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메르스 증인' 공방에 국감 또 파행…국정교과서도 논란

    ... 교사 여론조사 등에서 국정화에 대한 반대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다는 점을 들어 시·도 교육감들의 견해를 물었다. 같은 당 유은혜 의원은 "하나고 설립과 자사고 지정 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있다고 제기했는데, 공정택 교육감의 지시인지 서울시교육청 공무원들이 하나학원과 결탁한 건지 해명이 필요하다"며 "하나고가 김승유 이사장 개인 소유는 아니지 않나. 학교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교육감이 신속·엄정하게 조치...

    연합뉴스 | 2015.09.21 12:58

  • "하나고 남학생 더 뽑으려고 조작" 내부 증언

    ... 장학금을 지원한 것이 특혜가 아닌지 조사할 방침이다. 실제 하나고 학생에게는 서울시의 지원 등으로 인해 1인당 연평균 500만원의 장학금이 지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위는 앞서 이달 17일 김승유 이사장과 함께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공정택 전 서울시교육감도 증인으로 채택했지만, 오 전 시장과 공 전 교육감은 오늘 이어지는 행정사무조사에 출석하지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yonglae@yna.co.kr

    연합뉴스 | 2015.08.27 07:19

  • thumbnail
    홍준표 '아내 비자금' 주장은 '자충수'…위법 소지 많아

    ... 빠뜨리면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되거나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해임 또는 징계 의결을 요구할 수도 있다. 그러나 홍 지사는 매년 재산신고에 이 자금은 넣지 않았다. 2008년 교육감 선거 당시 부인의 차명계좌를 재산신고에서 빠뜨렸던 공정택 전 교육감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로 기소돼 벌금 150만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공 전 교육감은 부인이 차명계좌에 4억3천여만원을 보관 중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당선될 목적으로 허위 신고를 했다는 점이 유죄 판결의 근거가 됐다. ...

    연합뉴스 | 2015.05.11 18:05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