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IMF "부의 `낙수 효과', 완전히 틀린 논리"

    "부유층 소득 증가 때 성장 오히려 감소…하위층 증가 때는 촉진" 국제통화기금(IMF)은 이른바 부의 '낙수 효과(trickle-down effect)'가 `완전히 틀린 논리'라고 밝혔다. 낙수 효과란 대기업과 부유층 소득이 늘어나면 투자가 촉진돼 경기가 부양되며, 이로 말미암아 저소득층에도 혜택이 돌아가 소득 양극화가 해소된다는 논리다. IMF는 5명의 소속 경제학자가 작성해 15일 공개한 ...

    연합뉴스 | 2015.06.16 10:17

  • thumbnail
    Galaxy S6 Suppliers Face Mixed Results

    ... contrast, Patron, Cammsys, and Chemtronics reported lower-than-expected results, indicating that the Galaxy S6 yielded mixed trickle-down effect. The combined sales of the 21 listed companies which supply parts and components for Samsung's Galaxy S6 rose 2.2 percent, ...

    The Korea Economic Daily | 2015.05.20 22:05

  • thumbnail
    [K뷰티 낙수효과] 화장품 유리병·원재료 중기 "주문량 10배 늘어 24시간 풀가동"

    ... 주요 백화점의 화장품 판매는 1년 전보다 70%가량 폭증했다. LG생활건강 ‘후’의 면세점 매출은 지난해 1분기 2591만달러에서 올 1분기에 1억1770만달러로 4.5배 이상 뛰었다. ■ 낙수효과 trickle down effect. ‘물이 넘쳐 아래로 떨어진다’는 뜻. 산업계에서 대기업이 성장해 국내외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면 중소 협력업체의 일감과 고용도 동시에 늘어나는 현상을 일컫는 의미로 쓰인다. 민지혜 기자 ...

    한국경제 | 2015.05.10 20:45 | 민지혜

  • 아베 시정연설서 '격차논쟁' 의식…안보·개헌문제 '조심'

    ... 능가한다'는 명제에 따라 소득 분배의 불평등 문제를 지적한 토마 피케티의 저서 '21세기의 자본'이 베스트셀러 반열에 오르고 그가 언론에 출연하거나 도쿄에서 강연하면서 아베노믹스의 근간에 깔린 '낙수효과'(trickle-down effect)' 기대감이 희석되고 있다. 실제로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관방 부(副)장관은 아베 총리가 이날 연설에서 '기회'라는 단어를 6번이나 사용한 것에 관해 최근의 격차 논쟁을 고려한 것이라는 ...

    연합뉴스 | 2015.02.13 10:18

  • 일본 간 피케티 '낙수효과' 부정…아베노믹스에 이견

    ... 자본'의 저자 토마 피케티 파리경제대 교수가 일본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경제정책인 아베노믹스에 우회적으로 이견을 표명했다. 피케티 교수는 31일 도쿄 도내에서 행한 기자회견에서 아베노믹스의 근저에 깔린 '낙수효과(trickle-down effect)'에 대해 "참고 견디면 만인에게 혜택이 확산된다는 보장은 없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낙수효과는 대기업과 부유층이 윤택해지면 그 혜택이 경제 전반으로 확산된다는 이론이다. ...

    연합뉴스 | 2015.01.31 19:21

  • thumbnail
    [글로벌 투자 따라잡기] 왜 돈을 풀어도 경제는 좋아지지 않을까

    ... 유가 급락에도 불구하고 산유국들이 오히려 증산이나 가격 인하 경쟁에 나서는 것은 이러한 배경이다. 신흥국들 대부분은 공산품이나 원자재를 수출하면서 성장하는 경제구조를 가지고 있다. 교역량이 크게 감소함에 따라 선진국·신흥국의 낙수효과(trickle-down effect)도 눈에 띄게 약해졌다. 낮은 물가로 대출금리 인하 효과 상쇄돼 한국만의 요인들도 있다. 셋째, 공장의 해외 이전으로 내수의 성장 동력이 축소됐다. 휴대전화의 해외 생산 비중은 2008년 45%에서 2012년 ...

    한경Business | 2014.12.05 10:29

  • thumbnail
    [글로벌 투자 따라잡기] 일본발 환율 전쟁 2라운드, 그 여파는

    ... 등으로 급증했던 전 세계 교역량의 증가 속도는 금융 위기 이후 크게 감소했다. 레버리지 축소로 공산품은 물론 미국이 셰일 오일의 생산에 나서면서 석유류 교역도 줄었다. 선진국 경제가 개선되면 신흥국도 좋아진다는 신흥국의 낙수효과(trickle-down effect)도 눈에 띄게 미약해졌다. 셋째, 공장의 해외 이전으로 내수의 성장 동력이 축소됐다. 휴대전화의 해외 생산 비중은 2008년 45%에서 2012년 80%로, 자동차는 2009년 44%에서 1013년 55%로 급증했다. ...

    한경Business | 2014.11.21 14:10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한국 경제 新4低 근원…'돈이 늙고 썩는다'

    ... 오히려 치명적인 결과를 낳을 수 있다. 도로가 겁 많은 운전자로 가득차면 더 위험해지고, 아이를 키울 때 세균에 너무 민감해지면 면역력이 떨어지는 것과 같은 이치다. 특히 대기업과 부유층의 돈이 돌지 않으면 ‘낙수효과(trickle down effect)’까지 겹쳐 중소기업과 서민층은 더 어려워진다. 현 시점에서 기업과 개인에 맡겨 놓으면 돈이 돌기가 쉽지 않다. 충격요법을 써서라도 인위적으로 돌려야 한다. 2기 경제팀은 기업이 보유한 현금을 임금과 ...

    한국경제 | 2014.11.02 22:27

  • 美 힐러리 "낙수경제, 실패한 이론" 비판

    ... "누구도 당신에게 기업들이 일자리를 만든다고 말하도록 놔두지 말라"고 말했다고 UPI 통신이 25일 전했다. 그는 이어 대기업 성장의 과실이 중소기업과 서민층으로까지 흘러넘치도록 한다는 의미의 '낙수경제'(trickle-down economy)를 가리켜 "낡은 이론"이라며 "시도됐지만, 실패한 이론"이라고 지적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 발언이 수익성 있는 기업들에 대한 불필요한 세금 우대 정책을 거론하던 중에 나왔다고 ...

    한국경제 | 2014.10.26 14:48

  • 최경환 2기 경제팀 출범‥ `한국 경제와 증시` 살리자

    ... 발휘할 때라고 생각한다. 프로보노 퍼블리코 정신은 경제 정책에 시그널을 줄 때 반응하는 것이다. 그래서 지금 상태에서 정책 방관자적 자세는 가장 경계해야 한다. 또 한 가지, 지금은 절약의 역설보다 소비의 미덕이 더 중요하다. 특히 trickle down effect가 필요하다 Q > 증시 활성화를 위한 투자자 노력 필요 국민들은 건전한 재테크 수단이 없는 상태다. 그런 측면에서 국민들의 다양화된 재테크 수요도 맞추지 못하기 때문에 기업 입장에서는 자금 조달이 어렵고, ...

    한국경제TV | 2014.07.11 0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