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권재진 전 법무부 장관, 암투병 중 별세

    ... 법무부 장관( 사진 )이 암 투병을 해오다 9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67세. 권 전 장관은 대구 출신으로 경북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20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1983년 검사 생활을 시작해 대검찰청 공안부장, 대구고검장, 서울고검장 등을 거쳤다.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9~2011년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냈고 이어 곧바로 법무부 장관을 역임했다. 장관 퇴임 후에는 서울에 개인사무실을 열고 변호사로 활동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최보숙 씨와 장남 석현 ...

    한국경제 | 2020.05.09 17:28

  • thumbnail
    통합당, 권성동 '컷오프'…강릉에 홍윤식 공천

    ... 경기 수원정에 홍종기 삼성전자 변호사를 공천했다고 발표했다. 홍 전 장관은 박근혜 정부 마지막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냈다. 공관위는 전날 권 의원이 지역구인 강릉에 후보자 추가 모집 공고를 냈다. 이에 홍 전 장관과 오세인 전 광주고검장, 조소현 로서브 대표변호사 등 3명이 신청했다. 공천 배제(컷오프)된 권 의원은 즉각 반발했다. 권 의원은 결과 발표 직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에 의석을 하나 바치겠다는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책임의식 ...

    한국경제 | 2020.03.10 17:36 | 성상훈

  • thumbnail
    정의당, 벌써 지역구 70명 공천…與 "격전지 당락 영향" 전전긍긍

    ... 득표율에 좌우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충북 청주상당도 상황이 비슷하다. 정의당에서는 김종대 의원(비례대표)이 도전한다. 민주당에서는 정정순 전 충북 행정부지사가, 통합당에서는 황교안 대표의 측근으로 알려진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이 출마한다. 지난 총선 때 충북 청주상당에서 당선된 정우택 새누리당 후보의 득표율은 49.2%였다. 2위인 한범덕 민주당 후보(47.1%)와 박빙의 승부가 벌어졌다. 김 의원의 선전이 정 전 부지사의 당선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분석이다. ...

    한국경제 | 2020.03.09 14:13 | 조미현

전체 뉴스

  • thumbnail
    '마작스캔들' 도쿄고검장 사표제출…아베 정권에 타격(종합)

    '검찰 장악법안' 논란 핵심 인물…아베 인사 책임 도마 위에 野 "내각 전체의 책임"…법무상 사임·내각 총사직 주장도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구로카와 히로무(黑川弘務) 도쿄고검 검사장이 이른바 '마작스캔들'로 낙마했다. 구로카와 검사장은 아베 정권의 검찰 장악 의도라는 비판을 받은 검찰청법 개정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여론의 반발에 검찰청법 개정을 일단 보류한 아베 총리로서는 차기 검사총장(...

    한국경제 | 2020.05.21 19:32 | YONHAP

  • thumbnail
    "재심 어려워"…한명숙 사건 공수처 가나(종합)

    ... 편안한 상태에서 너무 잘해주셔서 그 점에 대해서는 정말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는 한씨 자신의 법정 진술을 반대 근거로 제시하고 있다. 직권남용(7년) 등 공수처가 수사할 수 있는 범죄의 공소시효도 대부분 완성됐다. 고검장 출신의 한 변호사는 "폭행이나 협박으로 증거가 조작됐다면 기존 재판에서 얼마든지 탄핵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합법적 증거인지 검증해 문제없이 유죄가 확정된 만큼 지금 와서 폭행이나 협박을 입증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법무부가 ...

    한국경제 | 2020.05.21 16:50 | YONHAP

  • thumbnail
    "재심 개시 어려워"…한명숙 사건 공수처 가나

    ... 상태에서 너무 잘해주셔서 그 점에 대해서는 정말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는 한씨 자신의 법정 진술을 반대 근거로 제시하고 있다. 직권남용(7년) 등 공수처가 수사할 수 있는 범죄의 공소시효도 대부분 완성됐다. 고검장 출신의 한 변호사는 "폭행이나 협박으로 증거가 조작됐다면 기존 재판에서 얼마든지 탄핵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합법적 증거인지 검증해 문제없이 유죄가 확정된 만큼 지금 와서 폭행이나 협박을 입증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

    한국경제 | 2020.05.21 13: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