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카타르 100척 수주' 환호했는데…그전에 말라죽을 판

    ... 달아올랐던 분위기도 다시 얼어붙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각오는 했지만 뚜겅을 열어보니 예상보다 훨씬 심각하다”며 “최악의 고용 한파가 덮쳤던 2016년과 비슷한 분위기”라고 말했다. 올해 수주가뭄 여파는 2~3년 뒤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다. 계약 후 선박 설계, 원자재 구매 등을 거쳐 실제 건조에 들어가는 데 통상 2년이 걸리기 때문에 향후 수년간 조선사 도크가 텅텅 비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2027년까지 ...

    한국경제 | 2020.07.07 17:51 | 최만수

  • thumbnail
    베트남의 숨겨진 보석, 동반 카르스트 고원 [인사이드 베트남]

    ... 베트남 사람들은 소수민족들을 ‘나와는 다른 사람’으로 생각한다. 간혹 소수민족 출신 학생이 미국 유수의 대학에 장학생으로 선발됐다는 이야기가 베트남 언론을 타고 전파되기도 하지만, 그런 신데렐라 스토리는 가뭄에 콩나듯 불가능에 가깝다. 하장에서 동반까지 여러 마을을 지나쳤지만 고지대엔 학교라고 할만한 시설을 찾기 어려웠다. 학교를 세워봐야 교사들이 오지 않으려 하기 때문에 학교 운영 자체가 어렵다고 한다. 이 같은 교육 불평등은 갈수록 ...

    한국경제 | 2020.07.05 09:57 | 박동휘

  • thumbnail
    文대통령 '디지털 뉴딜' 외쳤지만…IT업계 "방해만 말라"

    ... 정부가 기업들의 리쇼어링을 유인하는 '유턴법'을 시행한 2014년 이후 지난 5월까지 국내로 돌아온 대기업은 현대모비스 단 1곳에 불과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8월 울산에 친환경차부품 공장을 지었다. 유턴 기업이 가뭄에 콩 나듯 하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직접 이 공장 기공식에 방문하며 현대모비스를 치켜세웠다. 그러나 현대모비스 마저도 국내 경영환경에 매력을 느껴 돌아왔다기보다는 중국과 '사드' 갈등이 불거지면서 울며겨자먹기로 ...

    한국경제 | 2020.07.04 07:00 | 노정동

전체 뉴스

  • thumbnail
    상반기 조선업 수주가뭄…세계 선박발주 역대 최소(종합)

    상반기 발주 2016년보다도 25% 감소…6월 발주는 작년의 반토막 수주는 중국이 한국보다 3배 많아…1척당 단가는 한국이 중국보다 60% 높아 올해 상반기 조선업계가 역대 가장 심한 수주가뭄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선박발주는 심한 불황이었던 2016년보다도 25% 적었다. 업계에서는 하반기 모잠비크와 러시아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대량 발주에 기대를 품고 있다. 7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

    한국경제 | 2020.07.07 10:38 | YONHAP

  • thumbnail
    상반기 조선업 수주가뭄…세계 선박발주 2016년보다도 25% 감소

    ... 수주액 30억달러, 1척당 단가 중국보다 60% 높아 6월 반 토막…하반기 모잠비크·러시아 LNG선 대량 발주 기대 올해 상반기 조선업계는 심한 불황이었던 2016년보다도 선박발주가 줄면서 수주가뭄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하반기 모잠비크와 러시아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대량 발주에 기대를 품고 있다. 7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세계 선박 발주량은 575만CGT(표...

    한국경제 | 2020.07.07 09:39 | YONHAP

  • thumbnail
    [차이나통통] 코로나19 접촉, 이젠 안심…스마트 AI로봇 나섰다

    ... 장애물 등도 피한다. 펑타이구에서는 코로나19 발병 이래 최소 3명의 의료진이 뙤약볕이 내리쬐는 야외에서 방제 작업을 하다가 열사병에 걸렸다. 특히 최근 베이징 기온이 35℃를 넘어선 상황이라 이 로봇의 투입은 의료진에게는 가뭄에 비를 만난 셈이다. 펑타이 지역에서 코로나19 소독 작업을 해온 한 봉사단체는 "이 로봇은 코로나19 고위험 지역에 투입되는 사람이 바이러스에 노출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면서 "효율 면으로 따지면 5명이 하는 것과 맞먹는다"고 ...

    한국경제 | 2020.07.07 08:33 | YONHAP

사전

인공강우 경제용어사전

... 선두주자다. 인공강우 시설을 갖춘 지방자치단체만 2000개가 넘는다. 백두산과 같이 높은 지대에서는 포탄을 발사한다. 지형 특성을 감안해 미사일, 인공지능(AI) 무인기, 드론 등을 활용해 이곳저곳에서 인공 비를 만들어 내고 있다. 가뭄이 심각했던 2007년 랴오닝성에서 로켓 1500발을 발사해 2억8300만t에 달하는 비를 내리게 한 전례도 있다. 태국은 전용 수송기를 통해 물 수천L를 직접 허공에 뿌리는 방법을 즐겨 쓴다. 인공강우는 효과적으로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

효과가뭄지수 [effective drought index] 경제용어사전

비가 온 뒤 유출된 양을 빼고 잔존량(유효수자원량)을 계산해 평균치와 비교한 값이다. 그 값이 0이면 '정상', -1 이하면 '약한 가뭄', -1.5 이하는 '심한 가뭄', -2.5부터는 '극심한 가뭄'으로 구분한다.

엘니뇨 [El Nino] 경제용어사전

페루와 칠레 등 적도 부근 동태평양 해역의 월평균 해수면 온도가 6개월 이상 지속적으로 평년보다 0.5도 이상 높은 상태. 해수의 이상 고온으로 정어리가 잘 잡히지 않는 기간에 일어나는 엘니뇨는 에스파냐어로 '어린아이(아기 예수)'라는 뜻이다. 엘니뇨 현상이 주로 12월 말께 나타나기 때문에 크리스마스와 연관시켜 아기 예수를 의미하는 엘니뇨라고 부르게 된 것이다. 오늘날 엘니뇨는 지구의 이상기온과 자연재해를 통칭하는 상징어로 흔히 쓰인다. 전문...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