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故김수환 추기경 주치의 정인식 가톨릭대 명예교수 별세

    정인식 가톨릭의대 명예교수가 지난 22일 밤 별세했다. 향년 67세. 고인은 1970년 가톨릭의대를 졸업하고 1978년부터 가톨릭의대 내과학교실 교수로 재직하다 지난해 2월 정년퇴임했다. 대한소화관운동학회 회장,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이사장, 대한소화기학회 회장 등을 지냈으며, 고 김수환 추기경의 주치의를 맡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발인은 25일. 02-2258-5940

    한국경제 | 2013.10.23 21:27 | 백승현

  • thumbnail
    [논술 기출문제 풀이] 제시문을 베껴 쓰면 의미 전달이 안된다!

    Smart한 논술의 법칙 ⑧ 들어가며 안녕하세요. 벌써 2월도 모두 지나갔습니다. 겨울방학 동안 열심히 공부했는지 모르겠습니다. 방학 동안 수능공부를 열심히 하느라 논술을 공부하지 않은 학생들은 신학기가 된 지금부터라도 꾸준히 논술을 준비하기 바랍니다. 조금 늦기는 했지만 많이 늦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여러 다른 경로를 통해 논술을 바로 시작했으면 좋겠습니다. 자신이 세운 계획에 맞게 보람된 시간을 보내기를 바랍니다. 다시 강조하지만...

    한국경제 | 2012.02.08 00:00 | 박정호

  • thumbnail
    故김수환 추기경, 영향력 1위 종교인

    국내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종교인은 고(故) 김수환 추기경(사진)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주간지 시사저널이 지난달 22~30일 국내 관료 · 기업인 · 교수 · 사회단체 관계자 · 언론인 등 전문가 1000명을 대상으로 미디어리서치와 공동으로 실시,최근호(18일자)에 실은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가장 영향력 있는 종교인은 고 김수환 추기경(29.4%)으로 꼽혔다. 2위는 정진석 추기경(24.2%)으로 지난해보다 한 계단 내려갔고 3위는 지난...

    한국경제 | 2010.08.22 00:00 | 김후진

전체 뉴스

  • thumbnail
    봉준호 감독 극찬한 '저 산 너머', 오늘(3일)부터 극장동시 VOD 서비스

    전 세대 관객을 사로잡은 영화 '저 산 너머'가 3일 극장동시 VOD 서비스를 시작한다. '저 산 너머'는 가난하지만 행복했던 그 시절, 가족의 사랑 속에서 마음밭 특별한 씨앗을 키워간 꿈 많은 7살 소년 수환의 이야기를 그린 힐링 무비다. 종교를 초월해 모두의 사랑을 받은 진정한 어른 김수환 추기경의 어린 시절을 다룬 첫 극영화로 '오세암'의 정채봉 동화작가의 원작을 영화화해 많은 감동을 전한다. ...

    텐아시아 | 2020.06.03 10:31 | 노규민

  • thumbnail
    故김수환 추기경 친필 유서 공개…미공개 유품 자료집 발간

    16일 선종 11주년…천주교 서울대교구 200주년 기념사업 일환 오는 16일 선종 11주년을 맞는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유서가 사료 형태로 일반에게 처음 공개된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한국교회사연구소는 이날 김 추기경의 친필 유서 등 미공개 유품 기록을 담은 '역대 교구장 유물 자료집 김수환 추기경'을 발간한다고 14일 밝혔다. 생전 고인은 장기간 부재나 죽음을 대비해 친필 유서를 작성해뒀다. 자료집에 담긴 유서는 1970년 1월 16...

    한국경제 | 2020.02.14 16:21 | YONHAP

  • thumbnail
    주천기 대표원장이 이끄는 CK성모안과의원, 6월 1일 정식 개원

    대학병원 32년 경력, EBS 명의에 조명된 주천기 대표원장이 이끄는 CK성모안과의원이 6월 1일 논현역 6번 출구 앞 정식 개원식을 진행하고 본격적인 진료를 시작했다. 주천기 원장은 30여년 동안 약 3만 예에 달하는 백내장 수술 집도 기록을 보유한 국내외 안과 권위자다. CK성모안과의원은 주 원장을 필두로 6명의 분야별 의료진과 연구자가 모여 눈에 관련된 모든 질환을 직접 진료한다. CK성모안과의원 관계자는 "환자의 신뢰를 제...

    한국경제 | 2019.06.05 18:49 | 권유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