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한경과 맛있는 만남] 박세리 "은퇴 후 사업가·방송인·감독 변신…'세리키즈'에게 다양한 길 보여줄 것"

    ... 대인기피증까지 겹쳤던 지독한 슬럼프 이름이 독특한 비타민마늘볶음의 아삭함이 미각을 자극했다. 미국에 진출한 많은 한국 골프 선수가 음식 적응에 실패했다는 얘기가 문득 떠올랐다. 미국투어에 정착한 최경주 씨(49)와 투어 진출을 접은 강욱순 씨(53)의 명암이 햄버거에서 갈렸다는 따위의 말들이다. “매운 것 빼고는 가리는 것 없이 잘 먹어요. 중식도 그중 하나고요.” 물론 힐링푸드는 따로 있단다. 김밥과 닭볶음탕, 잡채다. 김밥은 김포공항에 착륙하자마자 ...

    한국경제 | 2019.02.01 16:35 | 이관우/조희찬

  • thumbnail
    SK텔레콤 김연아·윤성빈 '디스 이즈 5G' 광고, 유튜브 조회수 보름 만에 3000만뷰

    ... 관중이 팀을 구성해 이벤트 매치를 벌이기도 했다. SK텔레콤은 5월 인천 영종도에서 골프 스타와 골프 꿈나무들이 멘토·멘티로 참여한 ‘재능 나눔 행복 라운드’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최경주 박남신 강욱순 등 베테랑 남자 프로골퍼와 박세리 박지은 한희원 등 여자 골퍼들이 유망주 45명과 라운딩하는 사회공헌 프로암 대회로 진행됐다. 다양한 스타 마케팅에 힘입어 SK텔레콤의 공식 기업 블로그 ‘SKT인사이트’는 개설 ...

    한국경제 | 2018.11.14 16:22 | 김태훈

  • thumbnail
    男골프 50년 역사 '한눈에'…'KPGA 기념관' 문 열었다

    ... ‘KPGA 기념관’을 12일 경기 성남시에 있는 KPGA 빌딩 1층에 개관했다. 이날 행사는 1968년 11월12일 설립된 KPGA의 창립기념일을 맞이해 열렸다. KPGA ‘레전드’인 한장상, 최경주, 강욱순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145㎡(약 44평) 크기의 기념관에는 한국프로골프 발전을 이어온 50년의 역사가 소개돼 있다. 12명의 KPGA 창립회원 소개와 KPGA를 이끌어온 레전드 선수들의 활약상, 그리고 KPGA 코리안투어의 ...

    한국경제 | 2018.11.12 19:10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코리안투어 상금왕 박상현, 아시안투어 상금왕도 정조준

    ... 두 번째로 출전한다. 지난해엔 컷을 통과해 공동 48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시즌 코리안투어 대상 이형준(26)으로부터 유러피언투어 출전 카드를 양보받은 박효원(31)도 유러피언투어 공식 데뷔전을 치른다. 유러피언 투어 통산 3승의 왕정훈(23)과 아시안투어를 주무대로 하는 김기환(27)도 출전한다. 이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한 것은 딱 1번이다. 아시안투어 대회로만 치러지던 1998년 강욱순(52)이 정상에 올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11.20 17:45 | YONHAP

  • thumbnail
    디오픈 티켓 거머쥔 박상현, KPGA선수권에서 시즌 3승 도전

    ... 2연패에 도전한다. 아직 이번 시즌 들어 우승이 없는 작년 상금왕 김승혁과 작년 신인왕 장이근(25), 그리고 이정환(27)과 이형준(26) 등도 우승 후보로 꼽힌다. 평생 출전권을 지닌 '올드보이'들의 필드 복귀도 주목된다. 통산 11승 가운데 이 대회에서만 3번 우승한 최윤수(60)를 비롯해 조철상(60), 김종덕(57), 신용진(54), 강욱순(52), 박노석(51) 등 옛 스타들이 후배들과 샷 대결을 펼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6.26 09:24 | YONHAP

  • thumbnail
    SK텔레콤오픈 17일 개막… 최경주, 10년 만에 패권 탈환 도전

    ... 때문에 이제 우승만 남았다"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2014년과 2016년 이 대회를 제패한 김승혁(32)과 이상희도 우승 경쟁에 뛰어들 선수로 손색이 없다. 2011년, 2014년, 2016년 등 세 차례 준우승으로 강욱순(52)과 함께 이 대회 최다 준우승 기록을 보유한 김경태는 "우승이 없었지만 늘 좋은 스코어를 냈기 때문에 목표는 무조건 우승"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박상현과 연장전을 벌인 황중곤, 장이근의 ...

    한국경제 | 2018.05.15 09: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