제석유거래소(IPE)의 영국북해산 브렌트유 1월인도분은 50센트가 떨어져 26.56달러에 폐장가를 형성했다. 이날의 유가하락은 빈에서 정기총회를 개최중인 OPEC(석유수출국기구)가 세계 석유공급과잉가능성을 표명한데다 미석유협회(API)가 발표한 주간 석유재고현황에서 미국의 휘발유및 난방유의 재고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와함께 최근의 페만상황이 평화적인 사태해결쪽으로 기울고 ...

    한국경제 | 1990.12.13 00:00

  • 사우디, 유가안정위해 산유량 감축할 듯

    사우디 아라비아는 배럴당 21달러수준에서 유가를 안정시키기 위해 자국의 산유량을 감축할 것이라고 사우디 소식통이 밝혔다. OPEC 각료회의에 참가하고 있는 이 소식통에 따르면 사우디는 21달러 수준에서 유가의 안정을 강조하면서 하루 산유량을 현재 8백50만 배럴규모에서 줄일 의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감산규모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한편 원유 전문가들은 내년 1월15일로 예정된 유엔의 이라크 철수 시한까지 미국과 이라크의 ...

    한국경제 | 1990.12.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