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독일 사민당 대표에 反메르켈파…메르켈 대연정 붕괴되나

    독일 사회민주당(사민당) 선거에서 대연정 반대론자들이 승리하면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연립정부가 붕괴할 위기에 처했다. 중도좌파 성향의 사민당은 중도우파인 기독민주당(기민당)·기독사회당(기사당) 연합과 손잡고 10년간 연정을 구성했다. 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30일 실시한 사민당 당대표 선거에서 노르베르트 발터 보르얀스와 자스키아 에스켄 공동 후보는 53.06%의 득표율로 승리했다. 경쟁자인 올라프 숄츠 ...

    한국경제 | 2019.12.02 14:32 | 심은지

  • thumbnail
    메르켈, 12월 기민당 대표서 퇴진…이번 임기까지만 총리직 맡기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사진)가 18년간 유지해온 기독민주당 대표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총리직도 이번 임기까지만 맡는다. 메르켈 총리는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2월 초 열리는 기민당 전당대회에서 당대표직에 재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총리 임기가 끝나는 2021년 9월 이후 차기 총선은 물론 조기 총선에도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는 유럽연합(EU)의 고위 선출직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하면서 사실상 ...

    한국경제 | 2018.10.29 21:45 | 설지연

  • 메르켈 '난민 포용' 후퇴… 독일 대연정 위기 봉합

    ... 난민 일부가 추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타협안은 기사당의 제호퍼 장관이 전날 당 대표직과 장관직 사퇴 카드를 꺼내면서 나왔다. 연정이 붕괴될 조짐을 보이자 메르켈 총리가 기존 입장에서 후퇴한 것이다. 외신들은 이번 타협안으로 기민당과 기사당의 68년 동맹관계가 유지되겠지만 메르켈 총리의 국내외 위상은 타격을 받게 됐다고 평가했다. 싱크탱크 독일마셜펀드의 토마스 클라인 브록호프 베를린 사무소장은 “메르켈 총리의 정치적 자산이 고갈됐다”며 “메르켈 ...

    한국경제 | 2018.07.03 17:45 | 설지연

전체 뉴스

  • thumbnail
    '부 세습사회엔 부유세'…독일 사민당, 장기 목표 추진

    ... 전대에서 대연정에 일단 잔류하되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을 상대로 최저임금 인상과 사회간접자본 투자 확대, 기후변화 추가대책을 요구하기로 했다. 새 공동대표는 당 대표 선거 과정에서 이런 정책을 내세우며 기민당·기사당 연합과의 대연정 협약서를 개정하겠다고 공언했다. 이에 기민당·기사당 연합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네그레트 크람프-카렌바우어 기민당 대표는 8일 일요지 빌트암존탁과의 인터뷰에서 "중요한 결정이 사민당의 내부 감정에 ...

    한국경제 | 2019.12.09 01:34 | YONHAP

  • thumbnail
    독일 사민당 새 대표 "대연정 미래에 회의적이지만 기회 줄 것"

    ... 이들은 선거 과정에서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이 최저임금 인상과 인프라 분야 공공투자 확대, 추가 기후변화 대책 등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대연정 협약서를 놓고 재협상을 하겠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그러나 기민당·기사당 연합이 "재협상은 없다"며 못을 박은 데다, 대연정 해체를 우려한 사민당 주류 세력이 반발하면서 새 대표들도 한발 물러섰다. 이에 따라 사민당은 애초 이번 전당대회에서 하기로 한 대연정 유지 여부 투표를 하지 않기로 했다. ...

    한국경제 | 2019.12.07 03:05 | YONHAP

  • thumbnail
    휘청이는 독일 연정…소수파 사민당 새지도부 "연정 재협상"

    ... 위기를 맞게 됐다. 당장에 사민당의 새 지도부는 연정 협상 타결시 정책 합의사항에 대해 재협상을 요구하고 나섰으나,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은 일축하는 상황이다. 연정이 지난해 3월 출범 후 난민정책을 놓고 공동으로 원내교섭단체를 꾸린 기민당과 기사당 간의 갈등으로 붕괴 위기를 겪은 이후 다시 소용돌이치게 된 셈이다. 소수 정파 사민당이 연정에서 탈퇴할 경우 기민·기사 연합이 연방하원에서 과반 의석 미달을 감수한 채 소수정부를 꾸리거나, 조기 총선을 하게 된다. 메르켈 ...

    한국경제 | 2019.12.02 22: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