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펀드 비교 사이트] 전자공시·펀드통계 홈피…클릭하면 투자感 잡힌다

    ... 마련이다. 판매 창구에 가기 전 먼저 공시 사이트로 공부해보자. 우선 전자공시 서비스의 비교 공시→펀드운용 실적 비교→펀드수익률 비교 공시 메뉴로 들어가 본다. 초기화면 검색 조건에서 운용 규모 1백억원 이상에 국내→국내투자형→주식 고편입형→일반을 선택한다. 그 다음 수익률 비교기간을 6개월,1년,3년,설정 이후로 4개 시점을 설정,검색한다면 규모 100억원 이상 국내 주식형 펀드 578개가 뜬다. 이 화면만으로도 578개 펀드마다 편입 자산,기준가격,설정 규모,펀드매니저 ...

    한국경제 | 2010.05.11 00:00 | 최명수

  • [금주의 재테크 포인트] 서머랠리 기대 접고 안전투자를

    ... 주가상승을 제약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서머랠리에 대한 성급한 기대감으로 주식을 적극적으로 매입하는 전략은 경계해야 한다. 만약 서머랠리가 온다고 확신하는 개인이라도 주식을 적극적으로 매입하기보다는 주식 고편입형 적립식 펀드와 같은 간접투자 전략을 권한다. 갈수록 개인들이 증시에 직접 참여해 수익을 낼 수 있는 여지가 좁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염두에 둬야 할 것은 서머랠리에 대한 기대가 높다가 실제로 서머랠리가 오지 않는 해에는 여름 휴가철이 ...

    한국경제 | 2005.06.07 09:45

  • 주식형펀드 수익률 3개월만에 플러스

    ... 펀드도 3개월 만에 플러스 수익률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코스닥시장 강세로 코스닥 종목 투자 비중이 높은 '코스닥 펀드'가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3일 한국펀드평가에 따르면 주식 편입 비율이 60% 이상인 '주식 고편입형' 펀드는 지난 5월 평균 5.21%의 수익률을 올려 석 달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다. 주식 고편입형은 올 1월 5.63%,2월 9.04%의 고수익을 낸 뒤 증시 하락으로 3월 -4.42%,4월 -4.17% 등 연속 마이너스 수익을 냈었다. ...

    한국경제 | 2005.06.03 00:00 | 이상열

전체 뉴스

  • 국내 증시여건 불투명, 가능성 낮아

    ... 국내기업 실적도 차별화가 심화될 것으로 보이나 증시를 주도하고 있는 기업을 중심으로 상반기보다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국내증시에 서머랠리에 대한 성급한 기대감으로 주식을 적극적으로 매입하는 전략은 경계해야 한다. 만약 서머랠리가 온다고 확신하는 개인이라도 주식을 적극적으로 매입하기 보다는 주식 고편입형 적립식펀드와 같은 간접투자 전략을 권한다. 갈수록 개인들이 증시에 직접 참여해 이익을 낼 수 있는 여지가 좁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브리핑] [주간 펀드투자 Guide] 대형 주식형 펀드의 규모와 성과...한국투자증권

    ... 기록하였다. 순수주식형으로 자금유입이 이어진 가운데 MMF와 채권단기도 공히 증가세를 보였다. 동 기간 주식형은 0.14%~1.78%, 채권형은 0.05~0.06%의 수익률을 보였다. ■ 대형 주식형 펀드의 운용성과 주식 고편입형 대형펀드들의 운용성과가 수익률과 위험 공히 펀드평균치보다 양호하게 나타난다. 배당펀드는 안정수익 추구, 가치펀드는 고수익추구 양상이 각각 식별된다. 가치형을 제외할 경우 초대형펀드들의 규모는 아직 별다른 부담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보이지는 ...

    한국경제 | 2005.12.26 08:49

  • [GLOBAL 이슈] 서머랠리장세

    ... 있는 기업을 중심으로 상반기보다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국내증시에 서머랠리에 대한 성급한 기대감으로 주식을 적극적으로 매입하는 전략은 경계해야 한다. 만약 서머랠리가 온다고 확신하는 개인이라도 주식을 적극적으로 매입하기 보다는 주식 고편입형 적립식펀드와 같은 간접투자 전략을 권한다. 갈수록 개인들이 증시에 직접 참여해 이익을 낼 수 있는 여지가 좁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상춘ㆍ한국경제 전문위원 sc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6.16 1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