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요한 바오로 2세의 '한국어 교사' 장익 주교 선종

    ... 메리놀대와 벨기에 루뱅대,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대에서 공부한 뒤 1963년 오스트리아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1984년 방한을 앞둔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게 한국어를 가르쳤으며 김수환 추기경 비서와 정릉본당, 세종로본당 주임신부 등을 ... 고인은 특히 분단 교구의 주교로서 북한의 신자들까지 헤아리는 통일사목에 큰 관심을 기울였다. 1988년 10월에는 교황 특사 자격으로 평양 장충성당을 방문해 첫 미사를 봉헌하기도 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을 역임했고, 2010년 ...

    한국경제 | 2020.08.06 02:56 | 서화동

  • thumbnail
    장익 전 천주교 춘천교구장 선종…장면 전 총리 3男

    ... 메리놀대와 벨기에 루뱅대,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대에서 공부한 뒤 1963년 오스트리아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1984년 방한을 앞둔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게 한국어를 가르쳤으며, 김수환 추기경 비서와 정릉본당, 세종로본당 주임신부 등을 ... 고인은 특히 분단 교구의 주교로서 북한의 신자들까지 헤아리는 통일사목에 큰 관심을 기울였다. 1988년 10월에는 교황 특사 자격으로 평양 장충성당을 방문해 첫 미사를 봉헌하기도 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을 역임했고, 2010년 ...

    한국경제 | 2020.08.05 21:36 | 서화동

  • thumbnail
    바티칸 박물관에 모나미볼펜 있다!…교황에 선물한 '153 피셔맨'

    ... 박물관에는 세라믹 상감 공법으로 제작한 모나미 볼펜 한 자루가 전시돼 있다. 2014년 한국을 찾은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모나미가 선물한 ‘153 피셔맨’(사진) 볼펜이다. 153 피셔맨의 표면에는 물고기를 ... 모나미는 153 피셔맨에 육각형의 몸체 디자인을 적용해 모나미 153의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유지하면서도 교황에 대한 감사와 존경을 담은 이 선물을 2014년 8월 11일 교황 방한 준비위원회에 전달했다. 153 피셔맨은 ...

    한국경제 | 2020.07.07 17:38 | 민경진

전체 뉴스

  • thumbnail
    한국 파견 60주년…함제도 신부 회고록 '선교사의 여행'

    ... 때 만난 고(故) 장익 주교의 역할이 컸다. 안타깝게도 장 주교는 지난 5일 노환으로 선종했다. 1984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방한 당시 한국어 개인 교사를 했을 정도로 영어는 물론 독일어와 프랑스어 등 외국어에 능통했던 ... 성당인 장충성당이 완공되고서 첫 미사를 봉헌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를 어제 일처럼 떠올렸다. 당시 장 주교는 교황청에서 보낸 교황 특사 일행과 함께 평양을 방문해 첫 미사를 올렸다. 함 신부는 이때는 가지 못했으나 이후 그들이 ...

    한국경제 | 2020.08.12 15:34 | YONHAP

  • thumbnail
    염수정 추기경 "장익 주교는 '양냄새 났던 목자'" 애도

    ... 헤아리는 통일 사목에 관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2005년 함흥교구장 서리로 임명됐다. 2006년부터 2년간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직을 수행했고, 2010년 교구장 직에서 사임해 원로 주교가 됐다. 그는 1984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방한을 준비하는 동안 교황의 한국어 교사로 활동했다. 요한 바오로 2세는 방한 당시 한국어를 유창하게 말해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는데, 그 비결은 장 주교의 헌신적인 노력에 따른 것이었다. 장례미사는 8일 ...

    한국경제 | 2020.08.06 19:01 | YONHAP

  • thumbnail
    요한 바오로 2세에 한국말 가르친 장익 주교 선종

    ... 따르면 고인은 이날 오후 6시 9분 노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1933년생인 장 주교는 1963년 사제품을 받았고, 교황청 종교대화평의회 의원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등을 지냈다. 1994년 주교품을 받고서 춘천교구장에 착좌했다. ... 교구장을 지내며 사목활동에 헌신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그는 장면 전 총리의 아들이기도 하다. 고인은 1984년 방한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한국어 교사로 유명하다. 요한 바오로 2세는 방한 당시 유창한 한국어를 구사해 많은 ...

    한국경제 | 2020.08.05 21:37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