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김광현, 빅리그 입성…2년 800만달러에 STL행

    ... 경쟁입찰)을 통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유니폼을 입을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샌디에이고가 1년 100만달러를 제시해 협상이 결렬됐다. 5년 만에 다시 포스팅했고 꿈을 이뤘다. 포스팅으로 메이저리그 계약을 한 건 류현진(2013년), 강정호(2015년), 박병호(2016년)에 이어 김광현이 네 번째다. 김광현은 2007년부터 올해까지 KBO리그에서 298경기에 나와 137승 77패 평균자책점 3.27을 기록했다. 2017년 왼 팔꿈치 인대접합수술을 받은 후 전성기 시절 구위를 ...

    한국경제 | 2019.12.18 09:23 | 조희찬

  • thumbnail
    "2년간 800만달러"…김광현, MLB '세인트루이스' 입단

    ... 2014년에는 미국 진출을 추진하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입단 협상을 했지만, 샌디에이고가 1년 100만달러를 제시하면서 결렬됐다. 그러나 5년 만에 재도전했고 세인트루이스에 입단하게 됐다. 김광현은 류현진(2013년), 강정호(2015년), 박병호(2016년)에 이어 포스팅으로 메이저리그 계약을 한 역대 4번째 한국인이 됐다. 또 2016·2017년에 활약한 오승환에 이어 세인트루이스에서 빅리그 무대를 밟을 두 번째 한국 선수가 된다. ...

    한국경제 | 2019.12.18 08:35

  • thumbnail
    김광현, MLB 입성 급물살 타나

    ... 가능해졌다. 미국 현지 언론은 김광현에게 관심을 보이는 팀으로 뉴욕 메츠, 캔자스시티 로열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LA 다저스, 시카고 컵스 등을 언급했다. 앞서 김광현은 2014시즌 후 포스팅 제도를 통해 메이저리그에 도전했지만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협상이 불발돼 국내에 남았다. 지금까지 포스팅 제도를 통해 메이저리그에서 뛴 선수는 류현진(32) 강정호(32) 박병호(33) 등 3명이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28 15:56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던전앤파이터', '진각성' 업데이트 후 PC방 순위 껑충

    ... 진행하고, 빠른 시일 내 순차적으로 전 직업 캐릭터에 '진각성'을 적용할 예정이다. '던파'의 각 캐릭터가 전투 스타일과 개성이 뚜렷한 만큼 여러 캐릭터를 성장시키며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네오플 강정호 디렉터는 "개발팀에서 공들여 준비한 이번 업데이트에 기존 유저분들은 물론 많은 휴면 유저분들께서도 활발히 참여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며 "오는 2월 6일 남격투가 진각성 업데이트를 비롯해 유저분들이 만족할만한 콘텐츠로 보답해 나갈 ...

    게임톡 | 2020.01.17 15:49

  • thumbnail
    '강정호 옛 동료' 세르벨리, 마이애미와 1년 200만달러 계약

    강정호(33)의 절친한 친구로 국내 팬들에게도 친숙한 프란시스코 세르벨리(34)가 미국프로야구(MLB) 마이애미 말린스 유니폼을 입는다. AP통신은 10일(한국시간) 마이애미가 포수 세르벨리와 1년 200만달러(약 23억원)에 계약을 마무리했다고 보도했다. 세르벨리는 2019시즌 마이애미 주전 포수로 활약한 호르헤 알파로의 백업 포수로 뛸 전망이다. 그는 지난 시즌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4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13, ...

    한국경제 | 2020.01.10 09:26 | YONHAP

  • thumbnail
    포스팅 거친 MLB진출 '4호' 김광현, 이적료 낮지만 연봉 높은 편

    ... 계약했다. 투구 이닝 등 성적에 따른 인센티브가 해마다 150만달러씩 총 300만달러로 알려져 계약 총액은 최대 1천100만달러에 이른다. 김광현보다 앞서 포스팅시스템을 통해 미국에 간 선수로는 왼손 투수 류현진(32·2013년), 강정호(32·2015년), 박병호(33·2016년)가 있다. KBO리그에서 MLB로 직행한 첫 선수라는 이정표를 세운 류현진은 이후 비슷한 과정을 밟은 선수들과 비교해 가장 좋은 조건에 계약했다. 류현진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6년 ...

    한국경제 | 2019.12.18 09:38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