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OECD "좀비 일자리 양산하는 고용 보조금 축소해야"

    ... “여전히 셧다운 상태에 놓인 업종을 선별해 집중 지원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미국 정치권에서 7월 말 종료되는 연방정부의 실업수당 연장 여부를 놓고 논쟁이 벌어지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민주당은 실업수당을 1년 더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공화당은 과도한 실업급여가 근로 의욕을 떨어뜨리고 근로자들이 직장에 복귀하지 않도록 하는 역효과가 있다며 맞서고 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8 17:51 | 박상용

  • thumbnail
    트럼프 'WHO 탈퇴' 공식 통보…바이든 "당선되면 재가입"

    ...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7일 트위터를 통해 “(대선에서 승리하면) 대통령으로서 첫날, 나는 WHO에 재가입하고 세계 무대에서 우리의 지도력을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친정인 공화당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라마 알렉산더 공화당 상원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 “대통령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공개적으로 반발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행정부가 의회 동의 없이 탈퇴 절차를 밟을 수 있을지도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0.07.08 17:49 | 주용석

  • thumbnail
    트럼프, WHO 탈퇴 '역풍'…민주당 "미국인 병들게 할 것" [종합]

    ... 민주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도 "미국이 국제적 보건위생 강화에 기여해야 미국인도 보다 안전해진다"며 "내가 대통령에 취임하면 첫날 WHO에 재가입하겠다"고 공언했다. 공화당에서도 반대 목소리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 대응 과정에서 WHO의 중국 편향성을 들어 탈퇴 엄포를 놓긴 했지만 설마 했던 일이 현실화하자 야당과 전문가들은 물론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나왔다. 라마 알렉산더 ...

    한국경제 | 2020.07.08 12:05 | 강경주

전체 뉴스

  • thumbnail
    22년 연하 초등생 제자 성폭행·결혼 미 여성 암으로 사망

    ... 르투어노는 푸알라우와의 관계를 줄곧 '금지된 사랑'이라고 표현했다고 한다. 그는 2018년 자신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에서 "푸알라우가 내 아이들의 아빠이자, 내 인생의 남자라는 것이 잘못됐다고 해야 하느냐"며 "전혀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결혼 12년 후인 지난해 이혼했다. 한편 르투어노의 아버지인 존 슈미츠는 미국 대통령 후보 경선도 나섰던 공화당 소속의 보수 강경파 성향의 전직 하원의원이라고 NYT가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9 11:58 | YONHAP

  • thumbnail
    트럼프는 안 쓰지만 공화당 중진은 "마스크 쓰세요" 강조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마스크 착용이 책임있는 행동" 미국 보건당국, 2세 이상 면마스크 착용 권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가운데, 그의 측근인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마스크 착용 전도사로 나서고 있다고 AP통신 등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지역구인 켄터키주에 들렀을 때 마스크를 착용한 채 나타났을 뿐 아니라 카메라를 향해 마스크를 들면서 귀 뒤로 끈을 넘겨 착용하는 ...

    한국경제 | 2020.07.09 10:19 | YONHAP

  • thumbnail
    시카고대학도 차별 역사 지우기…노예제옹호 정치인 기념물 제거

    ... 선출됐으며 3선을 연임했다. 그는 1852년과 1856년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에 나섰다가 당내 경쟁자였던 프랭클린 피어스(14대 대통령), 제임스 뷰캐넌(15대 대통령)에게 각각 밀렸고, 1860년 민주당 경선에서 승리했지만 본선에서 공화당 후보 링컨에 패했다. 더글러스는 1857년 시카고 남부 브론즈빌에 '시카고대학'으로 이름 붙인 신학대학을 세웠으나 1886년 화재로 크게 소실된 후 폐교됐다. 1890년 석유 재벌 존 록펠러가 인근 하이드파크에 현재의 시카고대학을 ...

    한국경제 | 2020.07.09 10:09 | YONHAP

사전

스무트 홀리 관세법 [Smoot–Hawley Tariff Act] 경제용어사전

미국이 대공황 초기인 1930년 산업 보호를 위해 제정한 관세법. 공화당 소속 리드 스무트 의원과 윌리스 홀리 의원이 주도한 법안으로 2만여 개 수입품에 평균 59%, 최고 400%의 관세를 부과하도록 한 법안이다. 이로 인해 세계 각국에 보호무역이 번졌고 대공황을 더 심화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오토웜비어법 [Otto Warmbier Banking Restrictions Involving North Korea Act of 2017] 경제용어사전

... 이 같은 법안 이름을 붙였다. 하지만 이후 미·북 대화 국면이 조성되면서 상원 본회의 표결이 미뤄지다 회기를 넘겨 자동폐기됐다. 그러나 2019년 2월27일 하노이 정상회담이 결렬되고 나서 3월 5일(미국 현지시간) 팻 투미 공화당 상원의원과 크리스 밴 홀런 민주당 상원의원은 이날 '오토 웜비어 북한 관련 은행업무 제한 법안'이란 명칭의 대북 제재 법안을 공동 발의했다 법안은 북한과 거래하는 모든 기관과 개인의 미국 은행시스템 접근을 차단하도록 하고 있다. ...

트럼프케어 [Trumpcare] [AHCA] 경제용어사전

... 통해 저소득층 의료보험인 메디케이드의 적용폭을 줄여 필요한 사람만 건강보험에 가입토록 유도함으로써 가구와 중소기업의 보험비 절감을 꾀하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케어는 안밖으로 만만치 않은 저항에 시달려 왔다. 2017년 4월 24일 공화당 내 강경파 '프리덤 코커스'는 트럼프케어가 '오바마케어 2탄'이라며 반대해 법안 처리를 거부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법안을 수정해 각 주(州)정부가 오바마케어 핵심인 '환자들에게 더 높은 보험료율 부과 금지' '최소 보험보장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