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다산 칼럼] 기후변화는 기다려주지 않는다

    ... 폭우였다. 무려 50일간의 폭우, 4번의 태풍이 몰려왔다. 이쯤 되면 한반도 기후가 아열대화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현실로 밀어닥치는 것은 시간의 문제인 듯하다. 이번 여름 미국 캘리포니아, 오리건, 워싱턴 주를 동시다발적으로 강타한 초대형 산불은 유례없는 인명 및 재산 피해를 가져왔다. 그 여파가 미국 대륙과 대서양 너머 8000㎞나 떨어진 영국 하늘을 주황색으로 물들였을 정도다. 9월에는 섭씨 38도로 전례없는 폭염에 시달리던 미국 콜로라도 덴버의 기온이 ...

    한국경제 | 2020.09.27 18:13

  • thumbnail
    몸값 2배 이상 오른 '금토마토'…햄버거서 당분간 빠진다

    ...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토마토 수급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토마토 제공이 어려울 시 해당 제품에 들어가는 소스 및 야채류를 추가해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토마토는 올여름 태풍이 한반도를 강타하며 작황 사정이 나빠져 가격이 급등한 상태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25일 토마토(상품 기준) 10㎏ 도매가격은 6만2660원으로 1년 전 2만9520원에 비해 2배 이상 올랐다. 이미경 ...

    한국경제 | 2020.09.27 15:25 | 이미경

  • thumbnail
    취임 후 첫 지방출장으로 후쿠시마 간 日 스가 총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첫 국내 출장지로 후쿠시마현을 찾았다. 후쿠시마현은 2011년 3월 동일본 해역을 강타한 규모 9.0의 강진과 쓰나미로 후쿠시마 제1원전 원자로가 폭발, 대규모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가 발생한 지역이다. 스가 총리는 취임 10일 만인 26일 후쿠시마현을 방문해 동일본대지진 당시의 피해 지역 등을 시찰하고 후쿠시마 제1원전 구내를 직접 둘러봤다.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 제1원전을 찾은 것은 지난해 4월 아베 신조 ...

    한국경제 | 2020.09.26 16:15 | 오정민

전체 뉴스

  • thumbnail
    '이강인 후반 교체 출전' 발렌시아, 우에스카와 1-1 무승부

    ...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디미트리오스 시오바스가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양 팀이 추가 득점 기회를 노린 가운데 후반 27분 우에스카의 오카자키 신지가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날린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고, 후반 30분 발렌시아의 제프리 콘도그비아가 먼 거리에서 찬 강한 왼발 슛은 상대 골키퍼의 품에 안겼다. 1-1 균형이 이어진 후반 40분 이강인이 뒤늦게 투입됐지만, 경기의 흐름을 바꾸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7 01:06 | YONHAP

  • thumbnail
    日 스가 총리, 취임 후 첫 지방출장으로 후쿠시마 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첫 국내 출장길로 26일 후쿠시마(福島)현을 찾았다. 후쿠시마현은 2011년 3월 11일 동일본 해역을 강타한 규모 9.0의 강진과 뒤이어 덮친 쓰나미로 후쿠시마 제1원전 원자로가 폭발해 대규모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가 발생한 곳이다. 지진, 쓰나미, 원전사고 등 3대 재난을 한꺼번에 겪은 후쿠시마 제1원전 주변 마을 일부는 아직도 사람이 살지 못하는 지역으로 묶여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앞으로도 ...

    한국경제 | 2020.09.26 15:28 | YONHAP

  • thumbnail
    '편스토랑' 이영자, 포테이토 드림 15대 우승…오늘(26일) 편의점 출시

    ... 가려졌다. 이영자, 진성, 한다감, 함연지가 쟁쟁한 대결을 펼친 가운데 15대 출시 영광을 거머쥔 것은 겉바속촉 끝판왕 이영자의 포테이토 드림(감자의꿈)이었다. 먼저 라면집 딸 함연지는 모두가 사랑하는 짜장맛과 최근 대한민국을 강타한 마라맛을 결합한 ‘마짜면’을 선보였다. 감자로 쫄깃하게 뽑은 면발, 인절미 같은 식감의 치즈 감자를 더해 트렌디한 메뉴를 완성했다. 단 다소 맵다는 일부 평가단의 의견이 있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한다감은 ...

    스타엔 | 2020.09.26 07:53

사전

폭탄 사이클론 [bomb cyclone] 경제용어사전

... 만들어진 저기압 폭풍. 정식 명칭은 '봄보제네시스(Bombogenesis)'다 강한 바람과 함께 폭설을 동반해 겨울 허리케인으로도 불린다. 2018년 1월초 미국 미 북동부 메인, 뉴햄프셔, 버몬트, 매사추세츠, 로드아일랜드, 코네티컷 6개 주를 강타한 '그레이슨'으로 명명된 사이클론은 북미 역사상 연안에서 발생한 가장 강력한 폭풍 중 하나로 기록될 전망이다. 그레이슨의 영향으로 6개 주에 30㎝ 이상의 눈이 내렸고 기온도 영하 20도까지 떨어졌다.

라자루스 [Lazarus] 경제용어사전

... 중앙은행에서 8100만달러를 해킹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2014년 수사를 통해 라자루스의 배후가 북한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라자루스 그룹은 2017년 5월 전세계 150여개국 30여만대의 컴퓨터를 강타한 "워너크라이"랜섬웨어 공격의 배후로도 의심받고 있다. 2017년 5월 22일 로이터통신은 글로벌 사이버 보안업체인 시만텍이 워너크라이 공격을 분석한 결과 해커들이 사용한 기술이나 소스 코드액세스 등과 장비 등을 분석한 결과 북한이 ...

메르스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coronavirus] 경제용어사전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돼 생기는 중증 급성 호흡기질환. 고열과 기침, 호흡 곤란과 함께 폐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신장 기능 이상을 유발하기도 한다. 2003년 아시아를 강타한 사스(SARS•중증호흡기증후군)와 증상이 비슷해 '중동 사스'라고도 불린다. 공기 전염이 되지 않아 확진 환자와 접촉 안 하면 감염되지 않는다.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나 신종 플루보다 훨씬 전염력이 약하고 바이러스 잠복기는 2~14일이다. 주로 사우디 아라비아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