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13,7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제유가 65달러설' 씨티 vs '강세론' 골드만삭스의 자존심 대결 [원자재포커스]

    ... 말했다. 국제유가 하락론자들은 경기침체 우려, 강(强) 달러에 따른 실질 가격 상승 등의 여파를 크게 본다. 반면 국제유가의 추가 낙폭이 제한되거나 오히려 오를 수 있다고 보는 전문가들은 공급 경색에 주목한다.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의 증산 능력에 한계가 뚜렷하고 정유업계의 투자가 줄어든데다 러시아 원유 수입금지 제재까지 겹쳐서다. 앞서 미국 은행 JP모간체이스는 서방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러시아가 원유를 하루 500만배럴씩 감산할 경우 국제유가가 배럴당 ...

    한국경제 | 2022.07.06 15:35 | 이고운

  • 국제유가 100달러선 붕괴한 날…"바닥 멀었다" 전망 나와 [원자재포커스]

    ... “역사적으로 원유 수요는 최악의 경기침체 때만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경향이 있다”면서도 “거의 모든 경기침체 국면에서 국제유가는 한계비용까지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과 러시아 등 비(非) OPEC 회원국들의 협의체인 OPEC+의 증산 능력 한계, 정유업계의 투자 감소와 같은 요인까지 반영해 이번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공급 경색과 경기침체가 국제유가를 좌우하는 핵심 요인으로 떠오른 ...

    한국경제 | 2022.07.06 10:20 | 이고운

  • thumbnail
    OPEC 사무총장 "베네수엘라ㆍ이란 원유가 공급난 완화할 수도"

    모하메드 바르킨도 석유수출국기구(OPEC) 사무총장은 이란과 베네수엘라 원유가 국제 시장에 풀리게 되면 현재의 공급난이 완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5일(현지시간) 전했다. 바르킨도 사무총장은 이날 나이지리아 수도 아부자에서 열린 한 에너지 관련 콘퍼런스에서 "만약 이란과 베네수엘라에서 생산한 원유가 다시 시장에 돌아오도록 허용된다면 우리는 (생산) 역량을 강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석유·가스 산업이 수년간에 걸친 투자 부족 ...

    한국경제 | 2022.07.05 23:27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아시아 주요국 8월 인도분 유가 인상

    ... 결정된다.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고 있음에도 아시아 시장 수요가 여전히 탄탄할 것이라는 전망 속에 아람코의 가격 인상이 이뤄졌다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아람코는 전체 판매량의 60%를 한국, 중국, 일본, 인도 등 아시아 국가에 인도한다. 앞서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는 8월 증산량을 이달 초 결정된 하루 64만8천 배럴로 유지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7.05 20:28 | YONHAP

  • thumbnail
    고물가 속 '서민 지원 자금' 수조원 푸는 걸프 산유국

    ... 했다. 늘어난 예산 규모는 280억 디르함(약 10조원)에 이른다. UAE 정부는 이 예산을 식료품, 에너지 분야 가격 상승 영향을 완화하는 데 사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구가 1천만명 수준인 UAE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중 세 번째로 많은 양의 원유를 수출하는 나라이지만, 국민들에게 연료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는 국가다. 올해 초부터 UAE 내 소매 연료 가격이 80% 가까이 급등하자 저소득층 부담이 커진 상황이다. 생활이 팍팍해지자 ...

    한국경제 | 2022.07.05 19:46 | YONHAP

  • thumbnail
    CNBC "월가, 올해 말 美 증시 상승 예상"[글로벌 이슈]

    ... 하원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생산량을 늘려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사우디아라비아가 얼마나 공급량을 더 늘릴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은 존재한다고 했습니다. 그럼에도 사우디아라비아가 더 많이 생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OPEC+가 공급량을 더 늘려야한다는데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존슨 영국 총리의 이번 발언은 바이든 대통령이 유가를 낮추기 위해 산유국들에 증산을 촉구한 이후에 나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페르시아만의 주요 산유국들이 ...

    한국경제TV | 2022.07.05 07:56

  • thumbnail
    "러시아 원유 제재하면 국제 유가 3배로 뛸 것"

    ... 서방에 대항할 수 있다”며 “세계적인 원유 공급 부족 상황은 러시아에 유리하다”고 했다. 최근 국제 유가는 공급 경색 우려와 경기침체 가능성에 각각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비(非)OPEC 회원국들의 연합체인 OPEC+는 오는 8월에도 이달과 같은 생산량을 유지(하루 64만8000배럴 증산)하기로 합의했다. 이 같은 악재에도 국제 유가 상승세는 주춤한 상황이다. 세계 경기침체로 ...

    한국경제 | 2022.07.03 17:39 | 이고운

  • "러시아 제재로 국제유가 3배 이상 뛸지도"…JP모간의 경고 [원자재포커스]

    ... 서방에 대항할 수 있다”며 “세계적인 원유 공급 부족 상황은 러시아에 유리하다”고 분석했다. 최근 국제유가는 공급 경색 우려와 경기침체 가능성에 각각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비(非) OPEC 회원국들의 연합체인 OPEC 플러스(+)는 최근 8월에도 이달과 같은 생산량을 유지(하루 64만8000배럴 증산)하기로 합의했다. 리비아의 반정부군이 주요 유전과 항구가 있는 동부 지역을 점거하면서 ...

    한국경제 | 2022.07.03 10:12 | 이고운

  • thumbnail
    원유 공급부족 누른 '침체 공포'…유가 급락

    OPEC플러스(OPEC+)’가 석유 증산 규모를 기존 계획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OPEC+는 기존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에 러시아, 멕시코 등 비회원 10개국이 가입해 있다. 그럼에도 유가는 하루 새 3.7% 급락했다. 경기 침체 우려가 공급 불안 우려를 압도해서다. 올겨울 에너지 위기가 더 심각해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산유국들의 생산량 확대가 쉽지 않아서다. 추가 석유 증산 없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

    한국경제 | 2022.07.01 17:27 | 이주현

  • thumbnail
    OPEC 증산 규모 유지에도 유가 하락…에너지 공급난 향방은

    산유국의 추가 증산 확대는 없었다. 산유국 모임인 ‘OPEC 플러스(OPEC+)’가 석유 증산 규모를 기존 계획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그럼에도 유가는 하루 새 3.7% 급락했다. 경기침체 우려가 공급 불안 우려를 압도해서다. 산유국들의 생산량 확대가 쉽지 않다는 지적이 잇따르는 가운데 올 겨울 에너지 위기가 더 심각해질 것이라는 비관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9월 증산 논의 없어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OPEC+는 ...

    한국경제 | 2022.07.01 15:53 | 이주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