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3,8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뉴욕유가] 사우디 증산설 부인에 5거래일만에 상승

    ... 돌아섰다. 전날까지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 강화에 따른 수요 둔화 가능성과 경기 침체 우려로 약세를 보이던 유가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산유량 증산설을 부인하고 나서면서 반등을 모색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은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한 OPEC 산유국들이 하루 최대 50만 배럴까지 산유량을 늘리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오는 12월 4일 예정된 사우디를 포함한 OPEC 산유국과 비OPEC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 산유국 회의를 앞두고 나온 ...

    한국경제 | 2022.11.23 05:19 | YONHAP

  • thumbnail
    미국 "빈살만 면책특권은 관행…美·사우디 관계 재검토와 무관"

    ... 어떤 식으로든 보여주는 것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블링컨 장관은 "사우디와 미국의 관계 재설정 검토는 현재 진행 중"이라면서 현재로서는 빈살만 왕세자가 미국을 방문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미국은 사우디 주도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결정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이익을 안겨주는 행위라며 비난해 왔다. 하지만 사우디는 순수하게 경제 논리에 의한 결정이라고 맞서면서 과거처럼 특정 강대국에 줄을 서기를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보였다. 조 바이든 미국 ...

    한국경제 | 2022.11.23 01:23 | YONHAP

  • "OPEC+, 내달 증산 검토"…유가 10개월 만에 최저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比)회원국 산유국으로 이뤄진 OPEC+가 다음달 회의에서 원유 증산에 나설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OPEC+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OPEC+가 원유 증산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OPEC+ 관계자는 WSJ에 “사우디와 다른 회원국들이 다음달 OPEC+ 회의를 앞두고 하루 최대 50만 배럴 증산을 논의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2.11.22 17:33 | 오현우

  • thumbnail
    OPEC+, 러시아 원유 제재 앞두고 증산설 모락모락…국제유가 하락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比)회원국 산유국으로 이뤄진 OPEC+가 원유 증산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OPEC+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OPEC+가 원유 증산을 논의하는 중이라고 보도했다. OPEC+의 한 관계자는 WSJ과의 인터뷰에서 “사우디와 다른 회원국들이 다음 달 OPEC+ 회의를 앞두고 하루 최대 50만 배럴 증산을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다음 달 증산이 이뤄지면 ...

    한국경제 | 2022.11.22 14:11 | 오현우

  • [인베스팅닷컴] 원자재 주간 전망: 추수감사절 주간에 취약한 유가 지속

    ... 시장 구조로 볼 수 있다. 콘탱고 상태에서는 근월물가격이 차월물가격보다 낮다. 즉, 원유 매수자들이 만기일이 가까운 선물상품보다 만기일이 먼 선물상품에 더 지불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런 부정적인 상황에서 모든 이목은 12월 4일 OPEC+ 회의에 쏠린다. 23개 산유국이 모이는 OPEC+의 지난 회의에서는 3월 고점으로부터 급락한 브렌트유 및 WTI유 가격을 지지하기 위해 일일 200만 배럴 감산에 합의했다. OPEC+의 감산 결정 이후 브렌트유는 저점 82달러에서 ...

    한국경제 | 2022.11.22 13:54

  • thumbnail
    美-사우디 다시 훈풍?…"OPEC+, 내달 최대 50만 배럴 증산 논의"

    WSJ 보도…사우디 에너지 장관 "감산도 가능" 부인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OPEC 산유국 협의체인 '오펙 플러스'(OPEC+)가 원유 증산을 논의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 OPEC+ 참가국 대표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복수의 대표들은 "사우디와 다른 OPEC 회원국들이 내달 4일 OPEC+ 회의를 앞두고 하루 최대 50만 배럴의 증산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달 OPEC+의 ...

    한국경제 | 2022.11.22 10:00 | YONHAP

  • thumbnail
    OPEC+ 말 한 마디에 요동친 국제 유가…사우디,"증산 논의 없었다" [오늘의 유가동향]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比)회원국 산유국으로 이뤄진 OPEC+가 증산을 논의한다는 소식에 국제유가가 소폭 하락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0.35달러(0.44%) 하락한 배럴당 79.73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내년 1월물 브렌트유는 0.17달러 떨어진 배럴당 87.45달러를 기록했다. OPEC+가 12월 4일 회의에서 하루 평균 50만 ...

    한국경제 | 2022.11.22 08:34 | 오현우

  • thumbnail
    [뉴욕유가] 中 코로나 확산·산유국 증산설에 80달러 밑으로

    ... 올해 4분기 브렌트유 전망치를 기존 대비 10달러 낮춘 100달러에 제시했다. 중국의 코로나19 확산세로 봉쇄가 강화돼 중국 수요가 하루 120만 배럴 가량 줄어들 것을 고려한 조치다. 오는 12월 4일 예정된 사우디를 포함한 OPEC 산유국과 비OPEC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 산유국 회의를 앞두고 산유국들이 증산을 논의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은 소식통을 인용해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한 OPEC 산유국들이 하루 최대 50만 ...

    한국경제 | 2022.11.22 05:22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다음달 깜짝 감산”…'미국 화해' 가능성에 유가 급등락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한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다음달 5일 정례 모임에서 하루 최대 50만 배럴의 증산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하지만 사우디 측이 즉각 부인하면서 국제 유가는 21일(현지시간) 큰 폭의 변동성을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날 “사우디아라비아가 증산을 검토하고 나서면서 미국과 화해 수순을 밟고 있다”고 전했다. OPEC의 맹주 격인 사우디는 지난 10월 정례 OPEC 회의에서 시장 예상보다 큰 하루 ...

    한국경제 | 2022.11.22 02:59 | 조재길

  • 경기침체 우려에 유가 뚝뚝…'인버스 ETN' 급등

    ... 원유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면서다. 18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12월물은 배럴당 80.08달러로 1주일 전 대비 9.98% 하락했다. 심수빈 키움증권 연구원은 “경기 둔화 우려로 인해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올해와 내년 글로벌 원유 수요 증가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데다 중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증권가에서는 당분간 원유 가격이 계속 떨어질 것으로 점치고 있다. 인버스 ...

    한국경제 | 2022.11.21 18:06 | 심성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