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13,7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6월 30일 원자재 시황

    ... 유가의 오름세를 견인했습니다. 다만 미국의 원유 수요 절정기인 ‘드라이빙 시즌’을 맞았음에도 불구하고 휘발유 재고가 늘어났다는 소식에 유가는 즉시 하락 전환됐습니다. 또, 원유 시장은 오는 30일에 열리는 OPEC+ 산유국 회의를 주시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기존의 증산 규모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늘 장에서 WTI는 109달러 선에서, 브렌트유는 115달러 선에서 거래됐습니다. G7 정상회의에서 러시아산 원유 뿐 러시아산 천연가스의 ...

    한국경제TV | 2022.06.30 08:04

  • thumbnail
    [뉴욕유가] OPEC+ 산유국 회의 앞두고 4거래일 만에 하락

    뉴욕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OPEC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 산유국 회의를 앞두고 4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98달러(1.77%) 하락한 배럴당 109.7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는 개장 초 공급에 대한 우려에 오름세를 보였으나 휘발유 재고가 2주 연속 증가했다는 소식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OPEC+는 오는 30일 산유국 회에서 ...

    한국경제 | 2022.06.30 04:07 | YONHAP

  • thumbnail
    기관이 '찜'한 이 종목, 하락장에서 빛났다 [증시프리즘]

    ... 마지막으로 내일 주목할 만한 일정이 있습니까? 현지시간 30일 미국의 5월 개인소득과 개인소비지출이 발표됩니다. 특히 개인소비지출은 연방준비제도(Fed)가 물가 지표로 활용하고 있는 만큼 주목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또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들이 참여하는 OPEC+ 회의가 열릴 예정인데요. 여기에서 오는 8월 산유량이 최종적으로 결정됩니다. 네, 잘 들었습니다. 증시프리즘 문형민 기자였습니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

    한국경제TV | 2022.06.29 17:50

  • thumbnail
    OPEC+ 원유 공급량, 2020년 약속보다 5억6천만배럴 적어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지난 2년간 공급한 원유가 약속한 양보다 5억6천200만 배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OPEC+ 공동기술위원회(JTC)의 통계에 따르면 OPEC+는 2020년 5월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해 하루 970만 배럴(bpd) 감산에 들어간 이후 점차 감산 규모를 축소하고 있으나, 회원국들이 원유 공급량 목표를 채우지 못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2.06.29 10:38 | YONHAP

  • thumbnail
    6월 29일 원자재 시황

    국제유가부터 알아보겠습니다. G7 정상회의에서 나온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발언으로 유가는 또 한 번 상승세를 기록했습니다. 산유국 협의체인 OPEC 내에서도 생산량이 유독 많은 아랍에미리트와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증산 여력이 거의 없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아랍에미리트의 생산 능력은 현재 최대치에 달해 있는 상태라고 주장했고 사우디아라비아는 하루에 15만 배럴을 증산할 수 있지만 향후 6개월 동안은 추가적인 생산 여력이 없다고 했습니다. 오늘 장 에서 ...

    한국경제TV | 2022.06.29 08:02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나쁜 뉴스는 그냥 나쁜 뉴스"…나이키 7%↓, 어닝시즌 비상

    ...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가 원유를 추가로 증산할 여력이 거의 없다고 말한 게 보도됐습니다. UAE의 셰이크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대통령과 통화했는데 그렇게 들었다는 겁니다. 수하일 알마즈루에이 UAE 에너지 장관도 OPEC+ 합의에 따라 거의 최대한도(하루 316만8000배럴)로 생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30일 OPEC+ 회의를 앞두고 나온 통계를 보면 OPEC+는 지난 5월 합의된 생산량보다 하루 270만 배럴 적은 양을 생산했습니다. 치솟는 유가에도 ...

    한국경제 | 2022.06.29 07:27 | 김현석

  • thumbnail
    [뉴욕유가] 공급 우려에 3거래일 연속 상승

    ... 해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불가항력 선언은 무역 거래 중 천재지변 등 통제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할 경우 계약 이행 의무를 피할 수 있는 조치다. 리비아에서는 시위대의 방해로 석유 생산이 차질을 빚고 있다. 석유수출국회의(OPEC) 회원국과 비OPEC 회원국으로 이뤄진 OPEC 플러스(+) 산유국 협의체는 오는 30일 회동할 예정이다. 여기에서 OPEC+가 기존 산유량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점도 공급에 대한 우려를 높였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2.06.29 04:19 | YONHAP

  • thumbnail
    마크롱 "UAE·사우디, 원유 증산 여력 거의 없다"…유가 상승세

    산유국 협의체 석유수출국기구(OPEC) 내에서도 생산량이 많은 아랍에미리트(UAE)와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증산 여력이 거의 없다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발언에 국제 유가가 상승했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독일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장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UAE와 사우디가 원유 생산을 늘리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셰이크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

    한국경제 | 2022.06.28 13:12 | YONHAP

  • thumbnail
    佛마크롱 "UAE・사우디, 석유 증산 어렵다더라"...美바이든과 '귓속말' 외교

    ... 에너지장관 또한 이같은 마크롱 대통령의 발언이 사실임을 국영 언론 매체를 통해 확인했다. ​ 수하일 빈 모하메드 알 마주라이 UAE 에너지장관은 "최근 언론에서 보도되는 것처럼, UAE가 생산하는 석유량은 OPEC+가 제시한 생산 기준량의 최대치에 도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 UAE와 사우디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중 가장 많은 양의 석유를 비축하고 있는 국가로 알려져 있다. ​ 우크라이나 ...

    조세일보 | 2022.06.28 07:37

  • thumbnail
    또 나쁜 소식 희소식…S&P지수 약세장 탈출 [조재길의 글로벌마켓나우]

    ...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지난주 한때 106에 근접했으나 이날 104대 초반에 머물고 있습니다. 원유는 주로 달러로 거래되기 때문에 달러 가치가 약해지면 원유 가격이 싸 보이는 효과를 줘 수요를 높입니다. 다음주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정례회의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도 종전의 하루 증산량(64만8000배럴)을 유지할 것이란 전망이 많습니다. 회원국들의 증산 여력이 별로 없기 때문입니다. S&P글로벌에 따르면 OPEC+ 산유국들은 지난달 ...

    한국경제 | 2022.06.25 07:42 | 조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