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베트남의 숨겨진 보석, 동반 카르스트 고원 [인사이드 베트남]

    ... 이 순간의 방심은 몇 시간 뒤 ‘영광의 상처’로 귀결되고 만다. 강가에는 이제 막 모내기가 난 제법 널찍한 논들이 자리 잡고 있다. 하장의 평균 기온은 23도쯤이어서 이모작이 가능하다. 하장 여행 고수들은 ... 미국 유수의 대학에 장학생으로 선발됐다는 이야기가 베트남 언론을 타고 전파되기도 하지만, 그런 신데렐라 스토리는 가뭄에 콩나듯 불가능에 가깝다. 하장에서 동반까지 여러 마을을 지나쳤지만 고지대엔 학교라고 할만한 시설을 찾기 어려웠다. ...

    한국경제 | 2020.07.05 09:57 | 박동휘

  • thumbnail
    文대통령 '디지털 뉴딜' 외쳤지만…IT업계 "방해만 말라"

    ... 대기업은 현대모비스 단 1곳에 불과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8월 울산에 친환경차부품 공장을 지었다. 유턴 기업이 가뭄에 콩 나듯 하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직접 이 공장 기공식에 방문하며 현대모비스를 치켜세웠다. 그러나 현대모비스 ... 규제, 반기업·친노동 정책, 높은 법인세 부담 등이 이유다. 예컨대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로 벼랑 에 섰던 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에선 '화평법(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이 ...

    한국경제 | 2020.07.04 07:00 | 노정동

  • [사설] 40조 기간산업안정기금, '코로나' 난 뒤 지원할 건가

    코로나 사태로 벼랑 에 몰린 기간산업을 살리기 위해 정부가 40조원 규모로 조성한 기간산업안정기금(기안기금)이 한 달째 ‘개점휴업’이다. 기간산업 전반이 최악의 위기를 겪고 있는 만큼 5월 말이나 6월 초에는 ... 부품, 철강, 건설 등으로 지원 대상 업종을 다양화하고, 지원 요건도 완화해 생존 가능한 기업들이 ‘돈가뭄’에 쓰러지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움직여야 할 것이다. 국민 혈세가 포함된 40조원이 코로나가 날 때까지 ...

    한국경제 | 2020.06.26 17:54

전체 뉴스

  • thumbnail
    '윤주태 결승골' 서울 5연패 탈출…7연패 인천 감독은 사의(종합)

    ... 성남FC와의 4라운드부터 내리 지며 승강제 도입 이후 최초이자 22년 만에 5연패에 빠졌던 서울은 3경기 무득점 가뭄내고 승점 3을 챙기며 8위(승점 9)로 올라섰다. 반면 인천은 팀 역대 최다 불명예인 7연패를 포함해 이번 ... 마무리했다. 후반 34분 스리백의 일원인 황현수가 근육 이상을 느껴 김남춘으로 교체하는 변수가 생기긴 했지만, 서울은 까지 리드를 지켜냈다. 대구FC는 강원FC를 안방 DGB대구은행파크로 불러들여 후반 에드가와 세징야의 연속골로 2-1 ...

    한국경제 | 2020.06.27 21:56 | YONHAP

  • thumbnail
    '윤주태 결승골' 서울, 인천 잡고 5연패 탈출…인천은 7연패

    ... 성남FC와의 4라운드부터 내리 지며 승강제 도입 이후 최초이자 22년 만에 5연패에 빠졌던 서울은 3경기 무득점 가뭄내고 승점 3을 챙기며 8위(승점 9)로 올라섰다. 반면 인천은 팀 역대 최다 불명예인 7연패를 포함해 이번 ... 마무리했다. 후반 34분 스리백의 일원인 황현수가 근육 이상을 느껴 김남춘으로 교체하는 변수가 생기긴 했지만, 서울은 까지 리드를 지켜냈다. 부산 구덕운동장에서는 성남FC가 2명 퇴장의 악재 속에 부산 아이파크와 1-1로 비겨 4연패에서 ...

    한국경제 | 2020.06.27 21:06 | YONHAP

  • thumbnail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6·25 무패 신화' 에티오피아 강뉴부대

    ... 호소했다. 그러나 아무도 도와주지 않아 국토를 점령당하고 셀라시에는 영국으로 망명했다. 수많은 희생을 치른 에 1941년 그가 수단에서 조직한 에티오피아 망명군과 영국군이 이탈리아군을 몰아냈다. 1951년 7월 한국 땅을 ... 자랑스럽게 여겼다고 한다. 그러나 참전용사들의 운명은 순탄하지 못했다. 에티오피아는 1970년대 들어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다가 치솟는 물가와 고위층 부정부패 등이 겹쳐 1974년 공산 쿠데타를 맞았다. 셀라시에 황제는 폐위되고 ...

    한국경제 | 2020.06.22 07:41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