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한샘, 리모델링에도 인체 무해한 자재

    종합 홈인테리어업체 한샘이 가구에 이어 리모델링 패키지에도 현재 법 기준보다 높은 수준의 친환경자재를 사용한다. 한샘은 리모델링 브랜드 ‘리하우스’의 패키지에 사용하는 모든 자재의 유해성을 관리해 공급한다고 27일 밝혔다. 가구 자재에 적용하는 E0(포름알데히드 방출량이 0.3~0.5㎎), HB마크(건축 자재의 화학물질 방출 강도 인증), 한샘 자체 검증 등 환경안전 관련 기준을 리모델링에 사용하는 모든 자재까지 확대하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20.05.27 19:32 | 서기열

  • 대전, 로컬푸드 공동브랜드 '한밭가득' 육성

    대전시는 로컬푸드 공동브랜드인 한밭가득의 상표등록을 했다고 27일 발표했다. 한밭가득은 학교 등 공공급식에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제작한 브랜드다. 농가들이 이 브랜드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까다로운 인증절차를 통과해야 한다. 생산 농산물이 식품의약품안전처장 고시 잔류농약 허용치의 2분의 1 기준을 통과해야 한다. 시는 사용목적에 적합한지 등도 꼼꼼히 확인해 사용 허가 여부를 결정한다. 지난해 11월부터 한밭가득 인증을 받은 농가는 250여 ...

    한국경제 | 2020.05.27 18:14 | 임호범

  • thumbnail
    [데스크 칼럼] 용산정비창 차라리 그냥 놔둬라

    ... 성공 사례도 이미 여럿 있다. 싱가포르가 대표적이다. 마리나베이와 센토사섬을 성공적으로 개발해 2만달러대이던 1인당 국민소득을 6만달러대로 끌어올렸다. 미래 먹거리 훼손하지 말길 문재인 정부는 출범 이후 고집스럽게 서울 아파트 공급이 충분하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10여 차례에 걸친 수요 억제 정책이 듣지 않자 마지못해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 대책을 내놨다. 신도시로는 서울 수요를 만족시키기 어려울 것이란 지적이 일자 이젠 용산정비창을 들고나왔다. ...

    한국경제 | 2020.05.27 18:13

전체 뉴스

  • thumbnail
    속초 최고층 아파트 '속초디오션자이' 청약률 17대 1

    속초에서 가장 높은 아파트로 지어지는 '속초 디오션 자이'에 6천100명이 넘는 청약자가 몰렸다. 27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1순위 청약을 받은 속초디오션자이는 355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6천127명이 몰리며 17.3대 1의 평균 경쟁률로 마감됐다. 최고 경쟁률은 펜트하우스인 전용면적 131㎡A에서 나왔다. 3가구 모집에 해당 지역에서만 267명이 몰리며 89.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밖에 다른 주택형도 모두 해당지역에서 ...

    한국경제 | 2020.05.27 21:47 | YONHAP

  • thumbnail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코로나19로 경제 민족주의 본격화"

    ... 다자무역체제의 역할과 신뢰 회복을 위한 3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유 본부장은 이날 무역협회 주최로 열린 '포스트 코로나 통상질서 화상 국제 콘퍼런스'에 참석,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통상 환경 변화로 ▲ 경제 민족주의 본격화 ▲ 글로벌 공급망 재편 ▲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꼽았다. 이런 흐름에 다자무역체제가 대응할 방안으로 '3R'을 제시했다. 기민함(Responsive), 시의적절함(Relevant), 견고함(Resilient)이 그것이다. 유 본부장은 ...

    한국경제 | 2020.05.27 21:00 | YONHAP

  • thumbnail
    현대·기아차, 2022년 출시 전기차에 LG화학 배터리도 쓴다

    현대·기아차는 2022년 출시할 전기차 전용 모델 한 종에 들어갈 배터리 공급사로 LG화학을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공급 규모 등은 생산량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터리 업체 선정은 모델별로 진행하기 때문에 2022년에 나올 전기차 중 다른 모델에는 다른 회사 배터리가 선정될 수 있다고 현대·기아차는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작년 12월에는 SK이노베이션을 현대차의 NE(개발코드명)와 기아차의 CV(개발코드명) 등의 ...

    한국경제 | 2020.05.27 19:44 | YONHAP

한경매물

'공급' 부동산 정보

부동산 정보
거래 종류 확인일자 매물명 면적(㎡) 매물가(만원)
매매 아파트

17/11/23

갈산이안 116/85 33,500
2년전 올수리 집깨끗 이사협의
월세 오피스텔

17/11/23

효성해링턴타워(위례신도시업무22블록) 102/48 9/20층 3,000/95
조용한 풀옵션 투룸 오피스텔 전망까지 예술
매매 아파트

17/11/23

주공12단지 78/59 5/15층 36,000
입주 가능합니다
매매 아파트

17/11/23

주공12단지 104/85 15/15층 45,000
수년전 올수리이며 입주 가능합니다

사전

비트코인 반감기 [bitcoin halving] 경제용어사전

비트코인 채굴자에 대해 주어지는 보상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것. 따라서 비트코인의 신규 공급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것을 의미한다. 비트코인의 반감기는 4년 주기로 발생하며 반감기는 지금까지 두번 일어났다. 첫 번째는 2012년 블록에 대한 보상이 50BTC에서 25BTC로 줄었고 두 번째는 2016년 6월에 일어나 보상은 12.5BTC로 줄었다. 세번째 반감기는 2020년 5월 17일로 예정되어 있으며 이후로는 보상이 블록당 6.25BTC로 줄어들게 ...

그린스완 [Green Swan] 경제용어사전

... 위기를 뜻한다. 국제결제은행(BIS)이 2020년 1월 발간한 동명의 보고서에서 처음 등장한 단어로 '블랙스완'(발생 가능성은 낮지만 일단 발생하면 엄청난 충격을 주는 사건)에서 따온 개념이다. 이 보고서는 급격한 기후변화가 수요·공급에 충격을 줄 것이라고 진단했다. 가령 폭풍으로 수출길이 끊기거나 기온이 급등하면 노동생산성이 떨어질 수 있다. 보고서는 이 같은 실물경제 위기가 여러 경로를 거쳐 금융위기로 치달을 수 있는 만큼 각국 중앙은행이 그린스완을 분석·관리해야 ...

프라이머리딜러 신용창구 [Primary Dealer Credit Facility] 경제용어사전

프라이머리딜러는 미국 뉴욕 Fed가 공인한 국채 딜러다. 투자은행 증권사 등 24곳이다. Fed는 예금은행에만 허용했던 재할인을 이들 금융사에도 허용해 국채시장에 자금을 공급한다. PDCF의 대출은 하루짜리부터 최장 90일짜리까지이다. 담보물은 기업어음(CP), 시채권 등 투자등급 채권과 다양한 종류의 지분 증권 등이 포함되며 금리는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프라이머리 신용금리, 혹은 할인창구 금리가 적용될 예정이다. PDCF는 2020년 3월 20일부터 ...

웹문서

  • 공급부족 따른 집값 불안 지속 우려

    공급부족 따른 집값 불안 지속 우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공공택지에서 건설사업 승인을 받은 주택물량이 당초 목표치의 절반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실제 공사에 들어간 단지는 얼마되지 않아 공급 부족에 따른 집값 불안현상이 당분간 지속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5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1~10월 전국의 공공택지에서 사업승인을 얻은 주택은 10만1915가구로 조사됐다. 이는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민간 건설업체가 공급하는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694&category=49&ch=land
  • 공급도 좋지만 삶의 질ㆍ현실성도 고려돼야

    지난 8월 27일 '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보금자리주택 공급 확대 및 공급체계 개편방안'이 확정ㆍ발표됐다. 개발제한구역, 도심 재개발 및 신도시 등을 통해 2012년까지 60만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것과 분양가를 기존 분양가의 70~90% 수준, 주변 시세에 비해 50~70% 수준의 획기적으로 낮은 가격에 공급하겠다는 것이 주요 골자이다. 4년내 보금자리주택 60만 가구 공급, 실로 어마어마한 물량이다. 당초 2018년까지 공급이 예정됐던 개발제한구역내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116_1&no=136&category=0&ch=land
  • '공급 폭탄', 진짜 주범은 빌라·다가구

    ... 여기저기에서 들려오고 있다. 그동안 택지를 분양 받아 놓고도 아파트를 짓지 못해 울상이었던 건설사는 물론 자투리땅을 이용해 빌라나 다가구주택을 지으려는 사람들로 건설 시장이 북적인다. '물 들어 올 때 노 젓는다'고 주택 경기가 살아나자 공급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공급과잉의 우려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시장가격을 결정하는 것은 수요와 공급이다. 수요가 늘어나더라도 공급이 그것보다 더 증가한다면 가격 하락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물론 공급이 넘쳐나면 미분양이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194_1&no=174&category=0&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