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3,8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뉴욕유가] OPEC 원유 수요 전망치 하향에 하락

    뉴욕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올해와 내년 전 세계 원유 수요 전망치를 하향한 데다 달러화 가치가 오름세를 보이면서 하락했다. 14일(현지시간) 뉴욕 상업거래소에서 12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3.09달러(3.47%) 하락한 배럴당 85.8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하루 하락률은 지난달 14일 이후 최대로 유가는 3거래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유가는 OPEC의 원유 수요 전망치 하향 소식과 중국의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2.11.15 05:00 | YONHAP

  • thumbnail
    브라질·인니·콩고민주, 열대우림 보전 협약…"대가 받아야"

    ... 인도네시아, DRC(콩고민주공화국 영어 약자)를 위시한 남반구 지역 국가 협력은 자연스러운 것"이라며 "기후 변화 문제 해결이라는 도전과 기회 측면에서 우리는 동일한 곳에 서 있다"고 말했다. 석유 생산량과 가격을 관리하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에 빗대 '열대우림 OPEC'이라는 별명으로도 지칭된 이번 3개국 협약은 약 10년간의 온·오프라인 회담 끝에 나온 성과라고 로이터는 평가했다. 지난달 30일 브라질 대선에서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 전 대통령이 당선된 이후 ...

    한국경제 | 2022.11.15 01:15 | YONHAP

  • thumbnail
    전기차 배터리 카르텔 생기나…호주 리튬·인니 니켈 동맹 추진

    "인도네시아, 호주 리튬 광산 투자 추진…경쟁 대신 보완 관계" 인니, 니켈 내세워 OPEC 유형 배터리 카르텔 구성 추진 니켈과 리튬 등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광물 보유국인 인도네시아와 호주가 이들 자원을 매개로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있어 전기차 배터리 카르텔 출범 여부에 업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4일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상공회의소(KADIN) 회장이자 에너지 대기업 인디카 에너지의 회장인 아르자드 라지드는 ...

    한국경제 | 2022.11.14 13:12 | YONHAP

  • [경제·금융 상식 퀴즈 O X] 11월 14일 (774)

    ... 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이것은? ①햇살론 ②디딤돌대출 ③보금자리론 ④안심전환대출 3.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산유국 협의체다. 세계 원유 공급량을 좌우하는 이 모임의 이름은? ①WTO ②WHO ③OPECOPEC+ 4. 한국은행과 미국 중앙은행(Fed)이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회의는 원칙적으로 1년에 몇 번 열릴까? ①6회 ②8회 ③10회 ④12회 5. 워런 버핏이 개인투자자에게 권장하는 투자처다. 투자 수익률이 특정 주가지수의 ...

    한국경제 | 2022.11.14 10:00

  • thumbnail
    연말까지 석유 감산 이어질 듯...수혜주에 관심 높여갈 때

    알제리 석유장관이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 OPEC 산유국 모임인 OPEC+가 일일 200만 배럴 수준의 감산을 연말까지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국제유가는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하락했으나 지난 달 OPEC+ 감산 이후 상승세를 탄 모습이다. 당분간 유가 상승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해 고민 중이었다면 유가 상승 수혜주에서 기회를 찾는 것도 좋은 전략이 될 수 있다. 한편, 스탁론에 대한 관심이 ...

    한국경제 | 2022.11.14 09:50

  • thumbnail
    사우디 "산유 정책 의견 차이 있지만 미국과 관계 굳건"

    ... 보였으나, 양국 관계는 이를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과의 관계는 매우 강하며, 양국은 과거 많은 폭풍을 지나오면서 더 깊고 넓은 관계로 발전해왔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러시아를 포함한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의 대규모 감산 결정 이후 미국과 사우디의 관계는 악화할 대로 악화한 상태다. 미국은 석유 감산 결정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이익을 안겨주는 행위라고 석유수출국기구(OPEC)를 주도해온 사우디를 비난했다. ...

    한국경제 | 2022.11.13 19:55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사우디 왕세자 G20서 만날까 "아직은 계획 없지만…"

    ... 살인적인 인플레로 국내 지지율도 추락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7월 자존심을 내려놓고 전격 사우디를 방문해 무함마드 왕세자를 만났지만 아무런 성과 없이 빈손으로 귀국했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증산은커녕 그 다음달 산유국 협의체 'OPEC 플러스'(OPEC+) 회의에서 대규모 감산을 주도해 미국의 분노를 샀다. 이 일을 계기로 미국 내에선 사우디와 관계를 재정립해야 한다는 등의 강경 발언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이란의 사우디 침공설이 대두했을 때 미국은 ...

    한국경제 | 2022.11.12 15:54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에너지 장관 "세계가 우리를 십자가에 못박으려 해"

    ... 포집된 탄소의 누출 위험도 있다고 경고한다. 사우디는 또 재생 에너지를 활용한 청정 수소생산을 위해 노력하고 그 비용을 가장 적게 들이는 생산국이 되려고 한다. 압둘아지즈 장관은 아울러 사우디와 러시아 등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석유 생산과 관련해 계속해서 조심스러운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그는 회원국들이 글로벌 경제 상태와 많은 불확실성을 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OPEC+가 지난달 초 원유 ...

    한국경제 | 2022.11.11 23:53 | YONHAP

  • thumbnail
    석유 감산 수혜주에 쏠린 눈...같은 기회 더 크게 살리려면

    알제리 석유장관이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 OPEC 산유국 모임인 OPEC+가 일일 200만 배럴 수준의 감산을 연말까지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국제유가는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하락했으나 지난 달 OPEC+ 감산 이후 상승세를 탄 모습이다. 당분간 유가 상승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해 고민 중이었다면 유가 상승 수혜주에서 기회를 찾는 것도 좋은 전략이 될 수 있다. 한편, 스탁론에 대한 관심이 ...

    한국경제 | 2022.11.11 09:50

  • thumbnail
    연말까지 석유 감산 지속될거라는데? 수혜주에 관심 지속해야

    알제리 석유장관이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 OPEC 산유국 모임인 OPEC+가 일일 200만 배럴 수준의 감산을 연말까지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국제유가는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하락했으나 지난 달 OPEC+ 감산 이후 상승세를 탄 모습이다. 당분간 유가 상승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해 고민 중이었다면 유가 상승 수혜주에서 기회를 찾는 것도 좋은 전략이 될 수 있다. 한편, 스탁론에 대한 관심이 ...

    한국경제 | 2022.11.10 0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