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안철수·진중권 또 만난다…文정부 겨냥 '긴급대담'

    ... 무력화, 권언유착 등의 권력형 비리가 끊이지 않는 총체적 난국이 이어지고 있다"라며 "문재인 정부의 문제점과 원인을 진단하고 근본적 해결책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교수는 앞서 지난 2월에도 국민당(당시 국민의당 가칭) 창당 발기인대회에 참석해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 주제로 강의한 바 있다. 올 6월에는 국민의당이 매주 수요일 진행하는 정책 세미나에 첫 강연자로 나서기도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

    한국경제 | 2020.08.12 15:06 | 조준혁

  • thumbnail
    대만 첫 직선 총통 리덩후이 별세

    ... 97세로 별세했다. 지난 2월 우유를 잘못 삼킨 뒤 폐렴 증세를 보여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리 전 총통은 대만이 민주주의 체제로 전환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장제스의 아들인 장징궈에 이어 1988년부터 2000년까지 대만 총통을 지냈다. 1996년 직선제 방식으로 처음 치러진 총통 선거에서 승리해 대만 국민이 뽑은 첫 총통이 됐다. 국민당 독재를 끝내고 다당제와 총통 직선제를 도입해 대만 민주화와 경제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국경제 | 2020.07.31 03:32

  • thumbnail
    뉴질랜드 언론 "한국 정부가 동성 성추행 혐의 외교관 보호"

    ... 것인지 여부는 A씨 자신이 결정할 문제"라고 언급했다. 방송은 이어 뉴질랜드 정부가 한국 정부에 강력하게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으나 자료를 보면 모든 게 지금 교착상태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사이먼 브리지스 국민당 외교담당 대변인은 외교적 상황이 복잡하다며 "그러나 저신다 아던 총리와 윈스턴 피터스 외교부 장관이 이 문제를 모른 체하고 그냥 넘어갈 수는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

    한국경제 | 2020.07.27 14:51 | 강경주

전체 뉴스

  • thumbnail
    中·대만 대치 속 대만 장교, 중국에 군사기밀 넘기려다 '덜미'(종합)

    ... 중국 스파이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이들은 2012~2016년 대만 정부의 민감한 자료를 중국 정보기관에 넘기려 했고, 대만 내 중국 스파이 네트워크 구축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중 2명은 천수후이(陳淑慧) 당시 국민당 의원 보좌진으로 일했고, 기자 출신인 나머지 1명은 이후 장리산(張麗善) 당시 국민당 의원 보좌진으로 활동했다. 이들은 차이 총통의 건강정보를 빼내려고 시도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차이 총통은 지난해 6월 국가안전법 ...

    한국경제 | 2020.08.13 22:18 | YONHAP

  • thumbnail
    美보건장관, 리덩후이 추모…"민주주의 유산" 기려

    ... 총통의 분향소를 방문하고 "리 전 총통의 민주주의 유산은 미국과 대만 관계를 영원히 앞으로 나아가게 할 것"이라는 추모 메시지를 남겼다고 대 만매체 자유시보가 전했다. 1988~2000년 대만 총통을 지낸 리덩후이는 재임 시절 국민당 독재를 끝내고 다당제와 총통 직선제를 도입해 '미스터 민주주의'라 평가받는다. 그는 또 대만 독립을 추구하는 이들로부터 '대만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반면 중국에서는 '대만 독립 세력(臺獨)의 수괴'로 지목됐다. 미국이 중국 공산당과 ...

    한국경제 | 2020.08.12 18:43 | YONHAP

  • thumbnail
    마잉주 前대만총통 "양안 전쟁 시 미국 개입 전에 끝나"

    ... '양안 관계와 대만 안보'라는 제목의 강연에서 중국의 대(對)대만 공격 전략은 단시간 내에 전쟁을 끝내 대만이 미군의 지원을 기다릴 기회를 아예 없애버리는 것이며 현재로 볼 때 미군은 근본적으로 올 수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국민당 주석을 지낸 마 전 총통은 특히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과거 외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만약 대만이 공격을 받는다면 중국은 매우 큰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면서 대만이 첫 공격을 받은 후 세계 각국이 대만을 지원해 주기를 ...

    한국경제 | 2020.08.12 14:04 | YONHAP

사전

룽먼발전소 경제용어사전

... 2018년 11월 국민투표로 2025년까지 원전을 모두 없애겠다는 차이잉원 총통의 방침은 백지화됐다. 다음달 대만전력은 룽먼 원전의 연료봉 반출을 다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2020년으로 다가온 총통선거에서 원전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국민당이 압승할 가능성이 커져 이후 가동 결정이 내려질 가능성도 높다. 결국 39년간의 논란에도 룽먼 원전의 앞날은 불투명하다. 처음 건설 계획안이 나왔을 때 210억대만달러였던 건설 관련 정부예산은 공사가 지연되며 893억대만달러(약 3조2600억원)까지 ...

장산전 [張善政] 경제용어사전

... 부사장으로 일한 뒤 2010년부터 2012년까지 구글의 아시아 하드웨어사업을 총괄했다. 2014년 정식 부처로 승격된 과학기술부의 첫 번째 장관으로 임명된 뒤 같은 해 8월부터 행정원 부원장, 2016년에는 행정원장으로 일했다. 국민당이 2016년 5월 대선에 패하면서 물러났지만 마잉저우 전 총통이 임명한 여섯 명의 행정원장 중 국민들의 국정 만족도가 가장 높았다. '과학자는 정치에 거리를 둬야 한다'는 부친의 뜻에 따라 어떤 정당에도 가입하지 않은 것으로 유명하다. ...

22k 세대 경제용어사전

저임금 노동에 종사하는 대만 청년층을 뜻한다. k는 1000을 의미하는 접두어로 대졸 초임이 2만2000(22k)대만달러(약 79만원)에 불과하다는 뜻이다. 대만 교육부가 2009년 갓 졸업한 대졸자를 고용하면 2만2000대만달러의 취업보조금을 준 데서 유래했으나 기업의 대졸 초임 가이드라인으로 변질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