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3,6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중간선거 다급한 바이든 사우디행…냉대하던 빈살만에 손짓(종합)

    "내달 14∼15일 이스라엘 방문 뒤 사우디서 빈살만과 취임 후 첫 만남" 물가에 발목 잡힌 바이든, 'OPEC 주도' 사우디와 관계 개선 시도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낮은 지지율로 고전하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돌파구를 찾으려는 모양새다. 지난해 1월 취임 후 줄곧 냉랭한 관계였던 사우디의 실권자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에게 다가서고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미국 휘발윳값이 처음으로 갤런당 5달러를 돌파하는 등 ...

    한국경제 | 2022.06.13 11:41 | YONHAP

  • [경제·금융 상식 퀴즈 O X] 6월 13일 (755)

    1. 크로아티아가 내년 1월부터 ‘이것’에 20번째 국가로 가입한다. 유럽연합(EU)의 단일 화폐를 사용하는 국가를 뜻하는 이것은? ①솅겐조약 ②유로존 ③OPEC+ ④유럽중앙은행 2. 부동산을 새로운 용도로 개발하는 곳으로, 땅 매입부터 기획, 설계, 마케팅, 사후 관리까지 총괄하는 사업자를 가리키는 용어는? ①디벨로퍼 ②밸류에이션 ③메세나 ④레버리지 3. ‘쌍둥이 적자’일 때 동시에 적자를 기록하는 ...

    한국경제 | 2022.06.13 10:00

  • thumbnail
    [숫자로 읽는 세상] 증산 안 먹히는 유가…"美·中 수요 폭증, 140弗 갈 것"

    ... 있고, 미국은 에너지 소비 성수기인 여름을 맞고 있다. 수요와 공급이 모두 추가 상승 전망에 힘을 싣고 있는 셈이다. 월가에서는 유가가 전쟁 초기 찍었던 사상 최고치인 배럴당 139달러를 넘어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OPEC+ 증산량 못 채울 수도” 지난 6일 미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전날보다 0.31% 떨어진 배럴당 118.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그러나 장중 120.99달러까지 올랐다. WTI가 120달러를 넘어선 ...

    한국경제 | 2022.06.13 10:00 | 노유정

  • thumbnail
    미, 사우디에 '언론인 암살' 추궁 접나…"관계 재설정" 타진

    ... 이를 넘어서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사우디 측은 이런 분위기를 카슈끄지 피살 사건이 종결됐다는 의미로 받아들였으며, 이런 입장을 미국에도 분명히 했다고 고위 관료들은 전했다. 이들은 사우디가 주도하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에 러시아 등 OPEC 비회원 산유국을 합친 'OPEC 플러스'(OPEC+)가 지난주 원유 증산 계획을 밝힌 것도 미국에 대한 사우디의 선의 표시라고 간주한다. OPEC+ 산유국 석유장관들은 지난 2일 정례 회의 후 배포한 성명에서 ...

    한국경제 | 2022.06.11 12:52 | YONHAP

  • thumbnail
    UAE 에너지 장관 "유가 정점 아니야…중국 수요 회복 예상"

    ... 때문에 유가가 정점이라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마즈루아이 장관은 중국 봉쇄가 풀리면 더 많은 원유 수요가 생길 것이라면서 현재 공급량은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더 많은 투자를 실행하지 않으면 'OPEC 플러스'(OPEC+)는 향후 충분한 공급을 보장할 수 없다"면서 "러시아 원유와 천연가스가 시장에서 완전히 사라지면 가격이 한 번도 보지 못한 수준으로 치솟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

    한국경제 | 2022.06.09 01:48 | YONHAP

  • thumbnail
    [뉴욕유가] 공급 우려 지속되며 소폭 상승

    ... 했다. 또한 초·중·고교 학생들의 등교 수업은 13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코로나19 감염자 증가로 문을 닫았던 관광지와 공원 등도 정원의 75% 수준에서 개방하고, 자금성도 7일부터 관람을 허용하기로 했다. 반면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들의 증산 확대 소식에도 러시아의 수출 제한으로 원유 공급이 부족할 것이라는 우려가 계속됐다. OPEC+는 오는 7월과 8월 증산 목표치를 하루 64만8천 배럴로 이전 달보다 50%가량 늘려 잡았다. 오안다의 ...

    한국경제 | 2022.06.08 04:21 | YONHAP

  • thumbnail
    골드만삭스 "3분기 유가 140달러 도달"

    ... 계속 오르고 있다. 영국 런던의 국제상업거래소(ICE)에서 거래되는 브렌트유 가격은 1% 안팎으로 상승세를 유지하며 다시 배럴당 120달러를 돌파했다. 골드만삭스는 국제 원유 시장이 균형을 이루려면 사우디아라비아, 이란을 포함한 OPEC 회원국들의 추가 증산과 함께 추가적인 수요 파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상태의 글로벌 성장의 부정적 추세만으로는 유가를 내리기에 불충분하다"면서 "지속 불가능할 정도로 줄어든 세계 원유 재고 수준을 ...

    한국경제 | 2022.06.08 00:39 | 김현석

  • thumbnail
    OPEC+ 증산도 안 먹히는 유가…"美·中 수요 폭증해 140달러 갈 것"

    ... 있고, 미국은 에너지 소비 성수기인 여름을 맞고 있다. 수요와 공급이 모두 추가 상승 전망에 힘을 싣고 있는 셈이다. 월가에서는 유가가 전쟁 초기 찍었던 사상 최고치인 배럴당 139달러를 넘어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OPEC+ 증산량 못 채울 수도” 6일(현지시간) 미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전날보다 0.31% 떨어진 배럴당 118.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그러나 장중 120.99달러까지 올랐다. WTI가 120달러를 ...

    한국경제 | 2022.06.07 17:12 | 노유정

  • thumbnail
    0607 원자재 시황

    사우디아라비아가 7월에 원유 가격을 인상하면 09서 유가는 잠시 120달러를 찍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OPEC+가 예상치보다 많은 양의 원유를 방출하는 데 합의하면서 유가의 하락세를 견인했습니다. 오늘 장 WTI와 브렌트유 모두 약보합권이었습니다. 118달러와 119달러 선입니다. 천연가스는 급등과 급락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에는 7% 급등에 이어 다시 2%대 하락세를 보여줬지만 오늘 장에서는 9%대 크게 뛰었습니다. 과도하게 습한 기후와 ...

    한국경제TV | 2022.06.07 08:06

  • thumbnail
    美, 반미3국 배제에 멕시코 불참…미주정상회의 사실상 '반쪽'(종합)

    ... 바 있다. 이에 대해 장-피에르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이 미확정이라면서도 "바이든 대통령은 사우디를 지역 및 국제적 이니셔티브와 관련한 중요한 파트너로 보고 있다"면서 "사우디와 중요한 이해관계로 얽혀있다는 데는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사우디와 관계 개선이 유가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는 증거가 있느냐는 질문에 "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사안으로, 우리 어젠다의 일부는 아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07 06: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