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그알' 유병언 사망 미스터리 방송 "매실밭 변사체 유 전회장 맞다"

    ... 남은 백골의 상태로 부패할 수 있느냐는 의문부터, 시신의 자세나 신체적 특징들에 대한 의심, 수상한 소지품들에 대한 지적이 줄을 이었다. 그것이 알고싶다 팀은 기독교복음침례회, 통칭 ‘구원파’의 본거지인 안성 금수원. 유병언 전 회장의 죽음 이후 굳게 닫혀있던 금수원을 공개했다. 제작진은 유회장의 마지막 행적과 관련되었던 구원파 신도들을 설득해 인터뷰했다. 유 전 회장의 사망에 관한 의혹들을 과학적인 방법으로 검증했다. 국내외의 법의학 전문가들과 ...

    한국경제 | 2018.07.15 08:34

  • thumbnail
    '그것이 알고싶다' 유병언 사망 미스터리-최후의 5일, 그리고 마지막 퍼즐

    ... 제보들이 끊이질 않을 만큼, 4년이 지난 이 시점까지도 그의 죽음은 풀리지 않는 괴담 또는 미스터리로 남았다. # 구원파, 유병언 전 회장의 죽음에 입을 열다 기독교복음침례회, 통칭 ‘구원파’의 본거지인 안성 금수원. 유병언 전 회장의 죽음 이후 굳게 닫혀있던 금수원의 문이 처음으로 언론에게 열렸다. 제작진은 유회장의 마지막 행적과 관련되었던 구원파 신도들을 설득해 인터뷰를 나눌 수 있었다. 당시 전국에 실시간으로 중계되다시피 했던 유회장의 도피에 ...

    한국경제 | 2018.07.14 23:02 | 이미나

  • 기독교복음침례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정정 및 반론보도문

    지난 6월 3일 이후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보도에 대하여, 검찰 수사 결과 유 전 회장이 해외 정치적 망명이나 밀항을 시도한 사실이 없으며 금수원 내에는 비상탈출용 땅굴이나 은신용 토굴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어 이를 바로잡습니다. 한편 기독교복음침례회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를 통해 유 전 회장의 사망시점이 확인됨에 따라 신도‘신엄마’와 ‘김엄마’가 유 전 회장의 도피 지휘 역할을 ...

    한국경제 | 2015.01.12 16:06 | 유원

전체 뉴스

  • thumbnail
    국가, 유병언 관계사에도 "세월호 비용 부담" 소송 냈지만 패소

    ... 개인 재산을 피고들에게 명의신탁했는지 여부"라며 "피고 및 부동산별로 부동산 매입자금과 출처, 대출명의자가 누구인지 등을 다 따져야 했는데 입증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이어 "부동산을 매입할 때 금수원 자금, 기독교복음침례회 자금, 신도 자금, 대출금 등 (여러 출처가) 있었을 텐데 그런 부분을 구분하지 않았고 금전거래 관계도 파악되지 않았다"며 "유 전 회장의 개인 자금이 투입돼 부동산이 매입됐다고 보기 어려워 명의신탁도 ...

    한국경제 | 2020.02.07 11:25 | YONHAP

  • thumbnail
    기무사, 세월호 수장방안 靑보고 확인…軍수사단 장성 2명 구속

    ... 파악을 위해 공공기관 무전통신부터 항만·공사장·영업소 등 개인간 무전통신까지 무차별적으로 감청· 채록해 TF에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용인 등 13개 지역에서 2만2천여건, 안성 금수원 등지에서 1천300여건의 불법 감청이 이뤄졌다. 군 툭수단은 "이번 사건은 기무사가 세월호 참사기간 '통치권 보필' 이라는 미명 아래 권한을 남용해 조직·기능적으로 세월호 유가족 등 민간인들을 불법적으로 ...

    한국경제 | 2018.11.06 10:44 | YONHAP

  • thumbnail
    정부, "유병언 차명재산 내놔라" 구원파 상대 소송 패소

    ... 부족하다"고 밝혔다. 소송 대상이 된 부동산이 유 전 회장의 차명재산이라는 점을 인정하지 않은 것이다. 재판부는 "유 전 회장 차명재산 목록에 해당 부동산이 포함됐다 하더라도 차명재산과 구원파 자금이 투입된 재산을 구분한 구체적인 근거나 자료가 제출돼 있지 않다"면서 "금수원 관계자가 검찰에서 유 전 회장이 부동산 실소유자라고 한 진술도 구체적인 근거가 없는 추측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7.09 10: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