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시진핑 연내 국빈 방일 어려울 듯…내년 이후나 가능"

    ... "(시진핑 주석을) 초청할 상황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홍콩과 위구르 자치구 인권 탄압 등에 관한 국제사회의 중국 비판이 커지고 있는 점을 배경으로 꼽았다. 산케이신문은 "국빈 방일은 빨라야 일중(중일) 국교 정상화 50주년인 내년 이후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진핑 주석은 일본 측의 초청에 따라 지난해 4월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감염 확산 사태로 그해 3월 5일 잠정 연기했다. 이후 홍콩 국가보안법 문제에 ...

    한국경제 | 2021.03.01 19:06 | 김정호

  • thumbnail
    [다산 칼럼] 美·中관계에 '복원'은 없다

    역사를 되돌아보면 미국 민주당엔 친중(親中) DNA가 있다. 국공내전 때 장제스에 대한 군사 지원을 끊어 중국 대륙이 공산화되도록 방치한 해리 트루먼 대통령은 민주당이다. 1979년 국교정상화해 광기의 문화대혁명으로 파탄 직전에 이른 중국을 기사회생시킨 지미 카터 대통령도 민주당이다. ‘시장경제국’이 아니면 가입할 수 없는 중국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을 밀어붙인 것은 빌 클린턴 민주당 대통령이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 ...

    한국경제 | 2021.01.28 17:43

  • thumbnail
    스가 "한국과 관계 매우 엄중…적절한 대응 요구할 것"

    ... 관해서는 나 자신이 선두에 서서 미국을 포함한 관계국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과 조건 없이 직접 마주할 결의에 변화가 없으며 일조평양선언(북일평양선언)에 토대를 두고 납치·핵·미사일이라는 여러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국교 정상화를 목표로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8 19:16 | 김정호

전체 뉴스

  • thumbnail
    일본 국회의원모임 "납치 문제 해결 위해 방북할 용의 있다"

    미일 정상회담 앞두고 결의 채택…납치 문제 협의 촉구 일본 여야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모임인 '일조(북일) 국교 정상화 추진 의원연맹'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등 현안을 해결하고 북일 수교를 실현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할 "용의가 있다"는 내용의 결의를 8일 일본 국회에서 열린 총회에서 채택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모임은 납치 피해자 전원이 즉시 일본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의원 외교를 적극적으로 펼치겠다는 뜻을 결의에 담았다. ...

    한국경제 | 2021.04.08 21:40 | YONHAP

  • thumbnail
    중국 외교장관, 일본에 "대국 대립에 말려들지 말라"

    ... "중국은 일본이 중국에 편견을 가진 일부 국가에 현혹되지 않고 자주독립국으로서 객관적이고 이성적으로 중국의 발전을 보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 일본과 실무 협력을 강화하고 도쿄 및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서로 지지해 내년 중일 국교 정상화 50주년을 맞이하자고 제안했다. 특히 왕이 부장은 최근 일본과 갈등을 빚고 있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와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 중국의 변함없는 입장을 피력했다. 또한, 신장(新疆)과 ...

    한국경제 | 2021.04.06 09:38 | YONHAP

  • thumbnail
    日납치피해자 가족회, 北 김정은에 보내는 새 메시지 발표

    ... 모든 납치 피해자의 즉각적인 일괄 귀국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구했다. 두 단체가 김 위원장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내놓은 것은 2019년 2월 이후 2번째다. 이들은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귀국이 실현되면 북일 간의 국교 정상화에 반대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는 납치 피해자 측에서 8가족 13명이 참가했다. 납치 피해자를 상징하는 인물인 요코타 메구미(1977년 실종 당시 13세)의 어머니인 사키에(早紀江·85) 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

    한국경제 | 2021.04.03 19:58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