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퇴임 사흘만에 야스쿠니 참배한 아베…상왕정치 예고?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퇴임 사흘 만에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전직 총리의 이 같은 행보는 보수·우익 세력을 결집해 개헌 등 미완의 꿈을 이루기 위한 것으로 이른바 아베의 ‘상왕정치’ 가능성도 제기된다. 아베 전 총리는 지난 19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오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고 지난 16일 총리직에서 퇴임했다는 것을 영령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사 ...

    한국경제 | 2020.09.20 17:20 | 김정은

  • thumbnail
    "2022년 대선·지방선거 동시 실시하자"…"헌법 시대에 안맞아" 개헌론 다시 꺼내

    ... 지방선거와 대선을 동시에 시행할지 진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적어도 내년에는 관련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장은 여야에는 “당론을 최소화하고 상임위원회 중심의 상시국회로 새로운 ... 시대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박 의장은 현행 대통령제를 수정하는 등 권력 구조를 개편하는 것도 개헌 논의 과정에서 다뤄야 한다는 견해다. 그는 “현행 제도하에 거의 모든 대통령이 불행한 사태를 맞았다”며 ...

    한국경제 | 2020.09.16 17:28 | 김소현

  • thumbnail
    김종인 "국민의힘 내부서 대선 후보 나올 수 있을 것"

    ... 흔드는 일”이라고 공격했다. 문 대통령이 잘한 일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 ‘대통령 중심제 개헌’ 적극 협의 김 위원장은 권력구조 개편을 위한 개헌엔 긍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신종 ... 대표도 “대통령 1인에게 권력이 집중된 현행 대통령제를 손봐야 한다”는 소신을 갖고 있어, 개헌론이 정치권의 핵심 아젠다로 부상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행정수도 이전 논의에 대해선...

    한국경제 | 2020.09.03 17:27 | 좌동욱/성상훈

전체 뉴스

  • thumbnail
    우익의 환호…야스쿠니 참배에 투영된 '아베 시즌3' 가능성

    개헌·외교·안보 분야 활동할 듯…선거 6연속 대승기록 보유 이토 히로부미는 퇴임 후 3번 복귀…아베, 스가보다 6살 어려 일본 총리로 최장기간 재임한 아베 신조(安倍晋三)의 ... 늘어나며 재등판론이 점화할 수도 있다. 스가는 정권의 과제 중 하나로 개헌을 꼽았으며 아베가 임기 중 이루지 못한 개헌을 위해 "한 의원으로서 앞으로 힘을 내고 싶다"고 밝힌 만큼 개헌 논의가 활발해지면 아베의 역할은 ...

    한국경제 | 2020.09.20 11:23 | YONHAP

  • thumbnail
    기본소득 이어 '공정경제'…국민의힘, 김종인발 2차 충격

    ... 이 같은 행보는 기본적으로 '경제민주화'를 향한 강한 소신의 발로라는 것이 주변의 일차적 해석이다. 1987년 개헌 때 헌법의 '경제민주화' 조항을 입안했던 김 위원장은 2012년 대선에서 새누리당 국민행복추진위원장으로서 경제민주화 ... 지적했다.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과 정무위 간사인 성일종 의원은 최근 김 위원장을 찾아가 이들 법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도읍 의원은 통화에서 "이견이 많고 굉장히 민감할 수 있기 때문에 법안이 상임위에 넘어오면 꼼꼼히 살펴보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9.18 21:08 | YONHAP

  • thumbnail
    미 뉴저지주, '백만장자세' 도입…코로나 사태 속 확산될까

    ... 이날 뉴저지주의 발표는 비슷한 내용을 추진하는 다른 주들에도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다. 이웃 뉴욕주 의회는 코로나19에 따른 막대한 재정적자를 메우기 위해 고소득자에 대한 세율 인상 논의와 억만장자들에 대한 '부유세' 신설 논의를 벌이고 있지만,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는 연방정부 지원이 우선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이다. 일리노이주는 연 25만달러 이상 고소득자들에게 부과하는 소득세율 인상을 위해 오는 11월 개헌 투표를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8 04: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