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3,8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거래일 하락세에도…"국제 유가 곧 100달러선 넘는다" [오늘의 유가 동향]

    ... 있다"며 "하락세는 일시적일 수 있으며 가격이 급등하기 전의 단기적인 지지선일 수 있다"고 말했다. 오일프라이스닷컴은 "경기둔화 공포가 몇달째 유가를 짓누르고 있지만 이달 기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대규모 감산 조치 실행과 다음달부터 시작될 유럽연합(EU)의 러시아산 원유 수입 금지 조치 등은 시장의 원유 공급을 과도하게 조여 다시 배럴당 100달러를 넘어설 수 있다"고 전망했다. 원유를 가공한 휘발유와 제트유 ...

    한국경제 | 2022.11.10 08:50 | 김리안

  • thumbnail
    인니 대통령 "WTO 패소해도 니켈 원광 수출 계속 금지"

    "국가 이익 보호 위해서는 조금 미쳐야" 내년부터 보크사이트 수출 금지…OPEC식 니켈 카르텔 구성도 검토 니켈 등 주요 광물의 원광 수출 금지 정책을 펼치고 있는 인도네시아의 조코 위도도(조코위) 대통령이 세계무역기구(WTO)의 무역분쟁 심판에서 인도네시아가 패소하더라도 지금의 수출 금지 정책을 계속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9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포스트에 따르면 조코위 대통령은 지난 2일 진행된 자카르타 포스트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

    한국경제 | 2022.11.09 13:57 | YONHAP

  • thumbnail
    석유 감산 연말까지 이어질 듯...유가 상승 수혜주에서 아이디어 얻었다면

    알제리 석유장관이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 OPEC 산유국 모임인 OPEC+가 일일 200만 배럴 수준의 감산을 연말까지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국제유가는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하락했으나 지난 달 OPEC+ 감산 이후 상승세를 탄 모습이다. 당분간 유가 상승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해 고민 중이었다면 유가 상승 수혜주에서 기회를 찾는 것도 좋은 전략이 될 수 있다. 한편, 스탁론에 대한 관심이 ...

    한국경제 | 2022.11.09 09:50

  • thumbnail
    "미·사우디 관계 악화는 중에 기회?…시진핑 연내 사우디 방문"

    ... 강화할 의지는 확인해줬다. 이 회담이 열리면 중국과 사우디 양국 간 관계 심화뿐 아니라 미국이 오랫동안 패권을 차지해온 중동 지역 내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분명히 보여줄 것이라고 저널은 평가했다. 특히 지난달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의 대규모 감산 결정 이후 미국과 사우디의 관계는 악화할 대로 악화한 상태다. 미국은 석유 감산 결정이 러시아에 이익을 안겨주는 행위라고 석유수출국기구(OPEC)를 주도해온 사우디를 비난했으나 사우디는 순수하게 ...

    한국경제 | 2022.11.08 16:31 | YONHAP

  • thumbnail
    기후대응에 지갑 연 선진국…"지원 말고 보상하라"는 개도국

    ... 재생 에너지 같은 친환경 대안을 찾지 않고 가스 확보에 몰두하고 있다면서 특히 숄츠 총리를 겨냥해 "우리는 에너지 식민주의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맞섰다. 화석 연료 시대의 종언에 정면으로 반발하는 국가도 적지 않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이자 원유, 가스 부국인 아랍에미리트(UAE)는 "우리는 책임 있는 에너지 공급국"이라며 "세계가 원유, 가스를 필요로 하는 한 이 역할을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UAE는 내년 COP 회의 주최국이기도 하다. ...

    한국경제 | 2022.11.08 11:37 | YONHAP

  • thumbnail
    OPEC+ 연말까지 감산 유지? 수혜주에 관심 지속해야

    알제리 석유장관이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 OPEC 산유국 모임인 OPEC+가 일일 200만 배럴 수준의 감산을 연말까지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국제유가는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하락했으나 지난 달 OPEC+ 감산 이후 상승세를 탄 모습이다. 당분간 유가 상승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해 고민 중이었다면 유가 상승 수혜주에서 기회를 찾는 것도 좋은 전략이 될 수 있다. 한편, 스탁론에 대한 관심이 ...

    한국경제 | 2022.11.08 09:50

  • thumbnail
    에너지가격 급등에 겨울한파 더 매섭다…올해 열요금 38% 폭등

    ... 1천603.2원으로, 1년 전 같은 날짜(1천74.8원)와 비교해 49.2%나 치솟았다. 등유는 가격이 가장 싸게 유지돼야 하는 서민 연료인데, 가격이 계속 오르면서 경제적으로 어려운 계층의 부담이 커지는 것이다. 특히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원유 감산 결정으로 등유 가격은 당분간 오름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에너지 상황을 고려해 정부는 난방용 액화천연가스(LNG)와 액화석유가스(LPG)에 대해 내년 3월 말까지 할당관세 0%를 적용하기로 했다. 할당관세는 ...

    한국경제 | 2022.11.07 10:43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룰라 복귀에 '열대우림 OPEC' 뜬다

    아마존·보르네오·콩고분지 공동전선 논의 "석유생산 조절하는 OPEC처럼 '지구허파' 관리" 세계 열대우림의 52%를 품고 있는 브라질, 인도네시아, 콩고민주공화국 3국이 열대우림 보존을 위한 동맹 구축에 나섰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각각 아마존, 보르네오, 콩고 분지 열대우림을 보유한 이들 국가는 현재 '열대우림 OPEC'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고 있는 열대우림 공동전선 조성을 논의 중이다. 이 동맹은 볼리비아, 페루, ...

    한국경제 | 2022.11.05 20:26 | YONHAP

  • thumbnail
    미국산 원유, 한국 등 아시아로 수출 역대 최대 전망

    ... 중단으로 에너지난에 처한 유럽이 연료 사재기에 나서면서 원유 수요가 는 것도 미국산 원유 수출 증가에 한몫했다. 케이플러 애널리스트인 맷 스미스는 전 세계 정유사들이 늘어난 수요에 맞춰 경유(디젤) 생산을 늘리고 있고 미국 셰일업계도 증산에 나서면서 미국산 원유 수출이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중국 석유제품의 수출 쿼터 확대와 석유수출국기구(OPEC) 핵심 산유국의 감산 움직임도 미국산 원유 수요를 키우고 있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1.04 11:38 | YONHAP

  • thumbnail
    "석달째 5%대"...유가 하락에도 고물가 불씨 '여전'

    ... 이민재 기자 리포트 보시고 이어가겠습니다. 10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월과 비교해 5.7% 올랐습니다. 3개월 만에 다시 상승세로 돌아서면서 연속으로 5%대 고물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앞서 소비자물가 상승 원인이었던 유가는 OPEC+(비OPEC 산유국 모임)의 감산에도 안정세를 보이면서 주춤했고, 농축수산물 가격 오름폭도 수급 개선으로 줄었습니다. 그럼에도 소비자 물가 상승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전기·가스 요금이 인상이 대표적입니다. 고환율도 주요 ...

    한국경제TV | 2022.11.02 1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