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감성 여행] 거제 해금강 지나…사람 마음 닮은 지심도까지…자유로운 영혼도 '풍경의 포로'가 된다

    신거제대교를 건너면 거제 땅이다. 고려 의종,우암 송시열 등이 유배되었던 옛날의 거제는 생각만으로도 두려운 격절의 땅이었다. 오죽하면 이규보(1168~1241)가 "이른바 거제현이란 데는 남방의 극변으로 물 가운데 집이 있고,사면에는 넘실거리는 바닷물이 둘러 있으며,독한 안개가 찌는 듯이 무덥고 태풍이 끊임없이 일어나고 여름에는 벌보다 큰 모기떼가 모여들어 사람을 문다고 하니,참으로 두렵다"라고 했겠는가. 그러나 오늘날의 거제는 사시사철 남해안의 ...

    한국경제 | 2010.07.09 00:00 | 고두현

전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