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당안에 청년당을 따로 만들자"…통합당, 독일식 '당내 청년당 모델' 논의

    ... 당내 역할을 줘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것도 이러한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도 "청년들이 당내에서 독립적이고 자유로 운 정치 활동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독일 기민당의 청년 조직인 ‘영유니 온’ 등 해외 사례 연구도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영유니온 모델을 소개하기 위해 참여한 슈테판 잠제 독일 아데나워 재단 한국사무소 소장은 물론 통합당의 청년당원들, ...

    한국경제 | 2020.07.07 18:25 | 성상훈

  • thumbnail
    獨 집권당의 청년조직 주목하는 김종인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슈테판 잠제 콘라트아데나워재단 한국사무소장을 만나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여연) 개혁 방안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눴다. 아데나워재단은 독일 집권당인 기독민주당(기민당)의 정책 연구소다. 김 위원장은 아데나워재단의 청년 정치인 양성 교육 프로그램과 기민당 내 청년 조직인 ‘영 유니온’에 높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과거 기민당 발전에 기여한 ...

    한국경제 | 2020.06.26 17:24 | 하헌형

  • thumbnail
    독일 주둔 미군 9000명 철수 보도에…獨 정치권 우려

    ...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 소속 요한 바데풀 의원은 "그 계획은 다시 한번 트럼프 행정부가 지도자의 기본적인 임무, 즉 동맹국이 의사 결정에 관여하도록 하는 것을 무시한다는 방증이다"라고 말했다. 기민당 소속인 노르베르트 뢰트겐 연방하원 외교위원장도 유감스럽다고 밝히고 미군 감축이 필요한 사실에 근거를 둔 이유를 찾지 못하겠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안드레아스 니크 의원은 그 결정은 전적으로 정치적인 동기에 의한 것이라고 했다. 미국 ...

    한국경제 | 2020.06.06 22:39 | 이송렬

전체 뉴스

  • thumbnail
    독일 벤치마킹…野 '한국식 영유니온 준비위 ' 발족

    미래통합당은 22일 당내 청년 조직을 개혁하기 위한 '한국식 영 유니온 준비위원회'를 발족했다. 독일 기민당·기독사회당 내 청년 조직인 영 유니온을 모델로 새로운 청년 정치인 육성 플랫폼을 구성하겠다는 것이다. 김재섭 정원석 비상대책위원을 포함한 5명의 준비위원 모두 30·40세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2 18:36 | YONHAP

  • thumbnail
    친이·친박·영남 퇴조…파워 커지는 청년·여성·호남

    ... 1980년대 생으로 당의 체질을 청년 위주로 바꾸는 책임을 맡았다. 이른바 '꼰대 정당' 이미지를 청년을 앞세워 바꾸겠다는 전략이다. 이들 젊은 비대위원은 8일 비대위 회의에서도 '청년 위주의 당 확대 재편'을 주제로 독일 기민당과 기독사회당 내 청년 정치 입문 조직인 '영 유니온'(Die Junge Union Deutschlands·JU) 형태의 조직 결성 방안 등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 여성의 입지도 커지고 있다. 입양한 딸과 조카 등 세 ...

    한국경제 | 2020.06.08 14:15 | YONHAP

  • thumbnail
    독일 외무, 주독미군 감축보도에 "양국 관계 복잡해져"

    ... 보도와 관련해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중도보수 성향의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 소속 요한 바데풀 의원은 "그 계획은 다시 한번 트럼프 행정부가 지도자의 기본적인 임무, 즉 동맹국이 의사 결정에 관여하도록 하는 것을 무시한다는 방증"이라고 비판했다. 기민당 소속인 노르베르트 뢰트겐 연방하원 외교위원장도 유감스럽다고 밝히고 미군 감축이 필요한 사실에 근거를 둔 이유를 찾지 못하겠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7 23:40 | YONHAP