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영화, 영어를 만나다] 신들에게 배우는 영어

    ... 이름에서 온 거란 걸 알고 계셨나요? 신들의 이름을 통해 어려운 행성 이름들도 이제는 쉽게 배울 수 있답니다. 공전 기가 가장 짧은 수성은 날개달린 신발을 신은 [전령의 신] '헤르메스(Hermes)'의 이름에서 따왔습니다. '헤르메스'가 ... march라고 하는 것이지요. 태양계에서 가장 큰 별 목성은 [신중의 왕] '제우스(Zeus)'의 이름에서 따왔습니다. '제우스(Zeus)'가 로마로 가면 '유피테르(Jupiter)'가 되는데, 그래서 영어로 목성을 '피터(Jupiter)'라고 ...

    스내커 | 2018.07.18 12:22

  • thumbnail
    워크아웃도 못 꺾은 티맥스의 꿈… 10년 만에 '한국판 윈도' 재도전

    ... SW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티맥스데이터, 티맥스오에스, 티맥스클라우드 등의 계열사를 두고 있다. 기업용 SW를 로 개발한 티맥스가 PC용 OS 개발에 도전한 것은 2007년부터다. PC용 OS 시장은 MS 윈도가 90% 이상의 ... BEA시스템스(오라클이 인수)의 ‘웹로직’과 IBM의 ‘웹스피어’를 로 사용하고 있었다. 제우스는 출시 초기 외국산 제품에 밀려 외면받았으나 국방부 제품성능시험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으면서 ...

    한국경제 | 2018.07.03 17:20 | 배태웅

  • thumbnail
    거친 본성의 인간들… 도시에서 질서와 조화를 교육받고 길러졌다

    ... 놓인 제단에 모여 있는 사제들에게 건넨 말이다. 소포클레스는 다른 위대한 작가들이 그랬듯이, 첫구절에 비극 전체의 제를 숨겨놨다. 사제들은 무엇인가를 탄원하는 사람처럼, 양털을 감은 나뭇가지를 들고 치료의 신이자 역병의 신인 아폴로 ... 등에서 내리지 못했다. 황소는 유로파를 등에 태우고 지중해를 헤엄쳐 건너 크레타 섬에 도착했다. 황소는 다름 아닌 제우스 신이다. 그는 자신의 바람기를 항상 걱정하는 아내 헤라를 속이기 위해 황소로 변신해 유로파를 납치했다. 제우스와 ...

    한국경제 | 2018.06.15 17:56

전체 뉴스

  • thumbnail
    [한경로보뉴스] '제우스' 52 신고가 경신, 2018.1Q, 매출액 1,103억(+36.3%), 영업이익 119억(+39.5%)

    07일 제우스는 전일 대비 +2.98% 상승한 19,0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제우스는 5개월 여 만에 52 신고가를 경신했다. 가의 흐름은 18,950원으로 개장해서 장중 한때 18,400원(-0.27%)까지 밀렸다가 다시 19,100원(+3.52%)까지 크게 올라 가 변동폭이 큰 가운데, 19,000원(+2.98%)에서 장을 마감했다. ◆ 최근 분기 실적 - 2018.1Q, 매출액 1,103억(+36.3%), 영업이익 119억(+39.5%) ...

    한국경제 | 2018.06.07 15:33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한경로보뉴스] '제우스' 5% 이상 상승, 전일 종가 기준 PER 7.6배, PBR 1.0배, 저PER

    05일 오후 13시 37분 현재 제우스는 전 거래일보다 5.04% 오른 18,75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가의 흐름은 18,000원으로 개장해서 장중에 밀리지 않고 계속 상승해서 18,750원(+5.04%)까지 큰 폭으로 상승하고 ... 이 종목은 코스닥 전체에서 PER가 하위 10%에 랭킹되고 있어, 저평가주로 관심을 가져볼 수 있다. [표]제우스 Valuation ◆ 차트 분석 - 전형적인 상승세, 단기·중기 이평선 정배열 이 시간 차트의 흐름은 현재 ...

    한국경제 | 2018.06.05 13:38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임준수 '고 받는다'[포토]

    ​​[엑스포츠뉴스 김한준 기자] 27일 오후 서울 화곡동 KBS아레나에서 열린 '엔젤스 파이팅 5' 희귀난치병 어린이 돕기 자선 종합격투기-입식타격기 혼성 대회 마제우스 실바와 임준수의 경기, 임준수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kowel@xportsnews.com

    엑스포츠 | 2017.11.27 23:12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