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전북 군산 아파트 10층서 불…인명 피해는 없어

    7일 오전 10시 49분께 전북 군산시 미장동 A 아파트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났다. 이 불로 10∼13층에 사는 주민 7명이 옥상으로 대피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화재 신고 직후 소방차 20여대와 80여명 소방대원을 투입해 40여분 만에 진화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 피해 등을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7.07 12:06

  • thumbnail
    화재 보상금… 종로여관 1.5억, 군산주점 0원인 까닭

    ... 주점이냐에 따라 업주들이 가입해야 하는 배상책임보험이 다르기 때문에 빚어지는 일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주점 화재의 경우에도 보험금이 더 지급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가 개선돼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지난 17일 전북 ... 범죄피해구조금을 지급할 것을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5개월 전 발생한 종로 여관 방화 사건의 피해자는 이번 군산 화재 사건과 달리 보상을 받았다. 종로 여관 사건은 지난 1월 서울 대학로2길 서울장여관에서 방화로 인한 화재가 ...

    한국경제 | 2018.06.25 17:21 | 서정환

  • thumbnail
    "선후배 모두 충격"…군산 화재로 사망한 개그맨 김태호, 내일 발인

    개그맨 김태호(51, 본명 김광현)가 전북 군산 주점 방화 사건으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9일 방송코미디언협회에 따르면 김태호는 지난 17일 전라북도 군산시의 한 유흥주점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로 사망했다. 이날 전북 군산시 장미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50대 남성의 방화로 인한 화재 사고로 3명이 사망하고 30여명이 부상을 입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소방대에 의해 불이 1시간여 만에 꺼졌지만 통로가 좁아 신속한 대피가 어려워 변을 ...

    HEI | 2018.06.20 09:05 | 한예진

전체 뉴스

  • thumbnail
    군산 주점 화재 사망자 4명으로 늘어..'4명 사망·29명 부상'

    군산의 한 주점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4명으로 늘었다. 22일 전북경찰청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김모(58·여) 씨는 유독가스를 들이마셔 서울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끝내 숨졌다. 앞서 지난 17일 호우 9시 53분쯤 군산시 장미동의 한 주점 입구에 방화용의자 이모(55) 씨가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질렀다. 한편 이 화재로 4명이 숨졌고, 29명이 다치는 등 3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

    스타엔 | 2018.06.22 12:51

  • thumbnail
    군산 주점 화재 사망자 4명으로 늘어… 50대 부상자 치료 중 숨져

    전북 군산 주점에서 난 불로 유독가스를 들이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김모(58·여)씨가 22일 오전 2시10분께 사망했다. 이에 따라 주점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4명으로 늘었다. 전북경찰청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김씨는 유독가스를 들이마셔 서울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병세가 악화해 이날 끝내 숨졌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김씨는 구조 당시 기도와 폐 등에 화상을 입었고 심정지 상태여서 신속히 대형병원으로 이송했다"며 ...

    한국경제 | 2018.06.22 09:09 | YONHAP

  • thumbnail
    개그맨 김태호, 사망에 이용식·김원효 등 애도 물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개그맨 김태호 / 사진제공=김태호 블로그 전북 군산 유흥업소 화재로 사망한 개그맨 김태호에게 선후배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김태호는 지난 17일 전북 군산시의 한 유흥업소에서 발생한 화재로 목숨을 잃었다. 김태호는 행사 참석을 위해 군산에 내려가 지인들과 술을 마시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그맨 김원효는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어디에서든 보고 계시겠죠? 감사합니다. 가지고 계시던 그 ...

    텐아시아 | 2018.06.20 08:33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