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사설] '민심 무게'만큼 책임 커진 여당, 경제성과로 답할 때다

    ... 가능하다. 무소불위의 국회 권력이 탄생한 것이다. 집권여당은 이렇게 권한이 커진 만큼 책임도 무거워졌다. 행정부와 사법부는 물론 국회까지 장악했기 때문에 국정의 성패에 대한 책임은 고스란히 정부·여당 몫이 된다. 사실상 견제력을 상실한 야당의 ‘발목잡기’를 핑계 삼는 게 더는 통하지 않는다. 앞으로 잘된 일이건, 잘못된 일이건 모두 정부·여당의 공(功)과 과(過)가 될 것이다. 어깨가 한없이 무거워졌다는 정부·여당에 ...

    한국경제 | 2020.04.16 18:08

  • thumbnail
    신보라 "4·15 총선서 인천 미추홀갑 출마"

    ... 일으키겠다"며 "생활 밀착형 민생 정치 실천으로 청년과 여성이 행복하고 어르신들이 편안한 대한민국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신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권의 뻔뻔하고 오만한 정치에는 제1 야당으로서 제대로 견제력을 발휘하지 못한 한국당의 책임도 적지 않다"며 "4월 총선을 한국당의 변화와 혁신을 확인하는 무대로 만들겠다"고 했다. 1983년생인 신 최고위원은 2016년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비례대표 ...

    한국경제 | 2020.01.21 10:04 | 하헌형

  • thumbnail
    "청년수당·무상교복, 네가 하면 나도 한다"…지자체 '현금살포 복지' 경쟁

    ... 협의 요청한 사업도 대동소이하다. 대부분 소속 광역지자체 및 인근 기초지자체 복지사업을 베끼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 관계자는 “이름은 조금씩 다르지만 현금을 더 쥐여주는 식의 사업이 대다수”라고 말했다. 복지부 견제력은 점점 떨어져 지자체 복지사업 중 상당수는 이미 정부가 시행 중인 사업과 겹친다. 지원 대상 또는 금액을 늘린 것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광역지자체와 기초지자체 간 사업이 중복되는 사례도 많다. 예를 들어 정부도 주고, 경기도도 ...

    한국경제 | 2018.12.16 18:05 | 김일규

전체 뉴스

  • thumbnail
    “남북경협주 아직 유효!” 아난티 놓쳤다면, 후속주 TOP3 공개!

    ... 여당의 압승으로 막을 내리면서 남북경협주가 강세를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비례 위성 더불어시민당은 전체 의석의 5분의 3인 180석을 얻어 압도적 다수당이 됐고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과 비례 위성 미래한국당이 뒤이어 103석의 견제력을 확보했다. 민주당의 승리로 현 정부가 지속적으로 추진했던 남북 관계 회복에도 청신호가 켜질 것이라는 전망 속 남북경협 관련 기업의 수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POINT]지금 아니면 언제 돌아올지 모르는 대북테마주! 매수시점 ...

    한국경제 | 2020.04.17 20:13

  • thumbnail
    “남북경협주 주목!” 아난티 놓쳤다면, 후속주 TOP3 공개!

    ... 압승으로 막을 내리면서 남북경협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비례 위성 더불어시민당은 전체 의석의 5분의 3인 180석을 얻어 압도적 다수당이 됐고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과 비례 위성 미래한국당이 뒤이어 103석의 견제력을 확보했다. 민주당의 승리로 현 정부가 지속적으로 추진했던 남북 관계 회복에도 청신호가 켜질 것이라는 전망 속 남북경협 관련 기업의 수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POINT]지금 아니면 언제 돌아올지 모르는 대북테마주! 매수시점 ...

    한국경제 | 2020.04.17 08:33

  • thumbnail
    신보라, 인천 미추홀갑 출마선언…"젊은 바람 일으키겠다"

    ... 정치혁신과 세대교체의 젊은 바람을 일으키겠다"며 "생활밀착형 민생정치 실천으로 청년과 여성이 행복하고, 어르신들이 편안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 신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뻔뻔하고 오만한 정치에는 제1야당으로서 제대로 견제력을 발휘하지 못한 한국당의 책임도 적지 않다"며 "4월 총선을 한국당의 변화와 혁신을 확인하는 무대로 만들겠다"고 했다. 신 최고위원은 1983년생으로, 2016년 총선에서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 비례대표 7번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

    한국경제 | 2020.01.21 09: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