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대한민국 큰 손실"…이건희 조문한 '4대그룹' 총수들 [종합]

    ... 두산그룹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 최철원 M&M 사장 등은 이날 빈소를 찾았다. 정계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차남 김홍업 전 국회의원과 심재철 전 국회부의장과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 이홍구 전 국무총리, 권노갑 전 의원 등도 조문했다. 주한 헝가리·독일·네덜란드 대사 등도 빈소를 찾았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0.27 11:51 | 배성수

  • thumbnail
    정치적 뿌리 '동교동계' 복당설 일축한 이낙연

    ... 따르면 동교동계로 정치권에 입문했던 이낙연 민주당 대표마저 선을 그으면서 단 하루 만에 동교동계의 복당설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지난 4월 이어 재차 복당 문 두드린 동교동계 동교동계는 '투캅스'로 알려진 권노갑·한화갑 전 의원이 주축으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활동했다. 동교동계는 2015년 민주당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 시절 당시 친문(친문재인)계와 갈등을 빚은 바 있다. 동교동계는 당시 문재인 대표 사퇴를 촉구하다가 ...

    한국경제 | 2020.10.13 10:05 | 조준혁

  • thumbnail
    '형제간 유산분쟁' 김홍업 이사장 "김홍걸 기자회견은 거짓"

    ... 형제지간으로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고 이희호 여사 부부의 유산을 놓고 분쟁을 벌이고 있다. 김 이사장이 유산을 강탈당했다고 주장하자 김 의원은 최근 기자회견을 열어 해명한 바 있다. 김 이사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권노갑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이 김홍걸에게 노벨평화상 상금을 이희호 여사 유언대로 김대중기념사업회에 기증하도록 내용증명을 보낸 것은 김홍걸 의원이 노벨평화상 상금을 몰래 은행으로부터 인출해갔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홍걸 ...

    한국경제 | 2020.06.25 14:43 | 김명일

전체 뉴스

  • thumbnail
    동교동계 선그은 이낙연…친문 반발에 복당설 직접 진화

    ... 의원을 향해 "복당에 대한 자가발전을 멈춰라. 원님 덕에 나팔 불 생각을 거둬달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동안 당 안팎에서는 이 대표와 동교동계의 오랜 인연을 고려했을 때 2016년 문재인 대표 체제에 집단 반발하며 탈당한 정대철 권노갑 전 의원 등 동교동계의 복당이 가능하지 않겠냐는 관측이 조심스레 제기됐다. 이 대표는 과거 동아일보 정치부 기자로 김 전 대통령과 동교동계를 담당했고 그 인연이 계기가 돼 정계 입문했다. 2004년 열린우리당 창당에 합류하지 않고 ...

    한국경제 | 2020.10.12 17:44 | YONHAP

  • thumbnail
    이낙연 "檢, 라임·옵티 진실 밝혀야…거짓주장엔 단호대응"

    ... 맞잡을 날이 오길 기원한다고 밝힌 것은 남북관계의 숨통을 틔울 수 있는 긍정적 발언"이라고 평가하고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우리측이 요청한 남북 공동조사, 시신 수습 협조, 군 통신선 복구 ·재가동을 북측이 수용하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권노갑 전 의원 등 동교동계의 복당 노력과 관련해선 "동교동계 원로들은 민주당 바깥에서 원로다운 방식으로 민주당을 도와주시리라고 믿는다"고 말해 사실상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0.12 09:48 | YONHAP

  • thumbnail
    與, 동교동계 복당 타진에 "계획없다"…불가방침 천명

    ... 확실히 선을 긋고 나선 배경에는, 구민주계 인사들이 '친정 복귀' 움직임을 보이는 것을 놓고 전재수 정청래 의원이 공개 반발하는 등 당내 친문(친문재인) 인사들을 중심으로 부정적 여론이 고개를 드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권노갑 정대철 전 의원 등은 지난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당시 문재인 대표를 공격하며 집단 탈당해 국민의당행을 선택했고, 이 과정에서 친문계와 반목했던 앙금이 여전한 상태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현실 정치에 동교동계는 없다"며 ...

    한국경제 | 2020.10.11 22: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