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한경에세이] 유태성숙으로 시작된 인류 진화

    ... 관련이 있다. 애완견의 진화는 19세기 인위적으로 사람들에 의해 진행됐다. 100년이란 짧은 기간에 엄청난 속도로 새로운 종이 출현했다. 사람에 의해 선택됐기 때문에 유아기의 특성이 선택된 것이다. 21세기에 인간은 자신의 게놈 DNA를 분석할 수 있게 됐다. 인류 진화의 핵심인 유태성숙의 비밀을 밝힐 수 있다. 동양인의 동안 유전자를 찾아낸다면 발생 속도 조절의 비밀을 알 수 있다. 나아가 동안 유전자가 노화 관련 유전자와 연관된다면 젊음을 찾아주는 회춘 유전자도 ...

    한국경제 | 2020.02.13 18:07

  • thumbnail
    [한경에세이] RNA바이러스의 역습

    태초에 RNA(리보핵산)가 있었다. 지구상의 생명은 DNA로 게놈 설계도를 만들지만 초기생명은 RNA로 설계도를 만든다. DNA로 진화하기 전 RNA 세상이 잠시 존재했다. 그 전통이 아직도 현존하는 일부 생명체에 흔적으로 남아 있다. RNA바이러스다. 40억 년 동안 원래 모습에서 큰 변화 없이 긴 시간을 버텨왔다. 이 원시 생명체는 설계도 안에 있는 정보의 양이 사람의 10만분의 1 정도고 유전자 수도 몇 개 안 된다. 따라서 RNA바이러스는 ...

    한국경제 | 2020.02.06 18:10

  • 툴젠, 유전자가위 기술로 콩 종자 개량 나서

    툴젠은 단국대 산학협력단, 농촌진흥청 농생물게놈활용연구사업단과 종자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툴젠 종자사업본부는 최근 중앙아시아, 중국, 남미 등에서 콩과 관련된 종자사업을 추진 중이다. 툴젠은 농생물게놈활용연구사업단의 성과물을 활용해 사업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단백질 함량이 높고 재배 적응성이 뛰어난 콩 종자 등 강성택 단국대 교수가 개발한 콩 종자를 도입한다. 해외 현지에서 시험 재배해 콩 품종들의 적응성을 토대로 ...

    한경헬스 | 2020.02.05 17:29 | 임유

전체 뉴스

  • thumbnail
    '코로나19 의혹 중심' 우한연구소 "우리도 고생…부끄러움 없다"

    ... "(질병 확산 이후인) 지난해 12월 30일 저녁, 코로나19 지정 의료시설인 진인탄(金銀潭)병원이 보내온 원인 불명 폐렴의 샘플을 받아 밤을 지새우며 72시간 연속 연구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1월 2일 코로나19의 전체 게놈(genome·유전체) 서열을 밝혀냈다"면서 1월 5일 균주를 분리해 9일 중국 바이러스 데이터뱅크에 넣었고, 11일 세계보건기구(WHO)에 바이러스 서열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또 그와 동시에 병원체 평가·검측, 바이러스 근원 연구, ...

    한국경제 | 2020.02.20 12:05 | YONHAP

  • thumbnail
    해외 전문가 "중국, 코로나19 초기 염기서열자료 늑장 공개"

    ... 사스나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등일 가능성을 배제했고, 지난달 9일 폐렴을 유발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라고 확정했다. 학자들은 "초기적인 염기서열 데이터를 확인한 지난해 12월 26일에서 17일이 지난 1월 12일까지 게놈(genome·유전체) 서열이 공개가 안 됐다"고 비판했다. 게놈 서열 정보는 전염병에 대처하기 위한 진단법의 신속한 개발에 필수적이라는 것이다. 학자들은 새로운 병원체를 식별하기 위해 의사들이 수집한 정보와 게놈 서열 정보에 더 ...

    한국경제 | 2020.02.13 14:05 | YONHAP

  • thumbnail
    "늑대가 위협적이고 음흉하다고?"

    ... 발전에 힘입어 이들의 관계를 나타내는 '계통수(系統樹)'는 계속 수정되고 있다. 개와 늑대의 관계는 어떤가. 늑대가 인간에 길들어 집개가 된 것이 아니라 개와 늑대는 공통의 조상에서 갈라져 나와 각기 진화했다. 개와 늑대의 게놈이 겹치는 것은 둘이 이종교배된 결과일 뿐이다. 호리여우의 경우 한국과 미국(폭스)에서는 '여우'라고 불리지만 일본(이누)에서는 '개'라고 불리는 등 나라에 따라 개와 여우로 달리 불리는 경우도 있고 개로 알고 있던 것이 생물학적으로는 여우이거나 ...

    한국경제 | 2020.02.13 08:00 | YONHAP

사전

마이크로바이옴 [Microbiome] 경제용어사전

... 우리 몸에 사는 미생물과 그 유전정보를 일컫는다 인체 마이크로바이옴의 수는 순수한 인체의 세포수보다 두 배 이상 많고 유전자 수는 100배 이상 많다. 따라서 미생물을 빼놓고 인간의 유전자를 논할 수 없을 정도이기에 제2의 게놈(Second Genome)이라 부르기도 한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유익균과 유해균이 생성되는 원리와 질병간의 연관성 등을 분석할 수 있어 신약 개발 및 불치병 치료법 연구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는 분야다. 또한 마이크로바이옴은 식품, ...

지구바이오게놈프로젝트 경제용어사전

지구상 모든 동식물의 유전 정보를 담은 방주를 만들겠다는 계획으로 해리스 르윈 미국 데이비스 캘리포니아대 교수가 2018년 4월 공개한 프로젝트. 지구상에 1000만~1500만 종에 이르는 모든 진핵 생물종의 게놈을 분석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앞으로 10년간 47억달러가 투입될 이 프로젝트는 고세균과 세균을 제외한 모든 생물체를 포함하고 있다. 르윈 교수는 확보된 유전 정보는 멸종 위기에 처한 생물을 보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질병 치료제와 ...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경제용어사전

... 착상시키면 태어날 아이가 빈혈에 걸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한편 김교수는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에 대해 '유전자 조작'이나 '유전자 편집'이란 표현을 언론에서 자제해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를 활용하는 연구를 영문으로 '게놈 에디팅(genome editing)'이라고 한다. 이를 언론이 유전자 조작 또는 편집 등 부정적인 어감의 용어로 번역하면서 일반 대중에 불필요한 오해와 반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김 단장은 “게놈 에디팅은 32억쌍의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