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코로나 특수' 끝난 넷플릭스, 북미서만 가입자 43만명 이탈

    ... 시장 진출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모바일 게임 위주로 기존 넷플릭스 구독자에게 무료로 게임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 게임 개발사 일렉트로닉아츠(EA) 출신 마이크 버듀를 게임개발 부문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디즈니는 디즈니플러스와 극장가 동시 개봉 전략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애플은 애플TV의 자체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할리우드에서 대형 제작소를 임차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김리안 기자

    한국경제 | 2021.07.21 17:24 | 김리안

  • thumbnail
    코로나 특수 빠지자…넷플릭스, 유료가입자 이탈 가속화

    ... 밝혔다. 모바일 게임 위주로 기존 넷플릭스 구독자에게 무료로 게임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 게임 개발사 일렉트로닉아츠(EA) 출신 마이크 버듀를 게임 개발 부분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디즈니는 디즈니+와 극장가 동시 개봉 전략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애플은 애플TV의 자체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할리우드에서 대형 제작소를 임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애플은 2019년 11월 출시한 애플TV를 통해 테드 ...

    한국경제 | 2021.07.21 14:59 | 김리안

  • thumbnail
    2D·4DX 결말이 다르다?…출구 없는 체험 공포 '귀문' [종합]

    K-호러의 새 지평을 열 체험 공포물 '귀문'이 올여름 극장가를 찾는다. '귀문'은 1990년 집단 살인 사건이 발생한 이후 폐쇄된 귀사리 수련원에 무당의 피가 흐르는 심령연구소 소장과 호기심 많은 대학생들이 발을 들이며 벌어지는 극강의 공포를 그린 영화다. 19일 진행된 영화 '귀문'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심덕근 감독은 "영화를 준비하며 고민했던 부분은 제가 만약 공간에 갇히게 된다면 어떻게 ...

    연예 | 2021.07.19 12:06 | 김예랑

전체 뉴스

  • thumbnail
    할리우드도 델타 변이 여파…파라마운트, 기대작 개봉 연기

    ... 이 영화를 오는 9월 17일 개봉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출시일은 정해지지 않았다. 할리우드 대형 제작사들은 작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영화 개봉 일정을 줄줄이 연기했다가 지난 3월부터 다시 문을 연 극장가에 신작을 하나둘씩 선보였다. 하지만, 최근 델타 변이가 미국 전역에서 퍼지자 파라마운트는 기대를 모았던 이 영화의 개봉 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인기 아동 도서를 원작으로 하는 '클리퍼드 더 빅 레드 도그'는 아이들과 함께 볼 수 ...

    한국경제 | 2021.08.01 10:06 | YONHAP

  • thumbnail
    백신 맞아야 브로드웨이 뮤지컬 본다…공연계도 백신 의무화

    메트 오페라는 아예 12세미만 어린이 입장금지…델타 변이 유행 속 '긴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의 유행으로 재개장을 앞둔 미국 뉴욕의 브로드웨이 극장가도 백신 접종과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3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브로드웨이와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메트 오페라)를 포함한 미국의 주요 공연예술계가 이러한 방역 지침을 잇따라 발표했다. 우선 브로드웨이는 최소 오는 10월까지 41개 ...

    한국경제 | 2021.07.31 01:04 | YONHAP

  • thumbnail
    [무비차트 TEN] "올림픽·코로나 비켜"…'모가디슈', 주간 1위 '보스 베이비2'까지 추월

    ... 관객수 6만 1698명을 기록중이다. 이어 '정글 크루즈'가 예매율 14.0%, 예매 관객수 2만 1947명을 나타내고 있다. 현재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극장은 밤 10시가 되면 문을 닫는다. 동행자 외 좌석 한 칸 띄우기를 유지하돼 상영관별로 최대 관객수 50명 이내로 제한 된다. 여기에 도쿄 올림픽 영행으로, 극장가는 여름 성수기가 됐어도 웃지 못하는 상황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텐아시아 | 2021.07.30 18:00 | 노규민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