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구광모式 '책임경영·성과주의' 인사 본격화

    LG그룹이 달라졌다. 매년 말 일괄적으로 정기 인사를 단행하는 관행을 깨고 조기 이사회를 통해 주력 계열사인 LG디스플레이의 최고경영자(CEO)를 전격 교체했다. 지난해 6월 취임한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인사 스타일이 본격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주요 계열사 실적이 전반적으로 악화하는 상황에서 ‘책임경영’과 ‘성과주의’라는 LG의 인사 원칙을 확고히 하겠다는 의지라는 관측이다. 주요 계열사 부회...

    한국경제 | 2019.09.16 17:22 | 고재연/황정수

  • thumbnail
    구광모式 '끝장토론' 대비…LG CEO는 열공 중

    ‘두문불출(杜門不出).’ LG그룹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의 최근 동향이다. CEO들은 구광모 그룹 회장(사진)이 주재하는 사업보고회를 준비하느라 외부 행사를 가급적 자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LG그룹의 사업보고회는 지주사인 (주)LG와 계열사 주요 경영진이 한자리에 모여 회사의 중장기 경영 전략을 논의하는 자리다. 1989년부터 30년간 이어지고 있다. LG그룹은 13일 LG생활건강을 시작으로 계열사별 사업보고회를...

    한국경제 | 2019.05.13 17:58 | 좌동욱

  • thumbnail
    구광모式 실용주의

    LG그룹이 매년 네 차례 열던 분기별 임원 세미나를 월례 포럼으로 바꾼다. 그룹 회장이 메시지를 일방적으로 전달하는 방식에서 탈피해 임직원들이 밀도 있게 토론하고 교류할 수 있는 장을 만들기로 했다. 지난해 6월 ‘만 40세’로 그룹 회장직에 오른 구광모 회장(사진)의 ‘실용주의적 경영 철학’이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3일 재계에 따르면 LG그룹은 이르면 이달 중순부터 그룹 주요 계열사 임원이 자...

    한국경제 | 2019.03.03 18:59 | 좌동욱

전체 뉴스

  • thumbnail
    LG 새해 시무식 디지털로 전환…젊은 총수 구광모식 실용주의

    오프라인 신년행사 없애…전세계 임직원에 구광모 동영상 인사 LG그룹이 2020년 신년 행사를 '디지털'로 진행한다. '젊은 총수' 구광모 회장의 실용주의적 경영방식을 반영한 변화다. LG는 강당 등 공간에서 한정된 임직원들이 모여서 하던 그룹 차원의 오프라인 시무식을 없애고 디지털로 전환한다고 20일 밝혔다. LG는 1987년 LG트윈타워 준공 이후 31년 간 여의도에서, 올해 초에는 마곡 LG사...

    한국경제 | 2019.12.20 11: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