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3,6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증산 사흘만에…사우디 유가 인상

    ... “인상폭이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원유의 60% 이상을 한국과 중국, 일본 등 아시아로 수출한다. 가격 인상 조치가 최근 증산 효과를 상쇄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는 오는 7~8월 원유 생산 규모를 하루 64만8000배럴로 기존보다 50% 늘리기로 지난 2일 합의했다. SPI자산운용의 스티븐 인즈 매니저는 “OPEC+가 증산을 공표한 지 며칠 되지 않아 아람코가 지체 없이 원유 가격을...

    한국경제 | 2022.06.06 17:42 | 오현우

  • thumbnail
    당분간 안정 찾는 코스피…물가상승·경제지표에 '주목' [주간전망]

    ... 및 유가가 이미 고점을 기록했다는 컨센서스가 확대되는 가운데 중국 봉쇄 우려도 일정 부분 완화되며 변동성 지표는 당분간 안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스피 상승 요인으로는 윤석열 정부의 정책 모멘텀 강화와 석유수출기구(OPEC) 증산이 거론되는 반면 인플레이션 압력이 지속되고 미국 경기둔화 우려는 증시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6.1 지방선거 결과 광역단체장 17곳 중 국민의힘 측 후보가 12곳에서, 더불어민주당 측 후보가 5곳에서 당선됐다. 이와 ...

    한국경제 | 2022.06.05 08:00 | 차은지

  • thumbnail
    일론이 부른 급락장…Fed는 '홉슨 선택' 기로 [조재길의 글로벌마켓나우]

    ... 7월물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2.0달러 오른 배럴당 118.87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영국 런던ICE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은 2.11달러 상승한 배럴당 119.72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전날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는 7∼8월에 하루 64만8000배럴씩 원유를 증산하기로 합의했으나 시장에선 실효성을 낮게 봤습니다. 어차피 다수 산유국들이 증산 쿼터를 ...

    한국경제 | 2022.06.04 07:35 | 조재길

  • thumbnail
    [뉴욕유가] OPEC+ 증산에도 공급 우려 지속에 상승

    뉴욕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들이 증산 규모를 확대하기로 했으나, 원유 공급에 대한 우려가 가시지 않으면서 상승했다. 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달러(1.71%) 오른 배럴당 118.8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 근월물 가격은 이번 주에만 3.3% 올랐다. 주간 상승률은 지난 5월 6일로 끝난 주간 이후 가장 크다. 유가는 6주 연속 올랐으며, 해당 기간 ...

    한국경제 | 2022.06.04 04:09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머스크 경제비관론에 "달나라 여행 행운 깃들길" 응수

    ... 것이라고 확신할 충분한 이유가 있다"고 역설했다. 또 지난 1년 동안 매달 본 것과 같은 블록버스터급 일자리 보고서를 보진 못할 것이라면서, 그간 얻은 경제적 이익을 희생하지 않으면서 물가 상승률을 낮추려면 안정적이고 꾸준한 성장이라는 새로운 시기로 이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 +)가 원유 증산을 합의한 데 대해 긍정적이라고 환영하면서도 "그것이 충분한지는 알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04 02:25 | YONHAP

  • thumbnail
    인플레 고점 지났나…'국민주' 담은 외국인 [증시프리즘]

    ... 압력이 줄어들 수 있다는 낙관적 기대가 글로벌 주식시장을 끌어올렸습니다. 여기에 미국의 압박에도 꿈적도 하지 않던 OPEC+가 증산 확대에 합의하면서 시장이 안도하는 모양새입니다. 이 영향으로 달러화 강세도 진정 국면인데, 이로 인해 ... 왜 이런 겁니까? 전해드린대로 미국 시장이 열린 간밤 중요한 결정이 있었습니다. 석유수출국기구와 러시아 등 비오펙 협의체인 OPEC+가 비정례 회의를 열어 석유 증산에 속도를 내겠다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7~8월까지 하루 생산량을 ...

    한국경제TV | 2022.06.03 17:47

  • thumbnail
    OPEC+, 美압박에 50% 증산 나섰지만…유가 잡기엔 역부족

    ... 않던 산유국들이 입장을 바꾼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소식에도 유가는 여전히 배럴당 120달러를 넘나들고 있다. 러시아 원유 금수 등 상승 요인이 많아 당분간 국제 유가가 오름세를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입장 바꾼 OPEC+ 사우디 등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는 2일(현지시간) 진행한 석유장관 정례회의에서 “오는 7~8월 생산 규모를 하루평균 64만8000배럴 늘리기로 했다”고 ...

    한국경제 | 2022.06.03 17:27 | 김리안

  • thumbnail
    코스피, 기관 매수에 0.44% 상승…2,670대 턱걸이 [종합]

    ... 투자심리도 일부 풀렸다. ADP 전미 고용 보고서가 밝힌 5월 민간 부문 고용은 전월 수치(24만7천명 증가)와 전문가 예상치(29만9천명 증가)를 하회하며 직전 달보다 12만8천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그러나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오는 7∼8월 원유를 각각 하루 64만8천 배럴씩 증산하기로 하면서 높아진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우려가 일부 완화했다. 다만 이날 오전 ...

    한국경제 | 2022.06.03 16:20 | YONHAP

  • thumbnail
    OPEC, 드디어 원유 더 푼다…"그래도 유가 상승세는 계속"

    ... 그동안 고유가를 해결하기 위한 미국 등의 추가 생산 압박에도 꿈쩍않던 산유국들이 입장을 바꾼 것이다. 다만 이 같은 소식에도 최근 들어 배럴당 120달러를 넘나들고 있는 국제 유가는 당분간 오름세를 이어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OPEC+의 입장 선회 사우디 등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는 2일(현지시간) 진행한 석유장관 정례회의에서 "오는 7~8월 증산 규모를 하루 평균 64만8000 배럴로 ...

    한국경제 | 2022.06.03 15:53 | 김리안

  • thumbnail
    美 증권사 내부용 뉴스요약(6/3)

    주요 뉴스 • 사우디, OPEC은 바이든의 방문이 임박함에 따라 러시아의 석유 생산량 손실을 만회할 수 있음 사우디 아라비아와 다른 OPEC 국가들은 러시아의 생산량 감소를 상쇄하기 위해 석유 생산을 늘릴 수 있으며, 이는 하늘 높은 유가와 치솟는 인플레이션을 완화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쇄빙선 방문을 위한 길을 열 수도 있습니다 . • 아마존은 중국에서 킨들을 철수하고 다른 기업은 그대로 유지 아마존닷컴(Amazon.com)은 ...

    한국경제 | 2022.06.03 1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