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유가는 끝? 월가 투기세력의 다음 타깃은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 "바다에서 이란 무장 고속단정이 우리 배를 성가시게 굴면 모조리 쏴서 파괴하라고 지시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최근 걸프해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미 군함과 이란 혁명수비대 고속단정간의 신경전과 관련한 경고입니다. 이는 금세 걸프전 가능성에 대한 투자자들의 상상력을 자극했습니다. 월가 관계자는 "걸프전쟁이 발발한다면 유가도 오를 것이고 보잉, GE도 살릴 수 있다. 미 경기도 나아질 수 있고, 미 국민이 집결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도 높아질...

    한국경제 | 2020.04.23 08:49 | 김현석

  • thumbnail
    [테샛 공부합시다] CSI·BSI…가계·기업도 '심리'가 있다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 1992년 빌 클린턴 당시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공화당의 조지 부시(George H. W. Bush) 대통령과의 대결에서 내건 선거구호다. 당시 부시는 걸프전을 승리로 이끌며 재선 가능성이 큰 상황이었다. 하지만 클린턴은 이 문구로 선거의 이목을 경제로 집중시키면서 대통령에 당선된다. 당시 미국은 전쟁에서는 승리했지만 내부적으로 재정과 무역에서 적자를 보면서 큰 불황을 겪고 있었다. 결국 당시 국민이 ...

    한국경제 | 2020.04.20 09:00 | 정영동

  • thumbnail
    걸프전처럼… 英 여왕 코로나 연설 "우리는 이길 것이다"

    ... 날이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여왕은 5일(현지시간) 오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국민 특별담화를 발표했다. 엘리자베스 여왕이 대국민 특별담화를 내놓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1952년 즉위한 여왕은 1991년 걸프전 개전 당시, 1997년 며느리인 다이애나 왕세자빈의 장례식 직전, 2002년 모친인 왕대비(엘리자베스 보우스라이언 왕비) 별세 당시, 2012년 즉위 60주년 등 네 차례만 특별 담화를 발표했다. 올해 93세인 여왕은 이번 대국민 ...

    한국경제 | 2020.04.06 05:41 | 강경민

전체 뉴스

  • thumbnail
    매티스 "이런 분열적 대통령 처음" vs 트럼프 "매티스는 미친개"(종합)

    ... 헌법상 권리를 침해하도록 명령을 받으리라고는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고 개탄했다. 매우 강직하고 저돌적인 군인으로 평가받아 '미친개' 또는 '성난개'로 번역되는 '매드 독'(Mad dog)이라는 별명을 가진 매티스 전 장관은 걸프전과 아프간전, 이라크전에 참전했던 '살아있는 해병의 전설'로 불린 인물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초대 국방장관을 지냈지만 시리아 미군철수와 북핵대처 등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상당한 갈등을 겪다 사실상 해임됐다. 매티스 전 장관의 이런 ...

    한국경제 | 2020.06.04 16:37 | YONHAP

  • thumbnail
    미국 코로나19 하루 사망자 최고치…누적 희생자 1만2천여명(종합)

    ... USA투데이가 언급한 6차례의 전쟁은 미국독립혁명(1775∼1783년), 미국·영국 전쟁(1812∼1815년), 백인·인디언 전쟁(1817∼1898년), 미·멕시코 전쟁(1846∼1848년), 미·스페인 전쟁(1898∼1902년), 걸프전(사막의 방패·사막의 폭풍 작전, 1990∼1991년)이다. 코로나19 사망자는 미국 50개 주 가운데 49개 주에서 발생했으며, 와이오밍주가 사망 사례가 보고되지 않은 유일한 지역이라고 CNN은 전했다. 또한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

    한국경제 | 2020.04.08 11:15 | YONHAP

  • thumbnail
    [고침] 국제(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전염병에 함께 대…)

    ... 보호장구를 완비하고서 여왕과 멀찌감치 떨어져 안전거리를 유지한 채 촬영했다고 한다. 엘리자베스 여왕이 매년 성탄 메시지를 사전녹화해 방송하는 것 외에 이처럼 대국민 담화를 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과거 여왕은 1991년 걸프전 개전 당시, 1997년 며느리인 다이애나 왕세자빈의 장례식 직전, 2002년 모친인 왕대비(엘리자베스 보우스라이언 왕비) 별세 당시 세 차례만 특별 메시지를 발표한 바 있다. 이와 별도로 2012년 즉위 60주년 때도 기념 TV ...

    한국경제 | 2020.04.06 18:01 | YONHAP

사전

토마호크 [Tomahawk Missile] 경제용어사전

미군의 대표적 공격 미사일이다. 위성항법장치(GPS)로 유도되며 저공비행(지상 30m가량)으로 레이더 탐지를 피해 최대 2500㎞ 밖의 표적을 타격할 수 있다. 1983년 실전 배치됐고 1991년 걸프전 때 위력을 떨쳤다. 가격은 한 발당 11억원가량이다. 토마호크란 이름은 아메리카 인디언의 공격용 도끼에서 유래했다.

칼빈슨호 [USS Carl Vinson] 경제용어사전

... 해군법'을 통해 해군력을 70%나 키웠다. '두 대양의 아버지'로 불린 그 덕분에 미국이 2차 세계대전에서 이길 수 있었다.) 칼 빈슨호는 1982년 3월 13일 취역했으며 1983년 첫 항해 때 부산항에 들어와 화제를 모았다. 걸프전과 이라크전 등 실전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 항공모함이다. 2011년 사살된 오사마 빈 라덴의 시신을 바다 한가운데 수장하기도 했다. 축구장 3배 크기의 갑판(길이 333m, 넓이 77m)에 최대 병력 6000명, 탑재기는 80대에 ...

B-52 경제용어사전

... 200kt에 달한다. 제2차 세계대전 때 일본 히로시마에 투하된 핵폭탄 폭발력(16kt)의 12배 이상이다. 땅 깊숙이 파고들어 북한 지도부의 지하 요새를 파괴할 수 있는 벙커버스터(GBU-57)도 탑재하고 있다. B-52는 1991년 걸프전에서 미국 본토에서 이륙, 이라크 전역에 융단 폭격을 퍼부어 기반시설을 파괴하기도 했다. '폭격기의 제왕' '하늘을 나는 요새' 등의 별칭을 갖고 있는 B-52는 1960년 첫 비행 이후 현재까지 미 공군의 주력 폭격기로 활약 중이다. ...

웹문서

  • [전략가의 눈] 단기적으로는 일본 복원력 보다는 불확실성에 주목

    ... 앞당기지는 못할 것이며 , 다만 투기적 세력 개입에 따른 엔화 폭등을 제한하는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또 지난 19 일 다국적군의 리비아 군사시설 공격 단행은 이미 여러차례 증시에 반영된 요소이며 , 과거 걸프전 당시 걸프전 발생 직후 국제 유가가 빠르게 하락했다는 기억을 볼때 이번 리비아 공습이 국제 유가의 급등을 초래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 하나대투증권은 앞으로 국내증시의 전형적인 상승반전을 예상했다 . 이유로는 ...

    http://stock.hankyung.com/board/view.php?id=financial_point&no=195627&category=11&ch=stock
  • 유가에 대한 잡다한 생각

    ... 모아보면 둘 사이에 우하향 하는 추세선을 갖어야 한다. 그리고 이들이 모여 있는 곳이 수급을 정확하게 반영해 가격이 형성된 곳이다. 현재 유가는 이런 우하향 추세선에서 멀찌감찌 떨어져 있다. 떨어진 정도가 얼마나 되는가 하면, 걸프전이 발발하기 직전인 '90년 10월~11월을 넘을 정도 이다. 이는 현재 유가가 수급적인 측면과 함께 비수급 요인까지 충분히 반영하고 있다는 증거가 된다. 유가 상승과 함께 상승 원인도 꾸준히 바뀌어 왔다.WTI가 30달러대 였던 ...

    http://stock.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129_1&no=2&category=0&ch=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