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우주산업 판 흔드는 신생 벤처들

    ... 기상위성 개발에는 10년 가까운 시간이 걸리지만 이들 위성을 활용하면 18개월 안에 지구 전체 날씨를 지켜보는 감시망을 구축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지구의 온도를 실시간으로 재는 사업도 민간기업 주도로 추진된다. 최근 과테말라와 하와이에서 화산 폭발이 발생하면서 지구 온도 변화를 빠르게 감지해 화산 폭발 등에 대응하는 방안이 주목받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벤처기업 쿠락은 지구 전체를 가로세로 200m 구간으로 나눠 한 시간마다 지구 전체의 온도를 측정하는 ...

    한국경제 | 2018.06.29 18:21 | 박근태

  • thumbnail
    올들어 일본 오사카 지진·과테말라 화산폭발 등 '불의 고리' 불안감 가중

    ... 고리(Ring of Fire)'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불의 고리'는 세계 주요 지진대와 화산대 활동이 중첩된 지역인 환태평양 조산대를 일컫는 말로써 지난 3일에는 과테말라 불칸 데 푸에고 화산 폭발로 110명에 이르는 사망자가 발생했고 하와이의 빅아일랜드 킬라우 화산은 지난달 3일부터 화산활동이 계속 이어져 주민 피해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올들어 일본·미국 하와이·과테말라는 ...

    한국경제 | 2018.06.18 10:09 | 강경주

  • thumbnail
    과테말라 화산 폭발 사흘째…"사망자 85명으로 늘어"

    과테말라 화산폭발 사흘째인 7일(현지시간) 텔레비시에 등 현지언론들이 사망자가 85명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국가재난관리청(CONRED)에 따르면 지난 3일 푸에고 화산 분화 이후 사망자 수가 85명에 달하는 것으로 공식 ... 주민을 안전지역으로 대피시켰다. 앞서 치말테낭고, 사카테페케스, 에스쿠인틀라 주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이번 화산폭발과테말라 국민 170만 명이 피해를 봤다. 폭발 이후 사흘간 인근 주민 1만2089명이 대피했으며, 3319명의 ...

    한국경제 | 2018.06.07 08:25

전체 뉴스

  • thumbnail
    과테말라 화산폭발 사망자 159명으로 늘어… 256명 실종

    ... 현장에서 3명의 시신을 추가로 수습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구소는 신원확인 작업을 계속 벌이겠다면서 아직도 실종자가 256명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3일 푸에고 화산이 4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연쇄 폭발을 일으켜 화산재와 유독가스 등이 인근 마을을 순식간에 뒤덮었다. 화산폭발로 200만 명이 직·간접적인 피해를 봤다. 과테말라 정부와 유엔 중남미경제위원회는 이번 화산폭발로 2억1천900만 달러(약 2천482억 원)의 피해가 난 ...

    한국경제 | 2018.07.30 06:40 | YONHAP

  • thumbnail
    '끝나지 않은 슬픔'… 과테말라 화산폭발 사망자 121명으로 늘어

    ... 2개월부터 19세 사이의 연령대로 확인됐으며, 2명은 앞서 실종자 명단에 포함된 주민이었다. 지난달 3일 푸에고 화산이 4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연쇄 폭발을 일으켜 화산재와 유독가스 등이 인근 마을을 순식간에 뒤덮었다. 화산폭발로 ... 유엔 중남미경제위원회는 이번 화산폭발로 2억1천900만 달러(약 2천482억 원)의 피해가 난 것으로 추산했다. 과테말라 서남부 태평양 연안에 있는 푸에고 화산화산과 지진 활동이 활발한 환태평양조산대인 '불의 고리'에 ...

    한국경제 | 2018.07.19 07:12 | YONHAP

  • thumbnail
    과테말라 푸에고 화산 실종자 332명으로 늘어… 사망자는 113명

    과테말라 푸에고(스페인어로 불의 의미) 화산 폭발로 인한 실종자가 332명으로 늘었다고 AP통신이 현지 재난당국을 인용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과테말라 국가재난관리청(CONRED)은 이날 성명을 내 실종자 수를 기존 197명에서 ... 머무는 주민 등 20만 명의 지역 주민의 기록을 대조해 실종자 수를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3일 푸에고 화산이 4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폭발을 일으켜 화산재 등이 인근 마을을 순식간에 뒤덮었다. 현재까지 최소 113명이 ...

    한국경제 | 2018.07.05 06: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