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사설] 국방까지 '총선용 포퓰리즘'에 휘둘려서는 안 된다

    ... 2013년 모병제를 추진했지만 모병이 되지 않아 세 번 정도 연기하다 지난해 전환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인공지능, 드론 등 첨단기술과 접목된 ‘스마트 국방’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1990년 제1차 걸프전 이후 전쟁의 승패를 좌우하는 것은 병력의 수가 아니라 정밀 첨단무기다. 전장(戰場)은 지상·해양·공중에서 사이버와 우주로 확장되고 있다. 군 조직을 줄여나가면서 첨단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정예 강군을 ...

    한국경제 | 2019.11.07 17:33

  • thumbnail
    '엑소(EXO) 수호 아버지도 입당' 한국당, 1호 인재영입 발표

    ... 교수는 금융연구원장과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민간위원장을 거친 경제 전문가다. 바른사회시민회 사무총장을 두 차례 지내는 등 보수·우파적 가치를 지향하는 시민사회활동을 전개해왔다.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은 1991년 걸프전과 2003년 이라크전을 현장에서 보도하며 일명 '바그다드의 종군기자'로 불렸던 인물이다. 김성원 전 두산중공업 부사장은 산업자원부 과장을 지내다가 포스코를 거쳐 두산중공업에서 부사장을 지내는 등 실물경제에 대한 ...

    HEI | 2019.10.31 14:06 | 김명일

  • thumbnail
    "정치·외교에 꽉 막힌 한·일 관계, 경제인들의 포용력으로 풀자"

    ... 어려울수록 기업들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기업이 나서자” 공감대 형성 한일경제인회의는 한·일 국교 정상화 4년 뒤인 1969년 시작된 민관합동회의다. 올해까지 51년 동안 1991년 걸프전, 2011년 동일본대지진, 2017년 5월 한국의 조기 대통령 선거 등 굵직한 외부 변수가 발생했을 때 몇 달씩 연기된 적은 있지만 무산된 일은 없었다. 올해 분위기는 달랐다. 예년처럼 5월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무기한 연기되면서 ...

    한국경제 | 2019.09.24 17:21 | 강현우

전체 뉴스

  • thumbnail
    중국군, 산둥성서 드론공격 방어훈련…"미군과의 격차 좁혔다"

    ... 방어능력을 키우는 데 초점을 맞췄다"면서 "이번 보도(CCTV의 보도)는 수년간의 연습 끝에 전천후 (드론 방어) 전투 능력을 마스터했다는 사실을 드러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싱가포르 난양이공대의 콜린 코 교수도 이번 훈련에 대해 인민해방군이 적의 공중 공격을 격퇴할 능력을 키웠다는 사실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인민해방군은 걸프전, 코소보전, 이라크전 등 현대전에서 미군이 사용한 전술들을 광범위하게 연구했다고 코 교수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06 15:10 | YONHAP

  • thumbnail
    한국당, 이진숙·윤창현 등 인재 8명 영입…박찬주·윤경주 빠져(종합2보)

    ... 부친으로도 알려져 있다. 윤 교수는 이날 인재 영입 환영식에서 "현재 우리 경제정책들은 미래세대를 너무 신경 쓰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고, 김 교수는 "복지전문가로서 모든 걸 쏟아붓겠다"고 다짐했다. 이진숙 전 사장은 1991년 걸프전과 2003년 이라크전을 현장에서 보도하며 일명 '바그다드의 종군기자'로 불렸다. 박근혜 정부 시절 '김재철 MBC 체제의 입'으로 통하기도 했다. 두산중공업 퇴사 때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의 모순을 지적하는 편지를 남겼던 ...

    한국경제 | 2019.10.31 18:08 | YONHAP

  • thumbnail
    한국당, 윤창현·김용하·이진숙·김성원 등 8명 영입 발표(종합)

    ... 영입 환영식에서 "미래세대가 더 역할을 해야 하는데, 현재 우리 경제정책들은 미래세대를 너무 신경 쓰지 않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도 "복지전문가로서 모든 걸 쏟아붓겠다"고 다짐했다. 이진숙 전 사장은 1991년 걸프전과 2003년 이라크전을 현장에서 보도하며 일명 '바그다드의 종군기자'로 불렸다. 박근혜 정부 시절 '김재철 MBC 체제의 입'으로 통하기도 했다. 김성원 전 부사장은 산업자원부 과장을 지내다가 포스코를 거치는 등 실물경제에 대한 ...

    한국경제 | 2019.10.31 12:40 | YONHAP

사전

토마호크 [Tomahawk Missile] 경제용어사전

미군의 대표적 공격 미사일이다. 위성항법장치(GPS)로 유도되며 저공비행(지상 30m가량)으로 레이더 탐지를 피해 최대 2500㎞ 밖의 표적을 타격할 수 있다. 1983년 실전 배치됐고 1991년 걸프전 때 위력을 떨쳤다. 가격은 한 발당 11억원가량이다. 토마호크란 이름은 아메리카 인디언의 공격용 도끼에서 유래했다.

칼빈슨호 [USS Carl Vinson] 경제용어사전

... 해군법'을 통해 해군력을 70%나 키웠다. '두 대양의 아버지'로 불린 그 덕분에 미국이 2차 세계대전에서 이길 수 있었다.) 칼 빈슨호는 1982년 3월 13일 취역했으며 1983년 첫 항해 때 부산항에 들어와 화제를 모았다. 걸프전과 이라크전 등 실전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 항공모함이다. 2011년 사살된 오사마 빈 라덴의 시신을 바다 한가운데 수장하기도 했다. 축구장 3배 크기의 갑판(길이 333m, 넓이 77m)에 최대 병력 6000명, 탑재기는 80대에 ...

B-52 경제용어사전

... 200kt에 달한다. 제2차 세계대전 때 일본 히로시마에 투하된 핵폭탄 폭발력(16kt)의 12배 이상이다. 땅 깊숙이 파고들어 북한 지도부의 지하 요새를 파괴할 수 있는 벙커버스터(GBU-57)도 탑재하고 있다. B-52는 1991년 걸프전에서 미국 본토에서 이륙, 이라크 전역에 융단 폭격을 퍼부어 기반시설을 파괴하기도 했다. '폭격기의 제왕' '하늘을 나는 요새' 등의 별칭을 갖고 있는 B-52는 1960년 첫 비행 이후 현재까지 미 공군의 주력 폭격기로 활약 중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