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모처럼 오른 코스닥, 불안 여전…석달 후엔 반등 가능성 있다?

    ... 움직임에 쏠려 있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최근 2년간(2017~2019년) 코스닥지수가 2015~2017년과 비슷한 움직임을 보이는 점에 주목했다. 코스닥지수는 2015년 상반기 바이오 업종에 투자자가 몰리며 급등하다가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럽연합 탈퇴) 우려 등이 불거지며 추락했다. 2016년에는 한미약품이 폐암 신약 ‘올리타’의 기술이전 계약 해지를 늑장 공시하고, 미공개 정보를 이용했다는 논란이 불거지면서 바이오주 ...

    한국경제 | 2019.07.30 17:24 | 김동현

  • thumbnail
    [뉴스의 맥] 재정지출 확대보다 감세·규제완화가 경기부양에 효과적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미국 주도의 다자 협상은 한 건도 이뤄지지 않았다. 각국의 국제규범 이행력과 구속력은 2차 대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역 블록은 붕괴 조짐이 일고 있다. 영국이 유럽연합(EU) 탈퇴, 즉 브렉시트를 놓고 난항을 거듭하는 가운데 그렉시트(그리스의 EU 탈퇴), 이탈렉시트(이탈리아의 EU 탈퇴) 등도 좀처럼 누그러지지 않고 있다.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은 한 차원 낮은 미국·캐나다·멕시코 협정(USCMA)으로 ...

    한국경제 | 2019.02.12 19:02 | 한상춘

  • 닛산, 브렉시트 불확실성 등 악재 속 英 투자계획 취소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일본 닛산 자동차의 영국 내 추가 투자가 무산됐다. 닛산이 영국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엑스트레일(X-trail)’의 새로운 모델을 생산하려던 ... 악재 속에 닛산이 추가 투자계획을 접기로 했다는 보도가 잇따랐고, 결국 이번 발표로 철회가 공식화된 것이다. 그렉 클라크 영국 영국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 장관은 닛산의 이같은 결정이 노 딜 브렉시트(EU와 합의 없는 탈퇴)로 인해 ...

    한국경제 | 2019.02.04 14:01 | 추가영

전체 뉴스

  • thumbnail
    '절반의 기적' 살아나는 그리스 경제

    ... 실업 상태인 셈이었다. 보건과 교육, 연금 등 모든 복지프로그램이 대폭 삭감, 축소됐다. 지난 2015년 7월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의 그리스가 국민투표를 통해 EU와 IMF가 내건 구제금융 조건을 거부했을 때 그리스는 '그렉시트'(그리스의 EU 탈퇴) 일보 전에 몰리기도 했다. EU 집행위원회는 그리스 탈퇴 시 단일 통화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밀리에 '플랜 B'를 검토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리스 정부는 지난 9월부터 자본통제를 완화, 4년간에 ...

    한국경제 | 2019.10.22 16:59 | YONHAP

  • thumbnail
    英 하원, "'노 딜' 위한 정회 안 돼"…법안 수정안 가결

    존슨 "의회 정회" 위협에 우회적 해결책 내놔 영국 하원이 오는 10월 31일 예정된 브렉시트(Brexit)에 앞서 의회를 정회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 수정안을 18일(현지시간) 통과시켰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 문화부 부장관은 반대표를 던지기 위해 사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필립 해먼드 재무장관, 데이비드 고크 법무장관, 그렉 클라크 기업부 장관 등 각료 6명은 기권표를 던졌다. 영국 언론들은 이날 수정안 가결로 인해 새 총리가 '노 딜' ...

    한국경제 | 2019.07.18 23:48 | YONHAP

  • thumbnail
    치프라스 총리, 그리스 구제금융 졸업 이끌고도 '낙마'

    ... 치프라스 총리는 당초 국제채권단이 요구하는 긴축을 거부하겠다는 공약을 앞세워 2015년 1월 총선에서 승리했다. 하지만, 추가 긴축안을 담은 국제채권단의 협상안 수용 여부를 놓고 2015년 7월 실시된 국민투표가 부결돼 막상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탈퇴)가 눈앞으로 다가오자, 결국 파국을 막기 위해 채권단에 백기를 들고 더 혹독한 긴축 요구를 담은 3차 구제금융안을 받아들였다. 치프라스 총리는 3차 구제금융 수용 직후, 비등하는 국내 비판 여론을 정면 돌파하기 ...

    한국경제 | 2019.07.08 06:00 | YONHAP

사전

이탈렉시트 [Italexit] 경제용어사전

... '리가(동맹)'가 연정 구성을 앞두고 친(親)EU 성향의 세르조 마탈리 대통령과 충돌했다. 연정 구성이 지연되면서 7월 재선거 얘기까지 나온다. 오성운동이나 리가가 다시 선거에서 이기면 '이탈렉시트(이탈리아의 EU 탈퇴)'가 현실화될 조짐이다. 이탈렉시트 우려로 인해 한때 세계 주가가 출렁거리기도 했다. 일부 전문가는 이번 위기가 '그렉시트(그리스의 EU 탈퇴)' 우려를 낳았던 2012년 유럽 재정위기와 비슷한 양상을 띠고 있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

G 유로 [Greece+Euro] 경제용어사전

... 도이치뱅크(Deutsche Bank)가 제안한 내용으로 G유로는 외형상으로 그리스를 유로존에 잔존시키면서 독자적인 경제운용권을 주는 방식이다. 그리스는 유로존의 경제수렴조건에 얽매이지 않으면서 위기를 풀어갈 수 있고, 독일과 프랑스 등은 구제금융 부담을 덜 수 있는 '윈윈 방식'으로 '그렉시트'보다 현실적인 방안이다. 그리스 처리방안으로 'G 유로'가 선택된다면 포르투갈 등과 같은 경제여건이 나쁜 회원국들(bad apples)도 이 방식을 따라갈 수 있다.

그렉시트 [Grexit] 경제용어사전

... 탈퇴할 경우 그리스가 디폴트에 처하고 유로존이 와해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져 전세계 금융시장이 상당한 충격을 받았다. 2012년 6월17일 신민당이 샤리자당과 2.4%의 득표차로 승리를 하고 트로이카가 요구한 긴축정책안을 받아들이면서 그렉시트에 대한 우려는 사라졌다. 하지만 2015년 1월 25일 그리스 총선에서 "긴축조건 재협상 채무탕감"을 공약으로 내 건 시리자당의 치프라스가 총리로 발탁되면서 그렉시트에 대한 우려가 다시 커졌다. 그리스는 2012년 EU, 국제통화기금(IMF),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