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이강인 코로나19 확진, 국대 합류 기간 감염 '가능성'

    ... 밝혀지지 않았지만, 축구국가대표팀 합류 기간 동안 이강인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 축구대표팀은 지난달 18일까지 오스트리아에서 머물며 두 차례의 원정 A매치를 소화했다. 당시 황희찬(라이프치히), 조현우(울산 현대), 권창훈(프라이부르크), 황인범(루빈 카잔) 등 7명의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시 대표팀 지원스태프 일부도 감염됐다. 한편, 이강인은 코로나19 확진으로 당분간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이강인이 빠진 발렌시아는 8일 ...

    연예 | 2020.12.08 17:03 | 장지민

  • thumbnail
    [속보] "오스트리아 체류 축구 국가대표팀에 에어엠뷸런스 투입 준비중"

    ...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처음 해외 원정에 나선 축구대표팀에서는 선수와 스태프 등이 잇따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국제축구연맹(FIFA)의 규정에 따라 지난 12일(현지시간) 실시된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권창훈(프라이부르크), 이동준(부산), 조현우(울산), 황인범(루빈 카잔) 선수와 스태프 1명이 확진됐다. 이어 후속 검사에서 김문환(부산)과 나상호(성남), 스태프 1명까지 추가로 양성 반응을 보여 축구대표팀의 오스트리아 원정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20.11.17 14:46 | 차은지

  • thumbnail
    [속보] 축구 대표팀, 코로나 추가 확진자 1명 발생…총 8명

    ... 판정을 받아 19명은 출전 가능한 상태다. KFA는 출전 가능 선수가 13명 이상일 경우 경기 진행이 가능하다는 규정에 따라 카타르축구협회와 협의 끝에 경기를 치르기로 결정했다. 앞서 지난 12일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권창훈, 이동준, 조현우, 황인범과 스태프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와 스태프들을 대상으로 한 14일 재건사에서 김문환, 나상호가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리고 카타르전을 이틀 앞둔 15일 코로나19 검사에서 ...

    한국경제 | 2020.11.16 21:57 | 이보배

전체 뉴스

  • thumbnail
    K리그2 사령탑들의 기싸움…"초짜지만 우승", "쉽지 않은 무대"

    ... 계속해서 선수들과 행복한 축구를 하겠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제가 지고, 그 과정에서 선수들은 경기장에서 즐겁게 축구를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미디어데이에서 선수들에게 상무 입대를 권유하며 권창훈(프라이부르크), 이강인(발렌시아) 등을 언급하기도 했던 김 감독은 "사실 기자들이 기사 써 주시는 것을 보고 말하는 것"이라고 한 발 뺀 뒤 "기자들이 발품팔이해서 써 주시면 고려해보겠다"며 웃어넘기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3 13:29 | YONHAP

  • thumbnail
    '정우영 4경기 연속 선발' 프라이부르크, 브레멘과 0-0 무승부

    ... 포인트 사냥엔 실패했다. 프라이부르크는 경기가 끝날 때까지 브레멘의 수비벽을 뚫지 못한 채 2경기 무패(1승 1무)를 이어간 데 만족하며 승점 31을 기록, 리그 8위를 유지했다. 안방에서 프라이부르크(8개)보다 많은 12개의 슈팅을 기록했음에도 승리로 연결 짓지 못한 브레멘은 11위(승점 23)에 자리했다. 한편 무릎 부상 중인 프라이부르크의 권창훈(27)은 지난달 초 호펜하임과의 14라운드 이후 한 달 넘게 결장이 이어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4 08:04 | YONHAP

  • thumbnail
    정우영 시즌 2호골 '쾅'…결승포로 프라이부르크 역전승 견인

    ... 와망기투카의 팔꿈치에 얼굴을 맞아 피를 흘렸고, 응급 처치를 받은 뒤 돌아와 후반 35분 교체 아웃될 때까지 뛰었다.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의 결승 골을 끝까지 지켜내 2-1로 승리를 매조졌다. 한편 무릎 부상 중인 프라이부르크의 권창훈(27)은 이날까지 4경기째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황희찬(25)이 후반 교체로 출전한 라이프치히는 강등권에 자리한 마인츠에 2-3으로 충격 패를 당했다. 후반 32분 다니 올모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은 황희찬은 13분을 뛰었으나 ...

    한국경제 | 2021.01.24 08:51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