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구본무 LG 회장 발인…"조용하고 간소하게"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발인이 22일 오전 8시 30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비공개로 진행된다. LG 관계자는 "고인의 유지와 유족의 뜻에 따라 발인은 비공개로 진행된다"며 "유해는 화장하기로 결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 다만 장지는 유족의 뜻에 따라 공개되지 않는다"고 했다. 장묘 방식은 유해를 화장한 뒤 나무뿌리에 뿌리는 수목장(樹木葬)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목장은 자연 친화적인 방식으로 ...

    한국경제 | 2018.05.22 08:55 | 윤진우

  • 보락 최대주주 동생, 주식 199만株 전량 처분

    ... 씨가 보락 주식 199만7700주(3.34%)를 장내 매도했다고 공시했다. 주당 평균 매도단가는 4725원으로 약 94억원어치다. 최대주주 및 특별관계자의 보유 지분은 36.56%에서 33.22%로 줄었다. 보락은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투병설이 알려진 지난 17일부터 이틀 연속 상한가에 마감했다. 정 사장이 구 회장의 외아들인 구광모 LG전자 상무의 장인이라는 사실이 부각되며 급등했다. 이날도 장중 상한가로 치솟았다가 매물이 쏟아지며 상승률은 14.69%에 ...

    한국경제 | 2018.05.21 18:24 | 노유정

  • thumbnail
    "너무 낡았네…" 방마다 에어컨 새로 바꿔준 '을밀대 5번방 손님'

    구본무 회장님은 (너무 비싸거나 싸지 않은) 중간 값의 술을 즐겨 드셨습니다. 너무 싼 술을 마시면 위선 같고, 지나치게 비싼 술을 마시는 것은 도리가 아니라는 이유에서였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자신이 기억하는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모습이라며 21일 페이스북에 남긴 글이다. 이 총리는 구 회장을 ‘도덕경영을 실천하고 누구에게나 겸손·소탈하셨던 큰 어른’ ‘LG를 국민의 사랑, ...

    한국경제 | 2018.05.21 18:08 | 고재연

전체 뉴스

  • thumbnail
    김경수 "故 구본무 회장, 핍박받던 시절 봉하로 선물 보내"

    "평양서 약밤 권한 노前대통령…北 약밤나무 구한 구 회장" '특별한 배려' 소개…"편안히 잠드소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는 22일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과의 특별한 인연을 소개하며 그의 명복을 빌었다. 김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2007년 노무현 대통령님을 모시고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갔을 때 대기업 회장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노 대통령님께서 ...

    한국경제 | 2018.05.22 10:26 | YONHAP

  • thumbnail
    경영 전면에 나선 LG그룹 4세…구광모 상무는 누구?

    ... LG전자 입사후 경영 수업, “겸손·소탈하고 야구 관람 즐겨” [한경비즈니스 = 이홍표 기자] LG그룹의 '4세대 경영'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5월 17일 구광모(사진) LG전자 상무가 (주)LG의 사내이사로 내정됐다. 구 상무는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외아들로 (주)LG는 그룹의 지주사다. (주)LG는 이날 오전 이사회를 개최하고 여의도 LG트윈타워 대강당에서 6월 29일 임시 주주총회를 소집하기로 결의했다. 임시 주주총회에 올린 핵심 안건은 구광모 LG전자 ...

    한경Business | 2018.05.21 17:09

  • thumbnail
    전자·화학·통신 '3각 편대'로 '글로벌 LG' 키워낸 구본무 회장 지다

    -20년 '정도 경영' 실천... 취임후 경영 청사진 '도약 2005' 한경비즈니스 단독 보도도 (사진) 고 구본무 회장이 2011년 글로벌 CEO 전략회의에서 최고경영진과 대화하고 있다. /LG그룹 [한경비즈니스=이명지 기자] 5월 20일 별세한 고 구본무 LG 회장은 과감한 결단력이 돋보이는 승부사였다. 1945년 2월 10일 경상남도 진주에서 태어난 구본무 회장은 LG그룹의 3대 경영자다. 고 구인회 LG 창업 회장의 장손이자 구자경 LG그룹 ...

    한경Business | 2018.05.21 16:47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