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3,6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뉴욕증시, 바이든·파월 회동 속 약세…다우 0.67%↓마감

    ...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로 수입이 금지된 규모는 러시아산 원유 수입의 3분의 2를 차지한다. 이 같은 소식에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가격은 배럴당 120달러에 육박했다. 다만 유가는 장 막판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일부 회원국들이 석유 생산량 합의에서 러시아를 일시 제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에 상승분을 모두 반납해 배럴당 114.67달러 수준에서 거래를 마쳤다. 미국의 주택가격 상승률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S&P ...

    한국경제 | 2022.06.01 05:42 | YONHAP

  • thumbnail
    [뉴욕유가] 러, 산유량 합의서 제외 가능성에 소폭 하락

    뉴욕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이 러시아를 산유량 합의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에 소폭 하락했다. 3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40센트(0.35%) 하락한 배럴당 114.6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한달간 WTI 근월물 가격은 9.53% 상승했다. 지난 6개월간 유가는 73% 이상 올랐다. 이날 유가는 유럽연합(EU)이 전날 브뤼셀에서 회의를 열고 러시아산 원유 ...

    한국경제 | 2022.06.01 04:09 | YONHAP

  • thumbnail
    두 달만에 1조 순매수…"무역적자 주목" [증시프리즘]

    ... 오늘 오전에 마침내 합의에 이르렀습니다. 이번 합의로 유럽으로 들어오는 러시아산 원유의 2/3가 막힐 전망입니다. EU는 연말까지 러시아에서 EU로 수입되는 원유의 약 90%를 줄일 거라면서 금수조치 확대를 시사했습니다. 문제는 OPEC+ 산유국들이 러시아와 공조하면서 증산에 나서지 않고 있는 점입니다. 쉽게 말해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막은 EU 국가들이 다른 데서 살 곳이 부족하다는 이야기입니다. 가격도 즉각적으로 반응을 해서, 대표적인 국제유가인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은 ...

    한국경제TV | 2022.05.31 20:05

  • 국제 유가 배럴당 120달러 넘어서

    ... 석유의 약 36%가 러시아산이다. 유럽이사회는 ”급격한 공급 중단”이 발생할 경우 공급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긴급 조치”를 도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도 2개월에 걸친 상하이의 코로나 제한을 완화하기로 함에 따라 원유 수요가 늘 것으로 전망됐다. OPEC+는 7월부터 하루 432,000배럴을 완만하게 증가시키겠다는 원래 계획을 고수할 전망이다. 김정아 객원기자 kj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5.31 19:03 | 김정아

  • 120달러 돌파한 국제유가, 증산 안할 OPEC+ [원자재포커스]

    국제유가가 30일(현지시간) 장중 배럴당 120달러를 돌파한 가운데 시장에서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가 오는 회의에서도 증산할 가능성을 극히 낮게 보고 있다. 그리스는 최근 유조선 나포 사건이 발생한 호르무즈 해협을 비롯한 이란 인근을 피하라고 자국 선사들에게 권고했다. 석유수출국회의(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비(非) OPEC 산유국들로 이루어진 협의체인 OPEC플러스(+)는 다음달 2일 회의를 열고 증산 여부를 논의한다. 외신에서는 ...

    한국경제 | 2022.05.31 07:32 | 이고운

  • thumbnail
    "물가 정점 찍었다"…다우, 8주 하락 끊고 6%↑ [조재길의 글로벌마켓나우]

    ... 이상의 자동차 여행에 나설 것이란 게 미국자동차협회(AAA)의 추산입니다.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인 대유행) 이전이던 2019년보다는 7.2% 적겠지만 작년보다는 8.3%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음주로 예정된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 정례 회의에서 증산 규모를 늘리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도 유가 상승 압력을 높이는 요인입니다. OPEC+ 산유국들은 하루 평균 43만2000배럴의 증산 규모를 유지해 왔습니다. 이날의 ‘글로벌마켓나우’ ...

    한국경제 | 2022.05.28 07:37 | 조재길

  • thumbnail
    [뉴욕유가] 여름 휘발유 수요 증가 기대에 상승

    ... 것으로 예상하면서 앞으로 3개 분기 원유 전망치를 각 분기당 5달러씩 상향했다. 코메르츠방크는 그러나 올해 하반기에는 수급이 균형을 이뤄 유가가 100달러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내달 2일 예정된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 회의에서는 증산 규모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되는 점도 공급 부족에 대한 압박을 높인다. OPEC+ 산유국들은 서방의 증산 압박에도 매달 43만2천 배럴 가량의 증산 규모를 유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5.28 04:01 | YONHAP

  • thumbnail
    [뉴욕유가] 원유 공급 우려 지속에 3.4% 상승

    ... 미국은 메모리얼 데이 연휴부터 휘발유 수요 성수기인 드라이빙 시즌이 시작돼 원유 수요가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산유국들은 공급 우려에도 기존 증산 규모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로이터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오는 6월 2일 예정된 석유 수출국 회의(OPEC)회원국과 러시아 등 비OPEC 산유국들로 이뤄진 OPEC 플러스(+) 산유국 회의에서 OPEC+가 기존 증산 규모인 하루 43만2천 배럴을 유지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5.27 03:58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OPEC+ 내 러시아 역할 지지…서방 압박에도 요지부동

    ...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는 산유국으로서 러시아의 지위를 계속 지지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압둘아지즈 빈살만 사우디 에너지 장관은 전날 파이낸셜타임스(FT)에 "러시아가 포함된 OPEC+와 (석유 증산에 관한) 합의를 이루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OPEC+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로, 러시아가 적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한다. 미국은 우크라이나 침공의 책임을 묻고 석유 수출을 ...

    한국경제 | 2022.05.23 15:50 | YONHAP

  • 석유시장서 코너 몰린 러…'나홀로' 편드는 사우디

    ... 나서며 제재 수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사우디는 서방의 제재 흐름에 역행하겠다는 신호를 보낸 것이란 분석이다. 22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 에너지장관은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에서 러시아와의 협의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압둘아지즈 장관의 발언은 최근 OPEC+ 내에서 러시아의 ...

    한국경제 | 2022.05.23 11:11 | 김리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