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안민석 "공수처 초대 차장에 '우병우 변호사'? 뭐하자는 건지"

    ... 제청한 것과 관련,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엄동설한에 국민들에게 찬물을 퍼붓는 꼴"이라며 비판했다. 안민석 의원은 "초대 공수처 차장에 '우병우 변호사', '계엄문건 변호가'가 웬 말인가"라며 "여운국 변호사는 국정농단 주역 우병우의 구속을 방어하고 무죄 변론을 했으며, 촛불광장에 대한 무력진압을 획책했던 기무사 계엄문건 사건에 대해 무죄 변론을 했던 분"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1.29 14:10 | 김명일

  • thumbnail
    김근식, 이낙연 측근 극단적 선택에 "정치적 죽음 너무 많다"

    ... 유독 죽음 부르는 것인가" 김근식 교수는 "착잡하다. 정치적 쟁점마다 죽음을 맞닥뜨리게 되는 건 감당하기 힘든 고통"이라며 "문재인 정부 들어서만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받던 변창훈 검사, 계엄문건 관련 김재수 기무사령관, 울산시장 선거사건 관련 청와대 파견 검찰 수사관, 박원순 시장 등 정치의 굴곡마다 죽음이 존재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낙연 대표 측근의 충격적인 소식도, 과연 정치가 생명까지 포기해야 ...

    한국경제 | 2020.12.04 09:34 | 조준혁

  • thumbnail
    추미애, 추미애, 또 추미애…'추미애 청문회' 된 대정부질문

    ... 장관도 답변자로 나와 "당직사병이 오해했거나 억측한 것"이라며 "(박근혜 탄핵 당시)계엄령 추진 의혹에 대한 경고를 군에 날린 상황이었다. 그런 상황에서 군에 (아들 문제를)청탁했겠나"라고 말했다. ... 자료에는 (추미애 아들)서씨의 부모님이 민원실에 민원을 제기했다고 적혀 있었다. 추미애 장관 아들 측 변호인은 이 문건이 공개된 후 "(추미애 당시)당 대표 정도 되면 국방부 장관 이상이다.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건 외압이 ...

    한국경제 | 2020.09.14 16:18 | 김명일

전체 뉴스

  • thumbnail
    5·18진상규명위 "美정부기관 '북한군 침투 없다' 일관된 입장"(종합)

    ... 1979∼1980년 당시 주한 미 대사관과 미 국무부 간 수·발신된 전문, 국방정보국(DIA), 중앙정보국(CIA) 작성 문건 등이다. 아울러 "일부 탈북자들이 제기하고 있는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북한군 개입설은 상당 부분 사실이 아닌 ... 기간 사망한 사람의 사망 경위를 재조사해 가해 혐의자를 특정하고, 사망자의 정확한 숫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계엄군의 민간인 집단 학살과 가혹행위 등을 규명하기 위해 유족과 생존자 82명, 목격자 92명, 공수부대 장병 407명 ...

    한국경제 | 2021.02.17 20:19 | YONHAP

  • thumbnail
    정총리, 秋아들 의혹에 "사실적 접근해야…경질 이유 없어"

    ... 이야기를 최근에 들었다"며 "국방부 답변에 선입견을 갖고 보지 말고 조목조목 따져서 잘못됐으면 무엇이 잘못됐는지를 따져주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정 총리는 군 기무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 계엄문건 의혹의 핵심 인사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송환 문제와 관련해선 "사법기관에서 어떤 형태로든 수사가 필요하면 수사하고, 기소가 필요하면 기소할 것이다. 의법조치를 하는 것이 온당하다"고 했다. /연합...

    한국경제 | 2020.09.14 17:59 | YONHAP

  • thumbnail
    정총리, 秋 아들 논란 "정서보다는 사실로 접근해야"

    ... 대정부질문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비롯해 국정에 산적한 현안이 많은데, 정치권이 그런 문제에 천착하는 게 좋겠다는 것이 개인적인 의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군 기무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 계엄문건 의혹의 핵심 인사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송환 문제와 관련해 "사법기관에서 어떤 형태로든 수사가 필요하면 수사하고, 기소가 필요하면 기소할 것이다. 의법조치를 하는 것이 온당하다"고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4 14: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