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단독] LG, 희성그룹 등과 서브원 매각 협상… '일감 몰아주기' 규제 피해 알짜 자회사 판다

    ... LG그룹은 일단 서브원을 3개로 나눠 소모성 자재 구매대행(MRO) 부문은 국내 최대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MBK파트너스에 넘기고, 건설 부문은 희성그룹에 매각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희성은 LG의 방계그룹으로, 고(故) 구본무 회장의 동생인 구본능 회장과 구본식 부회장이 이끌고 있다. 또 다른 PEF 운용사인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AEP)는 서브원의 MRO 및 건설 부문을 모두 사들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희성그룹이 서브원 건설 부문 인수에 나선 것은 ...

    한국경제 | 2018.09.19 03:00 | 오상헌/정영효

  • thumbnail
    이재용·구광모 첫 방북…남북 경협 물꼬 트나

    ... 제시했다"며 "이런 계획은 결국 삼성과 다른 재벌들에도 (사업적) 혜택을 줄 수 있다"고 내다봤다. 구 회장 역시 이 부회장과 마찬가지로 북한 방문이 처음이다. LG그룹의 경우 2000년과 2007년에는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이 평양 땅을 밟았다. 구 회장의 이번 방북길은 그룹 총수의 세 번째 방북이다. 구 회장의 방북은 사실상 회장 취임 이후 외교 무대에 첫발을 내디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그가 이번 방북을 통해 그룹 총수로서 행보를 본격화했다는 ...

    한국경제 | 2018.09.18 15:03 | 이진욱

  • thumbnail
    평양 처음 가는 이재용·구광모, 주말 반납하고 '북한 열공'

    ... 17일 재계에 따르면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지난 주말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로 출근해 북한의 정세 및 경제상황 등을 공부했다. 김영민 LG경제연구원 부원장 등 연구원 인력들이 북한의 경제·산업 현황 및 고(故) 구본무 회장 방북 당시(2000년, 2007년 남북 정상회담) 현황을 자료로 만들어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 관계자는 “지난 6월 LG그룹 총수에 오른 구 회장의 첫 대외 무대 데뷔인 만큼 다른 총수들보다 꼼꼼하게 준비했을 ...

    한국경제 | 2018.09.17 17:46 | 오상헌/김보형/장창민/고재연/박재원

전체 뉴스

  • thumbnail
    이재용 첫 방북… 삼성도 北과 '경협인연' 본격화할까

    ... 않았다. 일단 그룹 총수가 북한 땅을 처음 밟는 시기도 다른 대기업보다 늦었다. 지난 2000년과 2007년에는 당시 이건희 회장을 대신해 윤종용 부회장이 방북길에 올랐다. LG그룹의 경우 2000년과 2007년에는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이 평양땅을 밟아, 그의 아들 구광모 ㈜LG 대표이사의 이번 방북길이 그룹 총수의 세 번째 방북이다. 최태원 SK 회장도 2007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사업 면에서는 북한과의 협력 사례가 있었지만, 199...

    한국경제 | 2018.09.18 12:27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평양행으로 삼성-정부 관계 재정립되나

    ... 선을 그었지만, 재판 진행과는 별개로 삼성그룹의 사회적 역할과 대정부 관계에 대한 시각이 일정수준 변화하게 될 것은 분명해보인다. LG그룹의 새 총수인 구광모 ㈜LG 대표이사 역시 눈길을 끄는 인물이다. 그는 선친인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예상보다 빠른 지난 6월 말 회장에 취임했고, 이후에는 공개 일정을 자제하며 조용히 움직여왔다. 이처럼 대외적으로 구 회장의 경영 스타일을 가늠할 수 있는 발언이나 공개 행보가 거의 없던 상황에서, ...

    한국경제 | 2018.09.16 20:45 | YONHAP

  • thumbnail
    구광모 LG회장, 취임후 첫 현장 행보… LG사이언스파크 방문

    ... 회장 마지막 공식 외부 일정 장소 선택…R&D 역량 강화에 방점 LG그룹 총수인 구광모 ㈜LG 대표이사가 취임 후 첫 방문지로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선택했다. 선친인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이 애착을 갖고 조성한 곳이라는 의미와 그룹의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R&D) 활동의 핵심 기지라는 측면을 함께 감안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구 회장은 지난 12일 오후 LG그룹의 융복합 R&D ...

    한국경제 | 2018.09.13 11:08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