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 문고리 3인방' 정호성, 이번주 선고…朴 공모 여부 주목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게 와대 기밀 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기소된 정호성 전 와대 부속비서관에 대한 법원의 1심 판결이 이번 주 나온다. 12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 와대 경제수석과 함께 '국정농단' 사건의 피고인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지난 4월에는 국회 문회에 불출석한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검찰은 지난달 결심 공판에서 "국정에 대한 신뢰가 뿌리째 흔들렸다"며 ...

    한국경제 | 2017.11.12 10:37 | 뉴스룸

  • thumbnail
    [분석+] 김기춘·우병우, 대학총장 임명에도 개입했나

    [ 김봉구 기자 ] 끊임없이 의혹이 제기됐던 국립대 총장 공석사태의 전모가 드러나고 있다. 마지막 퍼즐 조각은 와대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총장 인사개입 배후로 지목됐다. 이 과정에서 정부 정책의 일관성마저 ... 국립대 총장 임명에 대한 수사를 요청키로 했다. 국교련은 앞서 국정조사특위에도 공문을 보내 이 문제를 조사해 달라고 했다. 특검에 발송하는 공문에는 국립대 재정지원사업에 대한 비선실세 개입 의혹도 추가된다. 총장 임명 파행에 따른 ...

    한국경제 | 2016.12.27 11:12 | 김봉구

  • thumbnail
    조한규 "현직 부총리급, 정윤회에 '7억 뇌물' 인사청탁 의혹"

    ... ‘작심 발언’을 쏟아낸 증인은 와대의 압력으로 경질됐다고 밝힌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과 이석수 전 와대 특별감찰관이었다. 2014년 11월 정윤회 문건 보도 후 교체된 조 전 사장은 ‘현직 부총리급’ ... 남궁곤 전 입학처장과 김경숙 전 체육대학장도 “입시 부정은 없었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이날 문회에서는 최씨의 증거 인멸 시도가 추가로 드러났다.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은 롯데에서 받은 70억원을 “최씨와 ...

    한국경제 | 2016.12.15 19:41 | 임현우 / 박상용

전체 뉴스

  • thumbnail
    대법 '원세훈 국정원 댓글사건' 19일 선고… 재판 5년만에 결론

    ... 증거능력이 쟁점 2013년부터 1·2심→파기환송→재상고 거쳐…'개입' 논란일자 전합회부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으로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법정 ... 22일 발표한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 조사결과에선 법원행정처가 원 전 원장의 항소심 재판과 관련해 와대로부터 문의를 받고 재판부 동향을 파악하려 한 정황이 담긴 문건이 나와 논란이 일었다. 이에 고영한 대법관 등 ...

    한국경제 | 2018.04.16 15:32 | YONHAP

  • thumbnail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 암호파일 406개 확보… 관련자 조사

    "통상임금 판결 개입·긴급조치 배상판결 징계추진 의혹 문건 발견" 특별조사단, 인적 조사 시작…5월 하순께 3차 조사 끝내고 발표 계획 이른바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 사실무근이라고 결론 내린 1차 때와 달리 2차 조사에서 행정처가 일부 법관 동향을 수집하고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재판에 와대가 개입을 시도하려고 했다는 정황이 담긴 문건을 발견했다. 이에 따라 3차 조사를 맡은 조사단은 임 전 차장과 ...

    한국경제 | 2018.04.11 19:09 | YONHAP

  • thumbnail
    박근혜 18개 혐의 중 15개는 다른 재판서 유죄…중형 전망

    공범 최순실, 1심서 朴과 겹치는 11개 혐의 유죄…징역 20년 선고 블랙리스트·문건 유출도 공모 인정…CJ 이미경 압박은 조원동 결과로 가늠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선고가 6일 ... 실장이 2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점을 참작하면, 박 전 대통령에게도 그만큼의 책임이 돌아갈 거란 전망이다. 와대 기밀 문건을 민간인인 최씨에게 유출한 혐의도 중간 전달책인 정호성 전 비서관의 재판에서 공모가 인정됐다. 정 ...

    한국경제 | 2018.04.05 14: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