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3,8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제유가 어디로 가나…러시아 "감산해도 서방엔 기름 안 팔아"

    ... 러시아가 예고했던 ‘수출 중단’ 카드를 꺼냈다. “원유 생산량을 줄이는 한이 있어도 가격상한제를 도입한 나라에는 원유를 팔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것이다. 하루 앞선 지난 4일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원유 생산량을 동결했지만, 가격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내년 초 산유량 변동을 논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부총리는 러시아산 유가상한제에 ...

    한국경제 | 2022.12.05 16:25 | 노유정

  • thumbnail
    한 주간 반등한 국제유가…러 유가상한제 오늘 시작 [오늘의 유가동향]

    지난주 국제유가가 4주 만에 상승세로 전환했다. 최근 중국 전역에서 벌어진 제로 코로나 반대 시위로 중국 정부가 방역 정책 완화에 착수하면서 원유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기 때문이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非)OPEC 산유국의 협의체인 OPEC+의 4일(현지시간) 회의를 앞두고 원유 증산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유가를 끌어올렸다. 변수는 5일부터 도입되는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다. 지난 2일(현지시간) 뉴욕상...

    한국경제 | 2022.12.05 13:51 | 노유정

  • thumbnail
    태양광株 급등 vs 반도체株 부진…코스피 소강상태 전망 [증시 개장 전 꼭 알아야 할 5가지]

    ... 2.8%에서 상당히 떨어졌다. 내수 경기 침체 영향으로 11월에는 1.6%까지 내려간 것으로 예측된다. 도매물가인 생산자물가지수(PPI)는 10월 전년 동월 대비 -1.3%에서 11월 -1.5%로 하락한 것으로 예상됐다. ■ OPEC+, 하루 200만 배럴 감산방침 유지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가 하루 200만 배럴 감산 방침을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OPEC+는 4일(현지시간) 정례 장관급 회의 ...

    한국경제 | 2022.12.05 08:03 | 장창민

  • thumbnail
    OPEC+, 하루 200만 배럴 감산 유지…"세계 경제 둔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하루 200만 배럴 감산 방침을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OPEC+는 4일(현지시간) 정례 장관급 회의 후 낸 성명에서 지난 회의에서 합의한 감산 정책을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OPEC+는 성명에서 "향후 원유 시장을 관찰하면서 수급 균형과 가격 안정을 위해 필요한 경우 즉각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0월 OPEC+는 ...

    한국경제TV | 2022.12.05 07:13

  • thumbnail
    OPEC+, 내년 말까지 산유량 동결한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非)OPEC 산유국의 협의체인 OPEC+가 원유 생산량을 현재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4일 결정했다. OPEC+ 회의에 앞서 유럽연합(EU)은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을 배럴당 60달러(약 8만원)로 하는 데 합의를 이뤘다.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는 이르면 5일부터 시행되며 주요 7개국(G7)과 호주, 한국 등도 동참한다. 러시아는 원유 감산이나 공급 중단 등으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하는 등 강력 반발했다. 생산 ...

    한국경제 | 2022.12.05 02:21 | 이고운/정인설

  • thumbnail
    미·유럽 비판에도…OPEC+, 하루 200만 배럴 감산방침 유지(종합)

    "세계 경기 둔화, 고물가가 원유 수요에 미치는 영향 지켜봐야"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하루 200만 배럴 감산 방침을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OPEC+는 4일(현지시간) 정례 장관급 회의 후 낸 성명에서 지난 회의에서 합의한 감산 정책을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OPEC+는 성명에서 "향후 원유 시장을 관찰하면서 수급 균형과 가격 안정을 위해 필요한 경우 ...

    한국경제 | 2022.12.05 00:05 | YONHAP

  • thumbnail
    OPEC+, 하루 200만 배럴 감산 유지 방침 유지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하루 200만 배럴 감산 방침을 유지하기로 했다. OPEC+는 4일(현지시간) 정례 장관급 회의 후 낸 성명에서 지난 회의에서 합의한 감산 정책을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OPEC+는 성명에서 "향후 원유 시장을 관찰하면서 수급 균형과 가격 안정을 위해 필요한 경우 즉각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0월 OPEC+는 정례 ...

    한국경제 | 2022.12.04 22:47 | YONHAP

  • thumbnail
    OPEC+, 기존 원유 생산량 유지 결정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 OPEC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가 원유 생산량을 현재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4일 결정했다. OPEC+는 이날 화상으로 정례회의를 열고 현재 원유 생산량 목표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이 결정은 내년 말까지 유지된다. 이는 OPEC+가 지난 10월 회의에서 결정한 원유 생산량 목표치에 변화를 주지 않겠다는 뜻이다. 10월 회의에서 OPEC+는 하루 원유 생산량 목표치를 직전 달보다 200만 배럴(세계 원유 ...

    한국경제 | 2022.12.04 21:41 | 이고운

  • thumbnail
    원유값 상한에…러, 100척 '그림자선단' 맞불

    미국과 유럽이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을 배럴당 60달러(약 8만원)로 정하기로 공식 합의했다. 러시아는 강력 반발했다. 원유 감산이나 공급 중단 등으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러시아가 미국과 유럽 제재의 빈틈을 이용해 자국산 원유를 계속 수출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시행 이르면 5일부터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가 시행된다. 서방 국가들은 상한액인 배럴당 60달러를 초과하는 가격으로 수출되는 러시아 원유에 대해...

    한국경제 | 2022.12.04 18:07 | 정인설

  • thumbnail
    [뉴욕유가] OPEC+ 산유국 회의 앞두고 하락

    ...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 완화 기대와 달러화 약세 흐름 등이 이번 주 유가를 지지했다. 다만 이날 유가는 최근 반등에 따른 숨고르기와 오는 4일 회의를 앞둔 경계에 소폭 하락했다. 투자자들은 오는 4일 열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OPEC 산유국들로 이뤄진 OPEC 플러스(OPEC+) 산유국 회의를 주시하고 있다. 많은 전문가는 OPEC+ 산유국들이 이번 회의에서 산유량을 기존대로 유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당장 오는 5일부터 유럽연합(EU)과 영국이 ...

    한국경제 | 2022.12.03 05: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