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글로벌 기업들 '차이나 엑소더스'…"한국도 中에 대한 환상 버려야"

    ... 기업인과의 대화’를 끝낸 직후 기업인들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면서 나눈 대화 내용을 소개했다. 산책에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 등이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이 부회장에게 “요즘 반도체 경기가 안 좋다는데 어떠냐”고 물었다. 이 부회장은 “좋지는 않습니다만 이제 진짜 실력이 나오는 ...

    한국경제 | 2019.01.18 18:23 | 김주완

  • thumbnail
    문재인 대통령 '반도체 우려'에 이재용 "이제 진짜 실력 나오는 것"

    ... 4대 그룹 총수 등 기업인 9명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면서 각종 경제 현안에 대해 대화를 주고받았다. 산책에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 등이 함께했다. 이재용·최태원, 반도체 업황 열띤 토론 문 대통령은 반도체 라이벌인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을 ...

    한국경제 | 2019.01.15 20:19 | 손성태/박재원

  • 문재인 대통령-재계 총수들, 미세먼지 속 靑산책

    ... 극심한 미세먼지가 산책의 변수로 떠올랐지만 이날 오후부터 찬바람이 불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떨어지면서 예정된 일정을 강행했다. 산책에는 박용만 대한상의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장이 함께 했다. 참석자들은 따뜻한 커피가 담긴 보온병을 손에 든 채 영빈관-본관-소나무길-소정원-녹지원 코스로 25분간 걸었다. ...

    한국경제 | 2019.01.15 17:47 | 박재원

전체 뉴스

  • thumbnail
    '외출 잦은' 총수들, 정부와 잇단 경제활력 소통 '기대속 부담'

    ... 기(氣) 살리기'에 대한 기대감을 보이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가뜩이나 어려운 경영 여건 속에서 부담을 느끼는 기류도 감지된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 이재용 부회장, 현대차 정의선 수석부회장, SK 최태원 회장, LG 구광모 회장, 롯데 신동빈 회장 등 5대 그룹의 총수들은 각각 이달 들어서만 최소 2차례, 최대 6차례 대내외 행사 참석이나 사업장 방문 등 공식 일정을 소화했다. 지난해 연초에는 구속 수감 상태였던 이 부회장은 올들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

    한국경제 | 2019.01.20 10:12 | YONHAP

  • thumbnail
    문대통령, 총수들과 커피산책…대북사업 현정은엔 "속도 내겠다"

    ...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 후 일부 기업인들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했다. 산책에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 등 9명의 기업인이 함께했다. 이들은 커피가 담긴 보온병을 들고서 청와대 영빈관에서 본관, 불로문, 소정원을 거쳐 녹지원까지 ...

    한국경제 | 2019.01.15 19:44 | YONHAP

  • thumbnail
    재킷벗은 문대통령-기업인 격의없는 소통…"질문할 분 손드세요"

    ... 팻말이 꽂힌 세계지도 구조물이 놓였다. 행사 시작 시간인 오후 2시를 30분 남짓 남기고 도착한 참석자들은 영빈관 밖에 마련된 다과를 나누며 인사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등 기업인들은 차례로 줄을 서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악수했다. 노 실장은 이 부회장에게 "반갑습니다. 많이 도와주세요"라며 인사를 건넸다. 이날 행사장 좌석은 세계지도 구조물을 바라보고 세 구역으로 나눠 ...

    한국경제 | 2019.01.15 18:17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