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축구경기 열리는 코로나 '무풍지대'?

    ... 프로축구 리그를 진행 중인 나라는 타지키스탄을 비롯해 동유럽의 벨라루스, 중미의 니카라과, 아프리카 부룬디 등 4개국이다. 이들 리그는 축구에 목마른 팬들과 스포츠 도박업계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타지키스탄에서는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타지키스탄 축구 선수들이 무관중으로 열린 개막전(사진)에서 볼을 다투고 있다. 텅빈 관중석에 나붙은 ‘코로나 물러가라’는 뜻의 플래카드가 눈길을 끈다. 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5 18:20

  • thumbnail
    이인규 사과 '사회적 거리 두기' 비아냥에 "경솔했다"

    ... 짧았다”며 “많은 팬으로부터 사랑받는 위치에 있는 점을 망각했다. 모범을 보이거 더 주의했어야 함에도 철없이 행동했다”고 덧붙였다. 2018년 FC서울과 5년 계약을 맺으며 팀을 이끌 차세대 공격수로 낙점된 이인규는 2019 K리그 시즌 개막전인 포항과의 경기에서 박주영과 교체 출전으로 데뷔했다. 2019 K리그 통산 공격 포인트는 6경기 1득점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3 03:39 | 장지민

  • SK·KB대회도 취소…한국남자프로골프, 5월까지 사실상 '올스톱'

    ... 이후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KPGA는 5월 14일부터 열려던 SK텔레콤 오픈과 5월 21일 계획했던 KB금융 리브챔피언십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취소했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취소된 코리안투어 대회는 개막전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을 더해 총 3개 대회다. 4월 30일로 예정된 GS칼텍스 매경오픈은 아직 취소되지 않았다. 하지만 현재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연기나 취소가 유력한 상황이다. 이 대회는 대한골프협회(KGA)와 아시안투어가 ...

    한국경제 | 2020.04.01 17:48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일본프로야구 코로나19 확진자 3명 중 한 명 먼저 퇴원

    ... 집단 감염됐다. 일본 언론은 이토가 증상 호전 후 일정 간격을 두고 두 차례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야 퇴원할 수 있다는 조건을 통과해 병원 문을 나섰다고 소개했다. 한신 선수들의 집단 감염 탓에 24일 열 예정이던 정규리그 개막전은 5월로 또 미뤄졌다. 한편 당시 한신 선수들의 식사 자리엔 여성 20명을 포함해 30명 이상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모임의 목적과 성격 등을 두고 무성한 뒷말을 낳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5 16:04 | YONHAP

  • thumbnail
    SK 핀토, 2군 상대로 4이닝 6실점…계속된 부진

    ... 투수에게 올 시즌 팀 성적이 달렸다"며 두 투수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나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킹엄과는 달리 핀토는 자체 청백전에서 끊임없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인다. 그는 이날까지 국내 청백전 4경기에서 16⅓이닝 19실점(8자책점)을 기록했다. 지저분한 볼 끝이 장점인 핀토는 경기 흐름에 따라 구위, 무브먼트의 기복이 심하다. 핀토가 개막전까지 불안한 모습을 지우지 못한다면 SK의 고심은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5 14:54 | YONHAP

  • thumbnail
    일본프로축구 5월 재개마저 '백지화'…무기한 연기

    ... J3(3부)리그는 4월 25일 새 시즌에 들어가기로 뜻을 모았다. 하지만 이후 J리그 구단에서 코로나19 확진 선수와 직원이 속출하자 결국 이 같은 목표를 철회하게 됐다. J리그 중단 및 연기 결정은 이번이 네 번째지만 재개 목표일을 정하지 못한 것은 처음이다. J1·J2리그는 2월 말 2020시즌 개막전을 치렀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지난달 25일 정규리그와 컵대회 모든 경기의 개최를 중단하기로 한 이후 발이 묶인 상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4 08:2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