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두달 반 만에…코스피 2000선 회복

    ... 차세대 주도주로 꼽히는 비대면(언택트), 바이오 등의 산업 분야도 잘 발전시켜왔기 때문이다. 투자자 사이에서는 불안감도 있다. 실물경제와 주가지수 간 괴리가 벌어진 게 불안의 핵심이다. 주요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은 증시가 재차 급락해 ‘2차 바닥’을 만들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현재 코스피지수가 거품이라는 지적에도 동의하지 않는 편이었다. 다만 2000선 안착에 방해가 되는 돌발 변수가 곳곳에 많다고 우려했다. ○코스피지수 2000선 ...

    한국경제 | 2020.05.26 17:52 | 임근호/양병훈/한경제

  • thumbnail
    n배 레버리지·선물도 손대는 '불개미'

    ... 개인투자자들은 해외파생상품 3790만 계약을 거래했다. 차익만 정산해 실제 거래금액은 크게 줄어들지만 단순 거래대금 기준으로는 2조331억달러(약 2509조원)에 이르는 규모다. 해외파생상품은 금융투자업계에서도 위험성이 높은 투자로 손꼽힌다. 실제로 지난 3월 급락장에서 환율 파생상품 전문 사모운용사 위너스자산운용은 하룻밤 만에 닛케이225 선물투자 상품에서 약 800억원의 손실을 내기도 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6 17:30 | 전범진

  • 中펀드 트라우마…손실 회복에 10년 걸려

    ... 않는 구조로 설계됐지만 실제 운용을 시작한 이후에는 80%가량을 중국에 쏟아부었다. 직장인들의 재산 증식 기대를 담은 펀드 열풍은 ‘리먼 사태’로 사실상 물거품이 됐다. 2008년 상하이지수가 65.06% 급락했다. 그해에만 국내 해외 주식형 펀드에서는 순자산 36조1410억원이 증발했다. 인사이트 펀드는 2008년에만 손실률이 50.81%에 달했다. 인사이트 펀드는 5년 뒤에 수익률 플러스 전환에 성공했지만 이 기간을 견뎌낸 투자자는 극소수였다. ...

    한국경제 | 2020.05.26 17:29 | 전범진

전체 뉴스

  • thumbnail
    '마작스캔들' 불명예퇴진 日검사장 7억원 퇴직금 논란

    ... 정당화하려는 듯 정부가 인정하면 검찰 고위직이 직책을 유지한 채 정년을 연장할 수 있도록 하는 검찰청법 개정을 추진했으나 여론의 반대가 거세지자 보류하기로 최근 결정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의 최근 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2012년 12월 아베 총리 재집권 후 가장 낮은 수준인 29%를 기록했다. 지지율 급락에는 코로나19 대응 미숙과 더불어 검찰청법 개정 및 구로카와 전 검사장의 내기 마작 사건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6 18:00 | YONHAP

  • thumbnail
    2,000선 고지 되찾은 코스피, '동학개미' 두달반새 16조 순매수

    코로나前 고점 대비 -12%' 수준까지 회복 미중 무역 마찰·수출 부진은 우려…"지수 숨 고르기 예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급락했던 코스피가 두 달 반 만에 2,000선을 회복하면서 향후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시장의 관심이 쏠린다. 증시 전문가들은 경제 활동 재개에 따른 투자심리 회복을 기대하면서도 미·중 무역 마찰과 국내 수출 부진은 향후 지수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26일 코스피는 전 ...

    한국경제 | 2020.05.26 17:51 | YONHAP

  • thumbnail
    '장하다' 코스피, 두달 반 만에 2000선 탈환…경제 재개 기대

    코스피지수가 이틀째 오르며 2030선에 바짝 다가섰다. 주요국의 경제활동 재개 기대감이 투자심리를 끌어올렸다. 26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5.18포인트(1.76%) 오른 2029.78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코스피가 2000선 위로 올라선 것은 지난 3월6일 2040.22 이후 두 달 반여 만이다. 간밤 경제활동 재개 기대감에 유럽 증시가 급등한 점이 긍정적이었다. 미국 증시는 메모리얼 데이(현충일)로 휴장했다. 일본 정부가 신종...

    한국경제 | 2020.05.26 16:02 | 채선희

사전

차액결제거래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 DB금융투자가 뛰어들었다. 2020년에는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대형사들도 나서고 있다.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왕개미 상당수가 실제로 CFD의 고위험 레버리지를 감내하기 어려운 '무늬만 전문투자자'라는 시각이 많다. 자칫 코로나19 급락장이 재연되면 2020년 3월과 마찬가지로 '깡통계좌'가 속출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한 증권사 소속 변호사는 “애초 금융위는 사모펀드 활성화를 위해 전문투자자 문턱을 낮췄는데 CFD 시장만 커지고 있다”며 “전문투자자라고 하더라도 ...

동학개미운동 경제용어사전

2020년 초들어 코로나 19 사태로 외국인 투자자가 삼성전자를 필두로 한국 주식을 팔며 급락세가 이어지자 이에 맞서 개인투자자들(개미)이 적극 매수하는 것을 말한다. 하락세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2020년 1월 20일부터 3월 31일까지 개인 순매수 규모는 코스피 19.9조원, 코스닥 2.3조원에 이르며 고객예탁금의 경우 1월 20일 28.1조원에서 3월 31일 43조원으로 급증했다. 특히'개미'들은 2000선을 넘었던 코스피지수가 1430선까지 ...

포치 [破七] [yuan breaks 7 per dollar] 경제용어사전

중국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넘는 현상. 2019년 8월5일 위안/달러 환율은 8월2일의 6.94에서 7을 넘어 7.05를 넘어서는 급락세를 보였다. 달러대비 위안화 가치가 7위안을 넘어선 것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중국 인민은행은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추가 관세 인상 때문이라고 주장했지만, 시장은 중국이 관세 전쟁에 이어 환율 전쟁에 나선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위안화 가치가 떨어지면 중국 제품의 달러 표시 가격이 떨어져,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