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보락 최대주주 동생, 주식 199만株 전량 처분

    ... 약 94억원어치다. 최대주주 및 특별관계자의 보유 지분은 36.56%에서 33.22%로 줄었다. 보락은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투병설이 알려진 지난 17일부터 이틀 연속 상한가에 마감했다. 정 사장이 구 회장의 외아들인 구광모 LG전자 상무의 장인이라는 사실이 부각되며 급등했다. 이날도 장중 상한가로 치솟았다가 매물이 쏟아지며 상승률은 14.69%에 그쳤다. 최근 3거래일 동안의 주가 상승률은 93%에 달한다. 한국거래소는 23일부터 보락을 투자경고종목으로 지정한다고 ...

    한국경제 | 2018.05.21 18:24 | 노유정

  • [마켓인사이트]정기련 보락 대표 친인척, 보유 지분 전량 처분

    ... 대표의 친인척이다. 이에 따라 정 대표의 특수관계인을 포함한 지분율은 36.56%에서 33.22%로 3.34% 포인트 낮아졌다. 보락 주가가 고공행진 하고 있어 정 씨가 차익 실현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보락은 LG家 4세인 구광모 LG전자 상무의 장인이 경영하는 식품첨가물 제조사다. 보락 주가는 구 상무가 LG 사내이사로 선임된 지난 17일 이후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16일 2180원(종가 기준)에서 17일 650원(29.82%) 상승한 2830원으로 ...

    마켓인사이트 | 2018.05.21 17:30

  • thumbnail
    '한강의 기적' 일군 재계 주역들 '무대 뒤로'… 한 시대가 저문다

    ... 들어 지배구조를 바꾸는 과정에서 미국계 헤지펀드인 엘리엇매니지먼트로부터 공격받고 있다. 경제계는 지배구조 개편이 마무리되면 단계적으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경영 보폭을 넓혀 갈 것으로 보고 있다. 구 회장 역할을 대신할 외아들 구광모 LG전자 상무는 지난해 말 정기 임원인사에서 소속 회사를 (주)LG 경영전략팀에서 LG전자 정보디스플레이(ID)사업부로 옮겼다. 구 상무는 다음달 주총에서 (주)LG 등기이사로 선임된 뒤 소속 회사를 다시 (주)LG로 옮길 예정이다. ...

    한국경제 | 2018.05.20 18:42 | 좌동욱

전체 뉴스

  • thumbnail
    경영 전면에 나선 LG그룹 4세…구광모 상무는 누구?

    -2006년 LG전자 입사후 경영 수업, “겸손·소탈하고 야구 관람 즐겨” [한경비즈니스 = 이홍표 기자] LG그룹의 '4세대 경영'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5월 17일 구광모(사진) LG전자 상무가 (주)LG의 사내이사로 내정됐다. 구 상무는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외아들로 (주)LG는 그룹의 지주사다. (주)LG는 이날 오전 이사회를 개최하고 여의도 LG트윈타워 대강당에서 6월 29일 임시 주주총회를 소집하기로 결의했다. 임시 주주총회에 올린 ...

    한경Business | 2018.05.21 17:09

  • thumbnail
    전자·화학·통신 '3각 편대'로 '글로벌 LG' 키워낸 구본무 회장 지다

    ... 너무 익숙해졌다는 주변의 반대도 있었지만, 구 회장은 글로벌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전략으로 LG로의 CI 변경을 추진했다. 장자 승계 원칙을 따르고 있는 LG가는 구본무 회장의 타계로 4세대로의 승계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구광모 LG전자 상무를 중심으로 하현회 (주)LG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등 6인의 각 계열사 전문경영인들이 경영 ...

    한경Business | 2018.05.21 16:47

  • thumbnail
    故구본무 회장 이틀째 '추모행렬'… 허창수·LG그룹 임원단 조문

    김부겸·유영민·정의선·최태원 등 정재계 인사도 추모 방문 '후계자' 구광모 친부 구본능 회장 등 가족도 발길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별세 이틀째인 21일 오전부터 각계 인사들이 잇따라 찾아 조문했다. 유족이 비공개 가족장을 치르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만큼 빈소가 북적이진 않았으나 고인의 넋을 기리는 추모행렬은 끊이지 않았다. 이날 오후 할아...

    한국경제 | 2018.05.21 11:13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