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노무현 호위무사' 주영훈 靑 경호처장 교체 왜?

    ... 뒷말이 나오면서 ‘청와대에 부담이 돼선 안 된다’는 정무적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일부 언론은 지난해 ‘경호처장이 직원을 가사에 동원했다’고 보도했다. 주 처장은 1984년 공채로 경호관에 임용됐으며, 노무현 정부 때 대통령경호실 가족부장을 맡아 관저 경호 등을 담당했다. 노 전 대통령 퇴임 후에는 봉하마을로 내려가 경호팀장으로서 노 전 대통령 부부를 경호했다. 문 대통령 당선 직후 경호처장으로 청와대에 복귀했다. ...

    한국경제 | 2020.05.14 17:17 | 김형호

  • thumbnail
    통합당 "공무원이 김정숙 여사 수영강습? 적폐인지 대통령이 답해야"

    미래통합당은 청와대 경호관이 김정숙 여사의 수영강습을 주1~2회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국민의 세금으로 월급을 받는 국가공무원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 수영 강습이라는 특수 임무를 맡긴 것은 적폐인가"라고 말했다. 김예령 통합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 2018년 초부터 1년 이상 청와대 경호관 A(여·28)씨가 청와대 경내(境內) 수영장에서 주 1~2회 ...

    한국경제 | 2020.04.10 14:57 | 이미나

  • thumbnail
    [천자 칼럼] 최초의 국산 신약 '활명수'

    조선이 대한제국을 선포하기 보름 전인 1897년 9월 25일, 우리나라 최초의 제약회사 동화약품(옛 동화약방)이 서울에서 탄생했다. 창업자는 궁중 선전관(지금의 대통령 경호관) 출신인 민병호 씨였다. 그는 궁중의 비방에 서양의학을 접목해 개발한 소화제 ‘활명수(活命水·생명을 살리는 물)’를 판매했다. 한국 최초의 신약 활명수는 마시기 편하고 보관하기도 좋았다. 달여 먹는 탕약에만 의존하던 소화기 질환자들에게는...

    한국경제 | 2020.03.20 17:55 | 고두현

전체 뉴스

  • thumbnail
    대통령경호처장 교체…주영훈 후임에 유연상(종합2보)

    ... 말했다. 주 처장이 자신을 둘러싼 일부 언론 보도로 '청와대에 부담이 돼선 안된다'는 판단도 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 매체는 지난해 '경호처장이 직원을 가사에 동원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주 처장은 1984년 공채로 경호관에 임용됐으며, 노무현 정부 때 대통령경호실 가족부장을 맡아 관저 경호 등을 담당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퇴임 후에는 봉하마을로 내려가 경호팀장으로서 노 전 대통령 부부를 경호했고, 노 전 대통령 서거 후에도 봉하마을을 지키며 권양숙 ...

    한국경제 | 2020.05.14 18:39 | YONHAP

  • thumbnail
    대통령경호처장 교체…주영훈 후임에 유연상(종합)

    ... 말했다. 주 처장이 자신을 둘러싼 일부 언론 보도로 '청와대에 부담이 돼선 안된다'는 판단도 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 매체는 지난해 '경호처장이 직원을 가사에 동원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주 처장은 1984년 공채로 경호관에 임용됐으며, 노무현 정부 때 대통령경호실 가족부장을 맡아 관저 경호 등을 담당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퇴임 후에는 봉하마을로 내려가 경호팀장으로서 노 전 대통령 부부를 경호했고, 노 전 대통령 서거 후에도 봉하마을을 지키며 권양숙 ...

    한국경제 | 2020.05.14 16:30 | YONHAP

  • thumbnail
    [순간포착] 밀가루·계란 세례에 넋 나간 정원식

    ... "정원식 물러가라"는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고, 8시 종료 예정이던 강의는 7시 20분쯤 급히 중단됐다. 강의실을 나오자 상황은 더욱 악화했다. 학생들이 양측 출입구를 차단한 채 "물러가라", "끌어내자" 등 구호를 외쳤고, 경호관과 몸싸움이 크게 벌어졌다. 이 와중에 일부 학생은 계란 세례를 퍼부었다. 학생들에 떠밀리던 정원식은 경호관들 부축을 받으며 일단 옆 416호 강의실로 피신했다. 7시 40분께 정원식은 문을 밀치고 들어간 학생들에 붙잡혀 건물 ...

    한국경제 | 2020.04.18 07: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