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3,6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스피, 기관 매수에 강보합…장중 2,670선 회복(종합)

    ... 올랐다. 지난달 28일로 끝난 미국의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1만1천명 감소한 20만명으로,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21만명)보다 적어 긍정적 흐름을 보였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오는 7∼8월 각각 기존 방침보다 50%가량 많은 하루 64만8천 배럴의 원유를 증산하기로 합의한 것도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완화 기대감을 ...

    한국경제 | 2022.06.03 09:38 | YONHAP

  • thumbnail
    유가안정 다급해진 바이든, 사우디 방문할듯…관계개선 본격모색

    ... 것이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도 언론 브리핑에서 역내 국가의 협력이 없었다면 휴전 연장이 가능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특히 사우디 국왕과 왕세자의 리더십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 +)가 증산을 합의한 데 대해서도 별도 성명을 내고 사우디의 역할을 인정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이런 흐름은 바이든 대통령이 정치적 필요 때문에 인권 문제를 외면하며 타협했다는 비판을 불러왔다. 전 세계 작가들의 권리 옹호 ...

    한국경제 | 2022.06.03 08:48 | YONHAP

  • thumbnail
    일론 머스크, 이번엔 '韓 인구절벽' 경고, 韓 부동산, 구조적 장기 침체와 시카고 공포? [한상춘의 지금 세계는]

    ... 혼란 발생 無 - 양적 긴축, 5년 전과 비교할 수 없는 큰 규모 - 트릴레마 고민, 물가 잡기에만 몰두할 수 없어 - 2분기 성장률 발표될 7월 말까지 ‘wobbling market’ Q. 오늘은 OPEC+ 회의의 증산 합의로 전쟁으로 인한 원유생산 절벽현상이 완화될 것이라는 소식이 주가를 끌어 올리지 않았습니까? - OPEC+회의, 오랜만에 원유 증산 합의 - 러시아-우크라 전쟁 따른 원유공급 절벽 우려 해소 - &ls...

    한국경제TV | 2022.06.03 08:16

  • thumbnail
    美 5월 ADP민간부문 고용 12만8천명↑…예상 하회[글로벌 이슈]

    ... 없는 상황입니다. 여기에 노동력은 여전히 부족한 모습입니다. 내일 미국 노동부의 공식 고용보고서인 5월 비농업부문 신규고용자수·실업률이 발표됩니다. 노동 시장은 연준의 움직임과 관련이 있는 만큼 해당 지표도 눈여겨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OPEC+, 7·8월 하루 64만8천 배럴 증산 합의 OPECOPEC+가 오는 7월과 8월 하루 64만 8천 배럴 증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는 기존보다 약 50%가량 많은 수준인데요. 전달증산량은 하루 43만 2천 배럴입니다. ...

    한국경제TV | 2022.06.03 08:15

  • thumbnail
    0603 원자재 시황

    국제유가부터 알아보겠습니다. OPEC+는 7월과 8월에 예상했던 양보다 더 많은, 하루에 64만 8천 배럴을 증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EU가 러시아산 원유의 금수 조치를 빠르게 진행할 것이라는 데 합의하면서 유가의 상승세를 견인해 왔는데, 이번 OPEC+의 결정으로 인해 조금은 여파가 잦아들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아직은 가격에 반영된 모습은 아닙니다. 오늘 장에서 유가는 모두 1%대 상승곡선 그렸고 WTI와 브렌트유 모두 117달러 선을 기록했습니다. ...

    한국경제TV | 2022.06.03 08:15

  • thumbnail
    "나쁜 소식이 희소식"…강달러 충격 기술주 [조재길의 글로벌마켓나우]

    ... 7월물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1.51달러 오른 배럴당 116.77달러에 거래됐습니다. 영국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은 1.16달러 상승한 117.45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플러스)가 정례 회의를 열고 오는 7∼8월 각각 하루에 64만8000배럴씩 증산한다는 데 합의했으나 시장엔 공급 부족 우려가 여전했습니다. 이번 증산량은 기존(43만2000배럴)보다 50%가량 많은 수치입니다. 존 헤스 ...

    한국경제 | 2022.06.03 07:53 | 조재길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MS·브레이너드 경고에도 급등, 윤제성 CIO 생각은?

    ... 지수가 4200~4300까지는 회복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이틀 동안 시장을 지켜보던 일부 투자자들이 '저가 매수'에 뛰어들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 호재 1 새벽부터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6월 정례 회의 발표를 앞두고 추가 증산을 할 것이란 보도(파이낸셜타임스)가 전해지면서 국제 유가가 약세를 보였습니다. 그리고 OPEC과 산유국들은 7월과 8월에 애초 예상(하루 43만2000배럴)보다 50% 많은 64만8000배럴을 ...

    한국경제 | 2022.06.03 07:30 | 김현석

  • thumbnail
    고용 부진 따른 긴축 강도 완화 기대감에 환호…나스닥 2.69%↑[뉴욕증시 브리핑]

    ...지수는 75.59포인트(1.84%) 상승한 4,176.8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22.44포인트(2.69%) 뛴 12,316.90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시장 참여자들은 이날 발표된 고용지표와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회원 산유국들의 모임인 OPEC+의 회의 결과 등에 주목했다.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의 향후 경로를 가늠할 수 있는 이벤트였기 때문이다. 이날 발표된 ADP 전미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5월 민간 부문 고용은 전월 대비 12만8000명 ...

    한국경제 | 2022.06.03 07:26 | 한경우

  • thumbnail
    'OPEC 수장' 사우디 왕세자에 바이든이 내민 손…인플레, 외교전략도 바꿨다 [신인규의 글로벌마켓 A/S]

    ... 나서서 그동안의 대립각을 수정해야 한다는 경제 외교 논리가 강하게 작동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겠습니다. 미국이 이렇게 움직이자 산유국 연합의 수장 격인 사우디아라비아도 손을 내미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오늘 산유국 연합인 오펙+ 회의에서 시장 예상을 넘는 증산 계획이 나왔죠. 7월과 8월 두 달 동안 하루 생산량을 64만 8천 배럴씩 늘리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것 자체가 글로벌 원유 수급을 단번에 해결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지만, 의미있는 진전이라는 게 워싱턴의 ...

    한국경제TV | 2022.06.03 07:08

  • thumbnail
    뉴욕증시, 민간 고용 부진 불구 반등…OPEC+ 증산 속도 높였다 [모닝브리핑]

    ... 경우 322.44포인트(2.69%) 뛴 12,316.90로 장을 마무리했습니다. 뉴욕증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분기 가이던스(전망치)가 하향되고, 5월 미 민간 고용이 부진하게 나오면서 하락세로 시작했으나 장중 오름세로 전환했습니다. ◆ OPEC+, 증산 속도 높여…기존 방침보다 50% 상향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증산 속도를 대폭 높이기로 했습니다. ...

    한국경제 | 2022.06.03 06:57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